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지금 나에게 연애는 사치야
쓸쓸하고도 따뜻한 이 시대 사랑 이야기

백의 그림자
황정은 지음
민음사
 펴냄
12,000 원
12,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그림자
#문체
#세상
#소시민
#위로
196쪽 | 2010-06-2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현실과 환상을 넘나드는 기발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첫 소설집 <일곱시 삼십이분 코끼리열차>를 펴낸 황정은의 첫 번째 장편소설. 2009년 「세계의 문학」 가을호에 전재되었던 작품으로, 김이설의 <나쁜 피>, 이홍의 <성탄 피크닉>에 이은 '민음 경장편' 시리즈 세 번째 작품이다. 황정은 작가는 이 작품으로 제43회 한국일보문학상을 수상했다.<BR> <BR> 도심 한복판의 40년 된 전자상가에서 일하는 두 남녀, 은교와 무재의 사랑 이야기다. 재개발로 전자상가가 철거된다는 소식이 들려오게 되고, 그곳을 터전 삼아 살아온 사람들의 삶의 내력이 하나씩 소개된다. 그 와중에 소설은 시스템의 비정함과 등장인물들의 선량함을 대조적으로 보여 주면서 우리가 사는 이 세계가 과연 살 만한 곳인지 묻는다. <BR> <BR> 이 폭력적인 세계에서 그림자를 지니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쓸쓸하고 처연한 삶을 이야기하며, 사랑이라는 게임을 언어적으로 형상화한 작품으로, 언어를 통해 서로를 애무하고, 이해하고, 마침내 사랑하게 되는, 그저 '황정은 특유의'라고 말할 수밖에 없는 독특하고 아름다운 연애소설이다.
더보기
목차


가마와 가마와 가마는 아닌 것
입을 먹는 입
정전
오무사
항성과 마뜨료슈까


작가의 말
작품해설
<백의 그림자>에 부치는 다섯 개의 주석_신형철

더보기
저자 정보
황정은
1976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2005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일곱시 삼십이분 코끼리열차』 『파씨의 입문』 『아무도 아닌』, 장편소설 『百의 그림자』 『야만적인 앨리스씨』 『계속해보겠습니다』가 있다. 한국일보문학상, 신동엽문학상, 젊은작가상, 이효석문학상, 김유정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24
서하빈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Not my style
더보기
박동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한국문학 특유의 문체라고 할까나... 담백하면서도 쓸데 없는 서술을 하지 않는... 특히 추리소설 '너를 놓아줄게'를 읽고 나서 그런지 확실히 차이가 느껴지는구만... 책 내용이 따뜻한 파스텔톤의 그림으로 머리에 그려지는 책이라고 해야 할까? 읽고나면 설명하긴 힘들지만 따뜻한 느낌이 드는 그런 책.
더보기
제비park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각자의 그림자들은 더이상 서로 웃어줄 수가 없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