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메모리 북
하워드 엥겔 지음
밀리언하우스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01쪽 | 2010-08-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어느 날 갑자기 당신이 "글을 쓸 줄은 알지만 읽을 줄은 모르는 병에 걸린다면?" "면도크림과 치약조차 구분하지 못하게 된다면?" '실서증 없는 실독증'은 캐나다 최고의 추리소설 작가, 하워드 엥겔이 불의의 뇌질환으로 직접 겪은 병이다. 그는 자신이 창조해낸 매력적인 탐정 캐릭터, 베니 쿠퍼맨을 통해 잃어버린 기억을 추적하는 기억퍼즐게임을 시작한다.<BR> <BR> 추리범죄소설 부문에서 가장 권위 있는 아서 엘리스 상을 비롯, 수많은 상을 휩쓸며 영미추리문학의 대표작가로 주목받아온 하워드 엥겔의 대표작으로,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의 작가 올리버 색스가 "작가가 직접 경험하고 극복해낸 신경학적인 문제들을 바탕으로 한 독특한 깊이와 정통성을 지닌 최고의 추리소설"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은 작품이다. <BR> <BR> 어느 날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레기장에서 사체와 함께 발견된 주인공 베니 쿠퍼맨은 병실에 발이 묶은 채 잃어버린 기억 너머에 숨겨진 사건의 진실을 찾아 나선다. 이 정교한 두뇌 미스터리는 일반적 추리소설과 달리 사건뿐만 아니라 복잡한 실타래처럼 얽힌 자신의 머릿속까지 파헤쳐야 하는 뇌과학의 영역까지 나아간다.
더보기
목차

올리버 색스의 추천글
메모리 북
감사의 말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하워드 엥겔
캐나다의 대표적인 추리작가. 탐정 베니 쿠퍼맨 시리즈로 유명하다. 라디오 방송국 캐스터, 프로듀서, 문예 편집자를 거쳐 전업 작가가 되었다. 캐나다 추리작가 협회 창립자 가운데 한 사람이고 국제 추리작가 협회와 미국 추리작가 협회 회원이기도 하다. 아서 엘리스상, 하버프론트 페스티벌 캐나다 문학상 등 수많은 상을 수상. 2001년 뇌졸중으로 쓰러졌으나 후유증을 이겨내고 계속 집필 활동 중이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