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주위 환경에 쉽게 휘둘리는 이들에게
진정 나를 위해 살 수 있도록 도와주는 책

나는 이렇게 될 것이다 (구본형의 자기경영 1954-2013)
구본형 지음
김영사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답답할 때
힘들 때
무기력할 때
용기가 필요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도전
#성공
#진로
#청춘
#취업
#하고싶은일
304쪽 | 2013-09-0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변화경영 사상가 구본형이 남긴 604편의 글에서 선별한 60편의 대표 유고작 모음집. “나를 다 쓴 삶을 사는 것, 삶을 시처럼 사는 것, 내 삶을 최고의 예술로 만드는 것, 그것이 자기경영의 목적이다.” 삶의 모든 것들로부터 배우고 글을 쓰고 아름다운 영향력을 전하던 구본형은 스스로가 꿈꾸었던 대로 “무수한 공명과 울림을 가진 한 편의 시”와 같은 삶을 살았다. 이 책은 그가 가장 활발하게 집필과 강연, 교육을 하던 2002년부터 2013년 세상을 떠날 때까지 썼던 그의 변화경영 사상의 대표작들을 모은 것이다. <BR> <BR> 스스로 당당해지는 길로 가는 법, 삶을 예술로 승화시키는 지혜부터 나를 마케팅하는 기술, 밥과 존재를 일치시키는 삶을 설계하는 법까지 변화를 꿈꾸는 이들을 위한 깊이 있는 안내서이자 구체적인 실행 지침서이다. 어떻게 일이 놀이가 되게 할 것인가, 삶을 어떻게 축제로 바꿀 것인가. 구본형이 꿈꾸고 설계했던 삶의 기술과 철학, 사유와 독서, 연구와 실험의 스펙트럼이 모두 담겨 있는 그의 마지막 자기혁명 자서전. <BR> <BR>
더보기
목차

서시·나는 이렇게 될 것이다

1. 봄 - 마음이 흐르는 곳
밝음을 경영하라
즐거움이 즐거움을 이끈다
늘 한두 가지를 생각하다
내가 바라는 그 사람
책을 읽는 한 가지 방법
꿈을 품은 명함
내일 죽을 것처럼 산다
변화의 두려움에 대하여
구본형의 생각탐험 1·한 번도 되어보지 못한 사람
우리가 뛰어오를 때

2. 여름 - 아름다운 정의
스스로를 고용하는 자
그대들의 휴가는 아름다웠는가
마흔, 아직 무더운 여름의 절정
여백이 없으면
마흔 살 10년을 잘 보내는 지혜
심심함의 기적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업
구본형의 생각탐험 2·떠나지 않고는 찾을 수 없다
다시 태어난다는 것

3. 가을 - 길이 갈라지는 곳에서
시도하라, 한 번도 실패하지 않은 것처럼
염소처럼 살아가는 호랑이
항구를 떠나본 적 없는 배를 배라 할 수 있을까
내가 당당해지는 곳으로 가라
범을 키워야 해
일이 예술이 되는 차원
지금 나의 문제를 깊이 겨냥하라
구본형의 생각탐험3·삶은 위험 속에 있다
구본형의 생각탐험4·아모르 파티, 운명을 사랑하라
사람을 섬겨야지

4. 겨울 - 중심이 있는 사람
그분이 거기 계셨다
나보다 좋은 교과서는 없다
좋은 사람을 얻을 수 있는 세 가지 이야기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승을 만나라
널리 이롭게 하는 자가 이기리니
인생반전
결혼
지금을 축복하라
작가도 아침에 깨어 자신의 글로 출근한다
구본형의 생각탐험 5·위험한 탐험
구본형의 생각탐험 6·그녀를 다루는 법
신부님, 나 참 잘했어요

5. 다시 봄, 그리고 시
다시 시작하고 싶구나
문득 등을 펴 별을 보다
내 꽃도 한 번은 피리라
사랑은
나를 마케팅하는 법
나를 탄생시키는 프로젝트
밥과 존재의 일치
내가 가는 길이 ‘내 길’이다
구본형의 생각탐험 7·아프리카로 가자, 순수한 인류의
소년시대로
나는 없다

스승이 남긴 글을 엮으며
구본형을 추억하며



더보기
저자 정보
구본형
구본형의 명함에는 ‘변화경영 전문가’라고 적혀 있다. 마흔여섯 살에 직장에서 나와 스스로의 정체성이 필요할 때 그를 지탱하게 해준, 스스로 명명한 직업의 이름이다. 오십 대 중반을 맞아 그는 ‘변화경영 사상가’라는 이름으로 스스로를 불렀다. 말 그대로 기술적 전문인에서 변화에 대한 철학과 생각을 일상에 녹여내는 사상가로 진화하고자 한 것이다. 이후의 모습에 대해서 그는 이렇게 적었다. “가능할지 모르지만 나는 ‘변화경영 시인’이라는 이름으로 죽고 싶다. 시는 젊음의 그 반짝임과 도약이 필요한 것이므로 아마도 그 빛나는 활공과 창조성을 따라가기는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시처럼 살 수는 있을 것이다. 시처럼 아름답게 살 수는 있지 않겠는가. 자연과 더 많이 어울리고, 젊은이들과 더 많이 웃고 떠들고, 소유하되 집착이 없는 자유로운 행보가 가능할 것이다.” 구본형은 1954년 1월 충남 공주에서 태어났다. 서강대학교와 동대학원에서 역사학과 경영학을 전공하였고, 1980년부터 2000년까지 한국IBM에서 근무하며 경영혁신의 기획과 실무를 총괄했다. IBM 본사의 말콤 볼드리지 국제 평가관으로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 조직의 경영혁신과 성과를 컨설팅했다. 2000년 3월, ‘익숙한 것과의 결별’을 선언하며 회사를 떠난 그는 1인 기업 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를 세웠고, 2005년부터 연구원을 선발하고 꿈벗들과 동행하며 ‘나’답게 살아가려는 이들을 도왔다. 100여 명의 제자들과 함께 공부하고, 함께 여행했다. 변화를 꿈꾸는 이들의 내면에 잠든 열정과 비전의 불꽃을 점화시켜 삶이 아름다워지도록 도왔다. 인문학과 경영학의 다양한 접점을 통해 시대의 화두를 발견했고, 변화와 성장을 고민하는 사람들과 소통하기를 즐겼다. 수년간 신화와 영웅담을 탐독하며 우리 내면의 변화 가능성을 재발견하는 연구에 몰두했다. “모두가 세상을 변화시키려고 하지만 정작 스스로 변하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라고 말한 톨스토이의 말을 빌려 변화의 시작은 자기혁명이어야 함을 강조했다. 삶의 모든 것들로부터 배우고 글을 쓰고 아름다운 영향력을 전하던 그는 2013년 4월, 59세로 세상을 떠났다. 저서로 《익숙한 것과의 결별》(1999) 《낯선 곳에서의 아침》(1999) 《월드 클래스를 향하여》(2000) 《떠남과 만남》(2000) 《그대 스스로를 고용하라》(2001) 《오늘 눈부신 하루를 위하여》(2001) 《일상의 황홀》(2004) 《사람에게서 구하라》(2007) 《마흔세 살에 다시 시작하다》(2007) 《세월이 젊음에게》(2008) 《구본형의 필살기》(2010) 《깊은 인생》(2011) 《구본형의 신화 읽는 시간》(2012) 《구본형의 그리스인 이야기》(2013) 《나는 이렇게 될 것이다》(2013) 《구본형의 마지막 편지》(2013) 《구본형의 마지막 수업》(2014)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