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좋아하는 일로 성공하고 싶을 때
20대 창업가에게 배우는 성공 노하우

나는 한복 입고 홍대 간다 (한복을 청바지처럼, 28살 전주 아가씨의 패션 창업기)
황이슬 지음
라온북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성공
#창업
#패션
#한복
272쪽 | 2014-08-0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대 취업난은 어제오늘 이야기가 아니다. 사회 문제가 된 지도 오래됐다. 제도의 문제도 있겠지만 이렇게 오래 문제가 지속된다는 것은 직업을 바라보는 시점을 달리해야 답이 나온다는 이야기일 수도 있다. 시점을 돈 많이 벌고 안정적인 직업에서 좋아해서 오래오래 하고 싶은 일로 바꿔보면 어떨까?<BR> <BR> 좋아하는 일로 돈까지 많이 벌 수 있다면 이보다 멋진 성공이 있을까! 저자는 전라북도 전주라는 소도시에서 났으며, 지방대학을 졸업하고 개인 창업으로 시작한 ‘손짱디자인한복’이라는 이름의 한복점 대표이다. 이런 저자가 자신 있게 자랑할 수 있는 것은 오직 하나. ‘벌만큼 벌면서 일주일을 하루같이 살아가는 즐거움’을 8년째 지속하고 있다는 것이다. <BR> <BR> ‘출근을 기다린다. 이 일을 시작한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 가게에 나오면 집에 들어가고 싶지 않다. 50년 이후에도 이 일을 계속하고 싶다.’ 이것은 저자가 항상 하는 말이자 일을 대하는 진심이다. 한복과 뒤엉켜 살아온 지 8년이 된 지금, 많은 사람이 저자에게 묻는다. 직장 다니는 게 재미없고, 하고 싶은 게 있는데 무엇부터 하면 되겠느냐고, 당장 때려치우기는 두렵다고. 하고 싶은 것과 하는 일 사이의 갈등을 말해왔다. 어떤 사람은, 하고 싶은 일을 꾸준히 하면서 잘되기까지 하니 부럽다고 했다. 부러워만 하지 말고 해보자. 큰 회사 일부보다는 작은 회사라도 CEO가 돼보자. 세상을 바라보는 시야가 달라질 것이다.<BR>
더보기
목차

1장 한복 짓는 전주 아가씨
한복 퍼레이드 in 전주
꿈 넘어 꿈,한복으로 놀아보자
너 한복 입고 학교 가봤어?
그럼 이 한복은 지금 어디에 있을까?
23살의 기적,손짱처럼 해주세요
학교에 단 한 명, 바지 입은 여자아이
‘왼손인데도’가 아니라 저라서 잘 쓰는 거에요
안녕하세요. 간판 미녀 황이슬입니다
생각한 대로 말하는 대로
실패를 통해 얻은 손짱 콘셉트
아빠의 눈총을 어깨에 메고
멋지게 살고 싶다면 ‘깨는 사람’이 되자
황이슬에게 묻는다

2장 스무 살에 한복집 사장이 되다
성공과 관성의 법칙
우연! 넌 나에게 발목 잡혔어
초짜가 만든 위풍당당 한복드레스
전주토박이, 무작정 외국 진출을 시도하다
토익점수 300점, 영문홈페이지로 매출 폭발
특허, 해보니 별거 아닙디다
미결된 입찰의 벽 5년 만에 넘다
돈이 안 돼도 괜찮아
매일매일 미션 깨기
멋지게 살고 싶다면 ‘트러블 메이커’가 되자

3장 우리 집 한복에는 재미가 있다
멋지게 살고 싶다면 ‘차이’를 만들자
대박 디자인 탄생 비화
같은 재료 다른 느낌 차이는 내 안에 있다
티 안 나게 따라 하기
뛰는 필통 위에 나는 2단 필통
따분한 야자 시간의 쪽 재미 JJ일보
매출을 만드는 차이, 편지지 한 장
더듬이를 세우면 원석이 보여요
황이슬에게 묻는다

4장 안달 내며 만드는 내일
사람은 이름대로 된다며
공무원 할래? 사장님 할래?
멈출 수 없는 올빼미 생활
화가, 미술 선생님 그리고 한복 마니아
사장님도 스펙이 필요하다
사장 나오라 그래!
전주라서 안 되는 게 어딨어
멋지게 살고 싶다면 매일 ‘안달’ 나자
황이슬에게 묻는다

더보기
저자 정보
황이슬
만화 속 한복에 반해 20살, 한복을 길거리 패션으로 만들고 싶다는 꿈이 생겼습니다. 8년째 그 꿈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비전공자에서 출발해 지금은 한복전문가로 불리며 인맥, 자본 하나 없이 내 손으로 차곡차곡 이야기를 만들고 있습니다 . 스펙이 아닌 스토리를 만드는 즐거움. 당당하고 행복하게 내 일을 하는 즐거움. 꿈을 이뤄가는 성취의 즐거움. 이 즐거움을 청춘 모두가 누리기를! 소망하고 응원합니다. 손짱디자인한복: http://www.sonjjang.com 리슬: http://www.leesle.com 블로그: blog.naver.com/ys871220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