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백범일지 (백범학술원 총서②)
김구 지음
나남출판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476쪽 | 2004-03-0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목차

우리집과 내 어린시절
글공부와 과거 본 이야기
동학 입도와 동학농민봉기활동
청계동 생활과 유학 훈도
청국 시찰과 의병부대활동
첫 번째 투옥과 옥중 생활
방랑, 유람과 견문
승려 생활과 환속
애국계몽운동과 신민회 활동
안악산건과 세 번째 투옥
신민회 사건(105인 사건)과 옥중생활
중국으로의 망명

상해임시정부 시절
이봉창 의사의 의거
윤봉길 의사의 의거
임시정부 이동의 대장정
임시정부의 개편과 독립군 장교 양성
중경 임시정부와 광복군
백범일지 계속편
중경 임시정부의 활동과 일제의 항복
그리던 조국에의 환국
나의 소원

더보기
저자 정보
김구
1876년 황해도 해주에서 태어났고 본명은 김창수(金昌洙)이다. 서너 살 무렵 심한 천연두를 앓아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고, 《통감》과 《사략》, 병서를 즐겨 읽었다. 15세에 정문재의 서당에서 본격적으로 한학 수업을 받고, 조선 왕조 최후의 과거에 응시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 동학과 위정척사사상, 의병운동 등에 참여했으며, 1905년 을사늑약이 체결되자 나라를 살리고 새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교육운동과 구국운동에 앞장섰다. 1911년 안악 사건으로 15년형을 선고받았고, 이때 독립에 대한 바람과 결심을 담아 호를 ‘백범(白凡)’으로 했다. 이후 몇 번의 감형을 통해 1915년 석방되었다. 1919년 3?1운동에 가담한 뒤, 상해로 망명하여 임시정부 경무국장에 취임하였고 이후 임시정부 요직을 거치며 항일 투쟁에 매진했다. 1945년 광복 후, 임시정부 국무위원 일동과 함께 환국하여 신탁통치 반대와 통일 정부 수립을 위해 힘썼고, 남북협상을 추진했지만 성사되지 못했다. 1949년 6월 26일 경교장에서 안두희가 쏜 총에 숨을 거두었다.
더보기
남긴 글 1
김선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한국인이라면 읽어야 할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