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고전문학 읽은 척 매뉴얼
김용석 지음
멘토르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고민될 때
읽으면 좋아요.
#고전
#의욕
#읽은척
#자아
292쪽 | 2014-07-3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죄와 벌》, 《데미안》, 《이방인》…… 고전문학 이야기만 나오면 심장이 쪼그라드는 이들이 있다. 읽지도 않았는데 책 내용에 대해 물어보면 어쩌나 싶어 두려움이 앞서고, 읽지 않았다고 실토하는 순간 자신에게 쏟아질 냉소적인 시선을 견딜 재간이 없기 때문이다. 이런 사람들을 위해 <딴지일보> 김용석 편집장이 <딴지일보> 특유의 직설적이면서도 신랄한 문체로 누구나 한 번쯤 읽었으리라 여겨지는 13권의 고전문학 작품을 색다르게 파헤쳤다.<BR> <BR> 이 책은 크게 세 부로 나누어진다. 1부에서는 《죄와 벌》, 《자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에덴의 동쪽》, 《이반 데니소비치의 하루》를 소개하는데, 삶의 의욕을 상실했을 때 읽으면 힘이 되는 책들이다. 2부에서는 누적된 스트레스로 인해 1분 이상 한곳에 눈동자를 모으기 힘들 때 《농담》, 《1984》, 《호밀밭의 파수꾼》, 《채털리 부인의 연인》을 읽기를 권한다. 마지막으로 3부에서는 《데미안》, 《이방인》, 《위대한 개츠비》, 《그리스인 조르바》, 《목로주점》을 소개하는데, 누군가로부터 자아에 심각한 타격을 받아 치명상을 입었을 때 읽으면 자존심 회복에 도움이 될 것이다.<BR>
더보기
목차

머리말
읽은 척 총론

PART 1 삶의 의욕을 상실했을 때

죄와 벌
자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에덴의 동쪽
이반 데니소비치의 하루

PART 2 1분 이상 한곳에 눈동자를 모으기 힘들 때

농담
1984
호밀밭의 파수꾼
채털리 부인의 연인

PART 3 자아에 치명상을 입었을 때

데미안
이방인
위대한 개츠비
그리스인 조르바
목로주점

더보기
저자 정보
김용석
1973년생. 2000년 <딴지일보> 공채 1기로 입사해 ‘너부리’라는 필명으로 십여 년 이상 활동, 현재는 <딴지일보>의 ‘각종 편집장’으로 재직 중. 글만 편집하는 게 아니라 기획, 영업, 인사, 영혼 등 각종 영역에 관여하기 때문에 각종 편집장. 고故 고우영 화백의 《삼국지》가 삭제되어 유통되었다는 사실을 밝히고, 작가를 설득해 다시 무삭제로 복원한 일이 자랑. 대한민국 최초의 성인정당인 남로당(남녀불꽃노동당)을 창당했던 것도 조금 자랑. 가족들은 부끄러워하는 게 함정. 물론 《읽은 척 매뉴얼》의 저자라는 것도 자랑. 2005년부터 <딴지일보>에 게재했던 글로, 당시 수많은 독자들로부터 듣도 보도 못한 형식의 가장 재밌는 고전 가이드라는 호평을 받음. 아, 이런 저자 프로필은 누가 좀 대신 써줬으면……. 하지만 저자의 가장 큰 자랑은 두 아들 동은이와 몽현이. 잘생겼는데 착하기까지!! 으하하하하하. 두 아들이 자라서 고전을 접할 나이가 되었을 때 해주고 싶은 얘기를 담은 것이 바로 이 책. 그만큼 사랑과 정열이 넘치는 책이라는 얘기. 끝.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