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변두리 (유은실 장편소설)
유은실 지음
문학동네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28쪽 | 2014-11-2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문학동네 청소년 시리즈 27권. 작가 유은실의 첫 청소년소설로, 1985년 서울 변두리 동네를 배경으로, 지난하고 절망적인 삶 속에서도 서로 의지하며 기대어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황룡동 골목골목에서 만나는 가난하고 척박한 이들의 삶은 어찌 보면 한 편의 비극에 가깝지만, 소설 속 인물들은 때론 억척스럽게 때론 천연덕스럽게 그 삶을 받아들인다. 저마다 꿈을 품고 성장을 겪으며 서로를 껴안고 살아간다는 점에서 이 소설은 읽는 이에게 묵직한 울림을 준다.<BR> <BR> 이 소설은 80년대 중반 서울 변두리 동네에 머무르는 이야기가 아니라, 자신과 세상을 ‘진짜’ 대면하는 삶의 어떤 순간을, 그리고 세상이 황량할지라도 더불어 사는 따뜻한 사람들을 이야기하는 작품이다. 작가는 삶의 비극과 슬픔을 비껴가지 않는다. 처절한 밑바닥의 삶을 살아가는 황룡동 사람들 모습을 수원의 시선으로 또박또박 기록한다.<BR> <BR> 그를 좇아 이 소설의 끝에 닿으면 우리는 알게 된다. 무너진 꿈과 세상을 향해 다시 한 걸음 내딛은 수원처럼, 우리는 우리의 상처와 결핍을 ‘제대로’ 바라보아야 한다는 것을. 우리가 살아가는 이 세계에 대해 의심하고 반문해야 한다는 것을. 또한 단맛, 쓴맛, 고소한 맛 등 갖가지 맛이 어우러져 누린 듯 깊은 맛을 내는 선짓국처럼,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세계가 지질하고 구저분한 삶일지라도 어울려 살아갈 때 찬연히 빛날 수 있다는 것을 작가는 시사한다.<BR> <BR> 사춘기 소녀 수원의 안팎을 들여다보는 작가의 깊은 눈과 아름다운 문장들, 소뼈를 단숨에 가르는 칼날처럼 마음 깊숙이 파고드는 어떤 처연함과 슬픔이 바로 이 소설에 녹아 있다. 서사를 통해 진정한 의미의 성장과 성숙을 가능케 하는 이 소설은 자기와 세계의 비극과 슬픔을 직면할 수 있는 시간과 기회를 호출할 것이다.
더보기
목차

1 도살장 … 009
2 집 … 051
3 길 … 191
4 산 … 129
5 병원 … 165
6 구민 체육 센터 … 189
7 나의 수원 … 213
김진경 | 작가의 귀향 … 191

더보기
저자 정보
유은실
1974년 서울에서 태어나 명지대학교 문예창작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했다. 한국어린이도서상을 수상했고, 2010 IBBY(국제아동도서협회) 어너리스트로 선정되었다. 작품으로 동화 『나의 린드그렌 선생님』 『우리 집에 온 마고할미』 『마지막 이벤트』 『만국기 소년』 『멀쩡한 이유정』 『우리 동네 미자 씨』 『일수의 탄생』 『나도 편식할 거야』, 청소년 소설 『변두리』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