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별이 빛나는 건 흔들리기 때문이야 (괜찮다 라는 말로는 부족한 십대들에게 전하는 오늘을 위한 쪽지)

강우현 외 45명 지음 | 샘터사 펴냄

생각지 못한 벽에 부딪혀 넘어진 이들에게
다시 도전할 수 있는 힘을 주는 책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1명

12,000원 10% 10,800원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 힘들 때 , 용기가 필요할 때 ,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십대를위한응원쪽지
240 | 2014.12.16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십대들의 쪽지>가 30주년을 맞았다. 2008년 12월 16일 김형모 발행인이 급성췌장염으로 세상을 떠나면서 폐간될 위기에 처했지만, 아내인 강금주 변호사가 남편의 뒤를 이어서 운영해 오고 있다. 세상이 변했고 십대 청소년들이 갖는 고민도 조금은 달라졌지만, <십대들의 쪽지>는 여전히 힘들어하고 방황하는 십대들에게 좋은 친구다.<BR> <BR> 30년간 <십대들의 쪽지>의 취지에 공감해 원고료도 없는 이 소책자에 많은 사회 명사들이 원고를 썼고, 그중 46편을 선별하여 책으로 묶었다. 소프라노 조수미부터 가수 김창완, 최재천 교수, 산악인 엄홍길, 방송인 김제동 등 흔들리면서도 꿈꾸기를 포기하지 않았던 인생 선배들은 앞으로의 삶을 살며 이것만은 십대들이 가슴에 꼭 품어 주었으면 하는 메시지를 이 책에 담았다.<BR> <BR> 생각지 못한 벽에 부딪혀 넘어진 십대에게 <더 파이브>의 작가 정연식은 세상이 내가 하고 싶은 것은 뭐든 막는다고 여겼지만, 결국 그것은 내가 잘하는 한 가지를 찾아가는 과정이었음을 고백하고, 가수 양희은은 어려웠던 자신의 십대 시절을 들려주며 슬프고 아파 본 사람만이 알 수 있는 깊이로 세상을 보는 마음이 열린다고 말한다. 십대 시절엔 구름 밑의 비만 보는 것이 아니라 구름 위의 태양을 보는 훈련을 해야 한다는 것이 호봉토스트 이호봉 대표의 진심어린 조언이다. <BR> <BR> 또한 무엇이든 될 수 있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는 십대에게 방송인 김제동은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며 온 우주가 너를 도울 준비가 되어 있으니 "지금 바로 시작하라"고 말한다. 국립생태원장 최재천 교수는 방황은 젊음의 특권이라며,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악착같이 찾는 '아름다운 방황'를 적극 권하고 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