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화장 (2004 제28회 이상문학상 수상작품집)
고은주 외 8명 지음
문학사상사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고통
#비참
#죽음
371쪽 | 2004-01-26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2004년 제28회 이상문학상 작품집. 대상은 김훈의 '화장'에 돌아갔다. 그간 이상문학상 작품집에서는 대상수상작품과 함께 수상작가 자선 대표작을 싣곤 했으나, 이번에는 작가가 직접 선정한 대표 에세이 세 편을 함께 실었다.<BR> <BR> 수상작 '화장'은 2년 동안 뇌종양을 앓던 아내가 세상을 떠나는 장면에서부터 시작한다. 화장품 회사의 상무로 근무하는 '나'는 묵묵히 아내의 장례 일정을 진행한다. 한켠으로는 전립선염을 앓으며, 한켠으로는 가슴 속에 품고 있는 자신의 사랑을 생각하며, 또 한켠으로는 회사의 중요한 광고 전략 결정에 꼭 참여하라는 사장의 지시를 수행하며.<BR> <BR> 화장(火葬)과 화장(化粧)이라는 이중적 소재가 적절히 배합되어 있으며 두 여자를 사랑하는 중년 남성의 심리를 세련되게 표현하여 만장일치로 대상에 선정되었다.<BR> <BR> 그외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의 작가 박민규의 단편 '고마워, 과연 너구리야'를 비롯하여 우수작 일곱 편이 함께 실려 있다.
더보기
목차

제28회 이상문학상 대상 수상작 선정 이유서
제28회 이상문학상 특별상 수상작 선정 이유서

대상 수상작
김훈|화장

대상 작가 자선 대표작
김훈|여자의 풍경, 시간의 풍경
가까운 숲이 신성하다
충무공, 그 한없는 단순성과 순결한 칼에 대하여

특별상 수상작
문순태|늙은신 어머니의 향기
수상 소감 - 그리운 것들은 등 뒤에 있다

우수작(등단년도순)
구효서|밤이 지나다
김승희|진흙 파이를 굽는 시간
전성태|존재의 숲
고은주|칵테일 슈가
하성란|그림자 아이
정미경|발칸의 장미를 내게 주었네
박민규|고마워, 과연 너구리야

제28회 이상문학상 선정 경위와 총평

각 심사위원들의 중점적 심사평
이어령|두 여체女體의 대위법과 생명의 심연 넘기
김윤식|어떤 신석기인新石器人의 세 단계 글쓰기론
서영은|수상 작품 8편의 8인8색 다양성
윤후명|형이상학과 형이하학의 승화
권택영|문순태의 특별상 작품에 보내는 찬사
권영민|육체의 담론과 소멸의 미학 그린 획기적 작품
김성곤|인간 존재에 대한 성찰의 심오함과 묘사의 탁월성

대상 수상자 김훈의 수상 소감과 자전적 에세이
수상 소감|스스로 두려운 마음으로 늘 신인으로 살고 싶다
자전적 에세이|가건물假建物의 시대 속에서

김훈의 작품세계와 작가 김훈을 말한다
작품론|신들의 황혼 - 김인환
작가론|여성 작가들의 꽃밭에 뛰어든 맹수의 포효 - 박철화

'이상문학상'의 취지와 선정 방법

더보기
저자 정보
고은주 외 8명
부산에서 태어나 이화여대 국문과를 졸업하고 1995년 문학사상 신인상으로 등단했다. 장편 〈아름다운 여름〉으로 1999년 오늘의 작가상, 단편 〈칵테일 슈가〉로 2004년 이상문학상 우수상을 수상했다. 진주 MBC 아나운서 출신으로 KBS ‘TV 책을 말하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문학나눔콘서트’ 등을 진행하며 독자들과의 소통에 힘써왔던 작가는 최근 본인의 단편 〈칵테일 슈가〉의 영화화 작업에 참여하여 또 다른 형태의 소통을 시도했다. 프랑스 쥘마 출판사에서도 번역 출간되어 작품성과 대중성을 인정받은 〈칵테일 슈가〉를 시나리오로 직접 각색하면서 소설과 영화의 접목을 시도했던 이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이야기의 유전자’를 공유하는 형태라면 계속 도전하면서 문학의 지평을 넓혀갈 계획이다. 《드라마 퀸》은 여성의 삶을 도발적으로 탐구한 《여자의 계절》, 사랑의 본질을 다룬 《현기증》과 《유리바다》, 역사 속의 인간을 그린 《신들의 황혼》과 《시간의 다리》 이후, 10년 만에 선보이는 장편 소설이다.
더보기
남긴 글 4
그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9달 전
처음엔 지독히 수다스러운 그를 보며 재이는 그가 원하는게 친밀함이라고 생각했었다. 그리고 그의 의도는 성공하지 못할 거라는 냉정함으로 그를 지켜보았다. 수다스러움이 두 사람을 가깝게 밀착시켜 주는 건 아니니까. 사람 사이엔 수다스러울수록 멀어지는 지점도 있다. 그런데 어느 날 침을 튀기며 떠들어대는 그를 보며 재이는 자신이 잘못 알고 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다. 그가 수다스러운 건 결코 어느 선 이상으로 가까워지진 않겠다는 본능적인 거리두기인 것 같다는 생각.
더보기
새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책은 도끼다를 보다가 김훈의 작품을 보던 중에 이상문학상을 받은 작품이 있다길래 읽게 되었다. 이책은 작품집으로 수상한 작품들을 모아놓은 책이다. 김훈 '화장' 이 작품은 읽으면서 남자에 대한 실망과 함께 인간적인 연민이랄까 불쾌감이랄까... 복합적인 감정들이 들게 했다. 병으로 죽은 부인의 장례를 준비하면서 짝사랑하는 여직원을 생각하고... 이해할 수는 없지만 그렇다고 공감하기도 쉽지 않은 주인공의 심리. 방광에 찬 소변과 짝사랑 감정이 비례하는 듯한 묘사, 작품의 말미에서 병원에 가 소변을 빼낸 것과 짝사랑의 여직원이 퇴직하는 것은 감정이 사그러들 수 밖에 없음을 연관지어 묘사한 듯 싶다. 아내의 병수발을 든 내용을 보면서는 문득 무서워진다. 모든 사람이 죽을 때까지 건강하면 좋겠지만 그럴 수 밖에 없는 게 많은 사람들의 현실인 것처럼 내게도 그런 일이 생길까봐. 그런 모습은 누구에게도 보여주고 싶지 않다. 난 그 상황이 오면 어떻게 할까. 문순태 '늙으신 어머니의 향기' 예전에 사귀던 사람에게 그런 얘기를 한 적이 있다. 나중에 나이 들어 노인네 냄새가 나는 건 싫다고. 참 어렸다. 어릴 때 시골에 가면 연세 많으신 왕할머니가 계셨다. 증손녀인 날 예뻐하셨는데 매가 커가면서 짜증도 내고 귀찮아도 했던 기억이 난다. 돌아가신 후에 그게 죄송한 마음이 들었다. 어른들은 연세가 드시면 세월의 흐름만큼 당신만의 향기를 품는 것 같다. 그걸 어떻게 받아들이느냐는 젊은 사람들의 몫이 아닐까.
더보기
이주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소설까지 이렇게 잘쓰시면 어떡해요.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