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좀비들
김중혁 지음
창비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공포
#비밀
#소수자
#좀비
#타자
380쪽 | 2010-09-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펭귄 뉴스>, <악기들의 도서관>을 통해 기발한 상상력과 능청스러운 유머, 따뜻한 감성이 조화를 이룬 자신만의 세계를 각인시킨 김중혁의 장편소설. 등단 10년 만에 펴내는 첫 장편소설이다. 제목 그대로, '좀비들' 이야기. 독특한 인물들과 도미노처럼 이어지는 사건들 속에서, 어느 날, 잊고 있던 '그들'이 우리 앞에 나타난다.<BR> <BR> 전국을 다니며 휴대전화 수신감도를 측정하는 직업을 가진 주인공 채지훈은 어느날 작업 도중 어떤 전파도 잡히지 않는 무통신지역 '고리오마을'의 존재를 알게 된다. 얼마 후, 알려지지 않은 60년대 괴짜 록그룹 '스톤플라워'와 관련된 자료를 찾던 도중 도서관에서 일하는 유쾌한 거구 '뚱보130'을 만나 친구가 된다. <BR> <BR> '뚱보130'의 도움으로 스톤플라워의 리더가 쓴 자서전을 번역한 홍혜정이라는 인물을 찾아 다시 고리오마을을 방문한다. 자상하고 따뜻한 할머니인 홍혜정과 뚱보130, 그리고 주인공 셋은 이내 다시없는 친구가 된다. 그런데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두 사람은 홍혜정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을 듣는다. <BR> <BR> 그리고 주인공과 뚱보130 앞에 불쑥, '좀비'가 나타난다. 우여곡절 끝에 둘은 겨우 좀비를 처치하는 데 성공하는데, 그 다음 날부터 고리오마을과 그 주변이 완전히 봉쇄되고 그들 앞에 한 무리의 군인들이 등장하면서 이야기는 빠르게 전개된다. 그러는 사이, 고리오마을을 둘러싼 비밀과 좀비들의 정체가 조금씩 밝혀지기 시작한다.
더보기
목차

좀비들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김중혁
소설가. 2000년 『문학과 사회』에 중편소설 「펭귄뉴스」를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펭귄뉴스』 『악기들의 도서관』 『일층, 지하 일층』 『가짜 팔로 하는 포옹』 장편소설 『좀비들』 『미스터 모노레일』 『당신의 그림자는 월요일』 『나는 농담이다』 산문집 『뭐라도 되겠지』 『모든 게 노래』 『메이드 인 공장』 『바디무빙』 등을 썼다. 소설 「엇박자 D」로 김유정문학상(2008), 소설 「요요」로 이효석문학상(2012), 소설집 『가짜 팔로 하는 포옹』으로 동인문학상(2015) 등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3
해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좀비들은 전개가 영화를 보듯 빨려 들어가 손에서 놓지 못하고 계속 보게 되며 독서 속도도 상당히 빠르게 읽어진다. 문장의 표현력이 아주 좋아서 중간중간 메모도 남기고, 글 솜씨에 감탄하면서 보았다. 다만, 왜라는 의문이 계속 남는 것은 조금 아쉽다. 작가의 깊은 뜻을 다 이해 못 한 독자의 잘못일지도 모르겠다.
더보기
그 바람,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김중혁을 좋아한다. 그러나, 두번 읽어도 문장이 남지 않는다. 죄스럽다.
더보기
김지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너무나 한국적인 좀비소설, 결말이 마음에 든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