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최선의 삶 (임솔아 장편소설,제4회 문학동네 대학소설상 수상작)
임솔아 지음
문학동네
 펴냄
10,000 원
9,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96쪽 | 2015-07-17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제4회 문학동네 대학소설상 수상자 임솔아는 2013년 중앙신인문학상을 수상하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바로 그 시인이다. 이미 시인으로서 인지도를 쌓고 자신만의 시세계를 구축해가고 있던 임솔아가 다시 신인으로 되돌아가는 모험을 감행하면서까지 써내고 싶었던 것은 무엇일까. 오직 소설이라는 형식으로만 온전히 담아낼 수 있었던 이 이야기는 열여섯 살 이후로 끈질기게 작가를 찾아왔던 악몽에 관한 것이다. <BR> <BR> 가족과 학교에 대한 불신, 친구를 향한 배신감을 빨아들이며 성장한 인물이 친구를 찾아가 살해하려는 꿈. 물론 이런 서사는 우리에게 이미 익숙한 이야기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최선의 삶'은 가출 청소년이자 학교폭력 피해자인 한 인물의 삶을 지극히 사실적으로 그려내면서 개성적인 인상을 각인시키는 데까지 나아간다. <BR> <BR> 이 작품이 ‘낯선’ 성장소설로 읽히는 까닭은 임솔아가 보여주는 감정의 절제에 있다. 이 소설의 주인공은 자신에게 가해지는 폭력 앞에서 혼란스럽고 두려울 것이 분명할 내면을 거의 드러내지 않는다. 차라리 그는 제가 처한 상황을 특유의 간명한 문체로 정의한 뒤, 그저 더 나아지기 위해 수행해야 하는 일에 몰두한다. 형용사나 부사의 세계가 아니라 그저 움직이는, 동사의 세계. 그 속의 주인공을 보는 독자에게 문득 섬뜩함이 엄습하게 되는데, 우리는 삶에 서툰 영혼의 성숙을 그리며 ‘미숙했던 그 시절’에 대한 애틋함과 그리움을 불러일으키는 보통의 성장소설에 익숙하기 때문이다. <BR> <BR> 하지만 '최선의 삶'은 극한의 상황에 놓인 인물을 연민할 틈을 주지 않는다. 최악으로 떨어지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해 나아가는 과정을 덤덤하게 쓸 뿐이다. 돌이켜보면 작가가 등단할 당시 받았던 “서늘하도록 선명하고 넓으며, 위태로우면서도 태연하다”는 평이 임솔아의 독특한 문학세계를 정확히 짚어낸 셈이다.<BR>
더보기
목차

스노볼 … 9
병신 … 13
빈대 … 23
가장 좋아하는 장소 … 30
아저씨들 … 36
검은 줄무늬가 있는 아기 고양이 … 56
아르바이트 … 66
맨살 … 75
세 아이 … 79
GPS … 89
요요 … 100
져도 안 되고 이겨도 안 돼 … 108
좆밥 … 120
두 아이 … 133
칼 … 141
투어 … 147
그라나다 … 151
기도 … 155
센서등 … 160
스노볼 … 166

수상 소감 … 175
심사평 … 179
수상작가 인터뷰 … 186

더보기
저자 정보
임솔아
1987년 대전 출생했다. 2013년 중앙신인문학상에 시로, 2015년 문학동네 대학소설상을 수상하며 소설로 등단했다. 장편소설 『최선의 삶』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8
수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각자의 어항에서 각자의 방식으로 살아간다 누구는 자신을 찾기위해 집을 나가고 누구는 자신을 지우기 위해 집을 나간다 처음에는 성장소설인줄 알고 가볍게 읽었지만 읽다보니 청소년을 위한 성장소설이 아닌 현재 살아가고 있는 모든 개인들을 위한 성장소설이다
더보기
대통령이 될 남자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달 전
읽으면서 내내 기분이 나빠지는 책이었다. 불편한 진실을 마주할 때의 기분이다. 심사위원이 말했듯 난 이 내용이 허구가 아니라 실제로 그리고 여전히 일어나는 일이라 믿는다. 그래서 읽기 힘들었지만 결국 후반부를 위해 그렇게 이야기를 끌고 갔다는 생각도 했다. 아니 마지막 문장을 위한 나머지가 아니었나 싶다. '더 나아지기 위해서 우리는 기꺼이 더 나빠졌다'
더보기
북 북 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달 전
어렸던 내가 느꼈던 감정을 어떤 말로 표현해야 할지 몰랐고, 단어로도 문장으로도 찾을 수 없었다. 마치 그때의 내가 느꼈던 감정이, 그리고 두려움이 닮겨 있는 글을 읽는 기분이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