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책을 읽는 방법 (히라노 게이치로의 슬로리딩)
히라노 게이치로 지음
문학동네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17쪽 | 2008-03-1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실제로 우리가 접하는 텍스트 중 상당수는 속독이 불가능하거나, 속독을 할 필요가 없는 것들이다? 일본 현대문학의 기수 히라노 게이치로는, '책' 만큼은 효율성과 '빨리빨리' 콤플렉스에서 벗어나 천천히 즐거움을 만끽하며 행해야 할 최후의 보루라고 주장한다.<BR> <BR> 많은 책을 빠르게 읽어내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고 말한다. 단순히 독서에 들이는 시간의 기준을 넘어, 단 한 권을 읽더라도 책 속에 숨겨진 수수께끼와 비밀을 속속들이 발견하고 즐기라고 주문하며, 그 방법을 꼼꼼하게 제시한다.<BR> <BR> 지은이 자신의 주장에 설득력을 높이기 위하여, 대다수의 작가들이 책을 느긋이 꼼꼼히 읽어내는 '슬로 리더(slow reader)'임을 예로 들었다. 노벨문학상 수상작가 오에 겐자부로는 속독은 절대 권장할 만한 게 못 된다며 오히려 '다시 읽기'를 강력하게 주장하고, 다카하시 겐이치로는 아무리 사소한 책이라도 책상에 똑바로 앉아 줄을 그어가며 한쪽 한쪽 내용을 곱씹고야 마는 지독한 슬로 리더였다는 것.<BR> <BR> 3부 '슬로 리딩 실천편'에서 나쓰메 소세키의 <마음>, 카프카의 '다리', 미시마 유키오의 <금각사>,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이즈의 무희>, 미셸 푸코의 <성의 역사>와 같은 고전을 비롯하여, 젊은 작가 가네하라 히토미의 <뱀에게 피어싱>과 히라노 자신의 저작인 <장송>등 동서고금의 텍스트를 대상으로 슬로 리딩의 실제를 보여주기도 한다.<BR> <BR> 작자가 설정해둔 미세한 장치와 고안들까지 낱낱이 포착해내는 알찬 독서의 기술이 담겨 있는 책이다. 그러나 히라노 게이치로가 추구하는 슬로 리딩의 최종목표는, '작자의 의도' 그 이상의 흥미 깊은 내용을 독자 스스로 자유롭게 발견해내는 '오독력誤讀力'을 기르자는 데 있다.
더보기
목차

들어가며 - 책은 어떻게 읽어야 할까?

제1부 양에서 질로의 전환 - 슬로 리딩 기초편

슬로 리딩이란 무엇인가?
'양'의 독서에서 '질'의 독서로
일 / 시험 / 면접에도 도움이 된다
속독가의 지식은 단순한 기름기이다
의사소통으로서의 독서
속독책은 '자기계발서'였다
왜 소설은 속독할 수 없는 것일까?
몽테스키외와 포도주
'빠른 일'은 왠지 믿을 수 없다
신문도 슬로 리딩

제2부 매력적인 '오독'의 권장 - 슬로 리딩 테크닉편

'이해율 70퍼센트'의 덫
조사, 조동사에 주의하라
'사전 찾는 습관'을 기른다
작자의 의도는 반드시 있다
창조적인 오독
'왜'라는 의문을 갖자
앞 페이지로 돌아가서 확인하자
'지독(遲讀)'이 곧 '지독(知讀)'
소리 내어 읽지 않는다
베껴 쓰기는 비효율저기다
남에게 설명할 것을 전제로 읽는다
복수의 책을 비교한다
밑줄과 표시
'내 처지'로 바꾸어본다
'재독(再讀)'이야말로 가치가 있다

