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나는 유령작가입니다
김연수 지음
창비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68쪽 | 2005-05-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젊은 작가 김연수의 세 번째 소설집 <나는 유령작가입니다>가 출간됐다. 인간의 진실을 찾아, 기록된 사실 이면에 숨겨진 굴곡을 보여주는 9편의 단편이 수록되어 있다. 작가는 역사와 문헌에 씌어진 것을 문학적으로 재구성하는 데 뛰어난 역량을 보여준다. 또한 비디오아트와 일러스트, 카툰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온 젊은 미술인 이부록이 작품마다 독특한 일러스트를 선보여 책을 더욱 풍성하게 만든다.<BR> <BR> 책 제목 '나는 유령작가입니다'에서 '유령작가'란 대필작가(ghostwriter)를 가리킨다. 작품 뒤에서 글을 쓰고 있는 '나'는 소설이라는 허구의 시공간을 움직이고 있지만 그 이야기는 단순히 작가 개인의 것이 아니다. '써줄 사람이 없기에 소설이 되지 못한 것'을 자신이 쓸 수밖에 없다는 생각. 구전되는 이야기 바깥의, 문헌에 기록된 문장들의 행간에 담긴 진실과 거기 숨겨진 무수한 '나'의 흔적을 치밀하게 그려보려는 시도가 이 책에 담겨 있다는 것.<BR> <BR> 이번 소설집에서는 그리하여 다양한 글쓰기 실험이 돋보인다. '뿌넝숴', '이렇게 한낮 속에 서 있다'는 독백체의 진술문으로, '거짓된 마음의 역사'는 일방적인 보고를 위한 서간문 형식으로 씌어졌으며, '연애인 것을 깨닫자마자'에서는 개화기 지식인의 문체를 응용하고 있다.<BR> <BR> '다시 한달을 가서 설산을 넘으면'에서는 히말라야 산맥이나 등산에 대한 지식을 풍부하게 사용할 뿐만 아니라 중국을 무대로 할 때는 한시를, 19세기 미국인이 화자인 '거짓된 마음의 역사'에서는 휘트먼(Whitman)의 영시를, 개화기 지식인 화자로서는 일본 시가와 식민지 시절의 어휘를 풍부하게 구사한다. "주제에 합당한 문체를 추구"하는 작가의 철저하고 집요한 태도가 짐작되는 부분이다.(김병익, 문학평론가)
더보기
목차

쉽게 끝나지 않을 것 같은, 농담
그건 새였을까, 네즈미
뿌넝숴(不能說)
거짓된 마음의 역사
다시 한달을 가서 설산을 넘으면
남원고사(南原古詞)에 관한 세 개의 이야기와 한 개의 주석
이등박문을, 쏘지 못하다
연애인 것을 깨닫자마자
이렇게 한낮 속에 서 있다

해설 / 김병익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김연수
성균관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했다. 1993년 계간 《작가세계》 여름호에 시를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가면을 가리키며 걷기》로 제3회 작가세계문학상을, 《내가 아직 아이였을 때》로 동인문학상을, 《나는 유령작가입니다》로 제13회 대산문학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 《청춘의 문장들》,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 《밤은 노래한다》 들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안경 끼고 랄랄라》, 《조지, 마법의 약을 만들다》, 《별이 된 큰 곰》 들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가가책방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나'로 시작해, '나'로 끝나는 짧은 이야기. 김연수라는 작가를 다시 보게 만드는 짧지만 강렬한 소설이다. #네즈미 #농담 #왕오천축국전 #짧은소설
더보기
이주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소설의 시점에 주목해서 읽으면 재밌는 소설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