쓸쓸한 오늘을 살아가는 평범한 이들에게
한없이 담담하고 가슴 시리도록 아픈 공감의 말

분량 보통인책
난이도 쉬워요
보통의 존재

상세정보

'언니네 이발관' 이석원의 산문집. 서른여덟, 무명의 작가 이석원이 마치 현미경을 통해 들여다보듯 정밀하게 잡아낸 보통 사람의 내면과 일상의 풍경을 가득 담았다. 작고 사소한 것에서부터 인생에 있어서 거대하면서도 상투적인 주제들까지 하나도 지나치지 않고 내밀하게 파고들어가 아름답고 처연한 단상들을 만들어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