제3부 동서고금의 텍스트를 읽다 - 슬로 리딩 실천편

나쓰메 소세키의 <마음>
- 회화 속의 '의문문'에 주의한다
- '위화감'에 주의한다
- '시대배경'과 ' 5W1H'를 생각한다
- 다시 전체로

모리 오가이의 <다카세부네>
- '부자연스러움'은 장면전환의 표시
- '생각하는 틀'을 명확히 한다
- 독자를 '잠깐 감정 고르기'로 유도한다
- '감정의 효과'를 놓치지 말자
- 조건을 바꾸어 다시 읽는다

카프카의 <다리>
- '첫 문장'에 의미가 있다
- '형용사와 부사'에 착목한다
- '장면전개의 의미'를 생각한다
- 대담하게 해석하는 용기를 가질 것!
- '오독력'을 즐긴다
- 느낌은 몇 번이고 바뀔 수 있는 것

미시마 유키오의 <금각사>
- 왜 이런 신(scene)이 들어 있을까?
- '사상의 대결'로서의 대화
- '세세한 기술의 효과'를 감지한다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이즈의 무희>
- '주어와 생략'에 주의한다
- '일인칭 소설'은 경계해야 한다

가네하라 히토미의 <뱀에게 피어싱>
- 테마를 설정하여 '다른 작품과 비교' 해본다
- 문장 표현을 '체감한다'

히라노 게이치로의 <장송>
- '이미지의 중층성'을 놓치지 말자
- '작자에 대한 반감'이 머리를 작동시킨다
- 싫증이 나면 쉰다

푸코의 <성의 역사 1 - 앎의 의지>
- 어려운 평론은 '보조선을 긋는다'
- '상식에 대한 도전'을 시각화한다
- 문장을 쓸 때 참고로 삼는다

마치며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히라노 게이치로
1975년 아이치 현 출생. 교토 대학 법학부에 재학중이던 1998년 문예지 『신조』에 투고한 소설 『일식』이 권두소설로 전재되고, 다음해 같은 작품으로 제120회 아쿠타가와 상을 수상했다. 1999년 메이지 시대를 무대로 젊은 시인의 탐미적인 환상을 그려낸 두번째 소설 『달』을 발표해 연이어 화제를 불렀고, 2002년 19세기 중엽의 파리를 배경으로 낭만주의 예술가들의 삶을 그려낸 대작 『장송』을 완성했다. 2003년 작품의 배경을 현대 일본으로 옮겨 실험적인 형식의 단편 네 편을 수록한 『센티멘털』을 발표했다. 2004년 현대사회의 여러 테마를 아홉 편의 단편으로 그려낸 『방울져 떨어지는 시계들의 파문』을, 2006년 인터넷 성인 사이트를 소재로 삼아 현대인의 정체성을 파헤친 『얼굴 없는 나체들』을, 2007년 소설집 『당신이, 없었다, 당신』을 잇달아 내놓으며 왕성한 창작활동을 이어갔다. 2008년 또하나의 장편 대작 『결괴』를 발표해 ‘도스토옙스키의 『죄와 벌』을 떠올리게 하는 걸작’이라는 호평을 받으며 다시금 문단과 대중의 관심을 사로잡았다. 그후 현대인의 정체성을 분석한 ‘분인주의’ 사상을 본격적으로 제시한 근미래 SF 『던』, 죽은 이들이 되살아난다는 설정으로 독특한 사생관을 펼친 『공백을 채우세요』 등 다양한 성격의 장편소설을 발표했다. 그외 작품으로 『문명의 우울』 『책을 읽는 방법』 『소설 읽는 방법』 『나란 무엇인가』 『쇼팽을 즐기다』 『형태뿐인 사랑』 『마티네의 끝에서』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이소프로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슬로리딩은 사소한 단서나 작가의 주장을 놓치지 않고 꼼꼼히 읽는 방법이다. 작가들은 독자의 슬로리딩을 전제로 글을 쓴다. 속독을 제대로 비판하며, 책을 제대로 읽는 방법을 소개한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