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바람의 그림자 2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 장편소설)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 지음
문학동네
 펴냄
14,500 원
13,0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04쪽 | 2012-06-1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스페인 작가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의 장편소설. 바르셀로나를 배경으로 수수께끼에 싸인 한 권의 책을 둘러싼 이야기가 미로처럼 끝없이 펼쳐지는 소설로, 2001년 스페인에서 출간된 후 무려 150주 이상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돌풍을 일으켰다. 성인 한 명이 일 년에 평균 소설 한 권을 읽는다는 스페인에서는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폭발적인 반응이었다.<BR> <BR> 페르난도 라라 소설문학상 최종 후보에 오르며 평단에서도 그 문학성을 인정받았고, 2002년 스페인 최고의 책으로 선정된다. 스페인에서 시작된 '바람의 그림자 열풍'은 이어 독일을 점령해, 하루 만에 만 부가 판매되기도 했고 슈피겔 130주 연속 베스트셀러를 기록했다. 프랑스에서는 '문학이 최고의 형태로 구현된 책'이라는 찬사와 함께 2004년 최고의 외국소설로 선정되었다.<BR> <BR> 이 책에 이토록 수많은 독자들이 열광하는 이유는 바로 우리가 소설에 기대하는 모든 것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작가가 한 인터뷰에서 밝혔듯이, <바람의 그림자>는 '수많은 이야기로 이루어진 하나의 이야기'이며 '유머와 미스터리와 로맨스와 역사소설'의 요소를 모두 갖추고 있다. <BR> <BR> 보르헤스를 연상시키는 라틴아메리카 문학의 마술적 사실주의의 바탕 위에 에드거 앨런 포의 미스터리와 공포, 찰스 디킨스의 아이러니, 빅토르 위고의 역사 서술, 움베르토 에코의 본격 추리 등의 요소들이 절묘하게 녹아든 모방이 불가한 완전무결한 이야기는 마치 양파껍질처럼, 내부에 여러 개의 미니어처를 품고 있는 러시아 인형처럼 펼쳐진다. <BR> <BR> 1945년 잿빛 바르셀로나. 안개에 휩싸인 거리가 아직 눈을 뜨기 전, 다니엘은 아버지의 손에 이끌려 '잊힌 책들의 묘지'에 발을 들여놓는다. 책들로 가득 찬 거대한 미로로 이루어진 도서관 같은 그곳에는 규칙이 있다. 그곳에서 본 것은 누구에게도 발설하지 말 것, 그리고 책 한 권을 골라 양자로 삼을 것. 다니엘이 선택한 책은 수수께끼의 작가 훌리안 카락스가 쓴 <바람의 그림자>였다. 모든 사건은 바로 이 저주받은 한 권의 책에서 시작되었다.
더보기
목차

1권

잊힌 책들의 묘지
잿빛 나날 1945~1949
별 볼일 없는 일 1950
대단한 인물 1951
그림자의 도시 1952~1954


2권

그림자의 도시 1952~1954
누리아 몽포르트
- 망령들에 대한 기억 1933~1954
바람의 그림자 1955
사후 死後 1955년 11월 27일
3월의 강물 1956
등장인물 1966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
모방이 불가한 완전무결한 이야기 『바람의 그림자』로 세계적인 메가셀러 작가로 우뚝 선 스페인 최고의 작가. 1964년 바르셀로나에서 태어나 자랐다. 카피라이터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광고계에 몸담다가, 1993년 『안개의 왕자』로 문단에 데뷔했다. 이 작품으로 청소년소설에 주어지는 스페인의 권위 있는 문학상인 에데베 상을 수상했으며, 연이어 발표한 『한밤의 궁전』 『9월의 빛』과 함께 '안개 3부작'을 완성했다. 이후 4년의 침묵을 깨고 1999년 『마리나』를 발표했다. 바르셀로나를 배경으로 복잡한 서사와 가슴 아픈 사랑이 결합된 특유의 미스터리를 처음으로 선보이며, 『바람의 그림자』를 비롯한 ‘바르셀로나 미스터리’의 태동을 예고했다. 2001년 발표한 『바람의 그림자』는 출간 즉시 스페인은 물론 전 세계적으로 돌풍을 일으키며 하나의 문학적 '현상'으로 평가받았다. 2008년 『바람의 그림자』의 프리퀄에 해당하는 『천사의 게임』을 발표한 데 이어, 2011년 『천국의 수인』으로 전 세계 독자들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며 또 한번의 신드롬을 일으켰다. 1994년 이후로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거주하며 소설과 영화 시나리오를 쓰는 틈틈이 스페인 일간지 〈엘 파이스〉와 〈라 방과르디아〉에 칼럼을 쓰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검정매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나에게 난해함을 주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