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시간을 정복한 남자 류비셰프
다닐 알렉산드로비치 그라닌 지음
황소자리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15쪽 | 2004-01-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이 책은 구소련 과학자인 류비셰프가 사망한 후 그의 유고 속에서 나온 '시간통계' 노트를 단서로, 생전에 그가 발휘했던 '괴력에 가까운 학문적 열정'과 방대한 성과물들의 비밀을 추적한 다큐멘터리다. 자신 앞에 주어진 시간과 독특한 관계를 맺으며 학문 연구와 도덕적 자기 삶의 완성에 몰두했던 한 과학자의 기이하고도, 아름다운 삶이다.<BR> <BR> '<다도노파> 수정작업 - 30분', '생물학 관련 독서 - 12시간', '도서 색인 - 6시간 55분'등 평범한 사람이라면 감히 생각할 수도 없는 철저한 시간관리. 단 1분도 헛되게 쓰지 않으려는 노력이 있었기에 그는 70권의 학술 서적과 1만 2,500여 장(단행본 100권 분량)에 달하는 연구논문, 그리고 방대한 분량의 학습 자료들을 후세에 남길 수 있었다.<BR> <BR> 그의 시간관리 철학은 출간 당시부터 소련은 물론 유럽과 중국 등지에서 큰 반향을 불러모았고, 초판을 발행한지 30년이 지난 지금도 세계 각국의 학자와 기업인들이 주목해서 읽고 있는 텍스트가 되었다.
더보기
목차

한국어판 저자 서문

1장 글을 시작하면서 가지는 고민
2장 그들이 류비셰프를 숭배했던 이유
3장 류비셰프가 남긴 방대한 자료들
4장 기이하고 흥미로운 일기장에 대해
5장 시간과 우뤼의 관계에 대해
6장 그의 젊은 시절
7장 시간통계 방법을 개발하다
8장 그를 닮을 수 있을까
9장 그는 현대 과학자의 이상적 모델인가
10장 그의 유전적 특징에 대해
11장 학자들의 특징에 대해
12장 류비셰프가 치렀던 대가
13장 류비셰프의 마음속 갈등들
14장 지독히 운 없는 사람이 행복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15장 자기인식에 이르는 길
마지막 장|서글프게 인정할 수밖에 없는 것들

옮긴이의 말
찾아보기

더보기
저자 정보
다닐 알렉산드로비치 그라닌
1919년 러시아 사라토프에서 태어났다. 1941년 레닌그라드 기술학교를 졸업하고 키로프 공장에서 전기 기술자로 근무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레닌그라드와 발트 해 근방 전투에 참가하고 이후 레닌그라드 전기회사에서 근무했으며 소설 및 전기를 집필했다. 구소련 정부로부터 노동영웅 칭호를 받고 붉은별 훈장 및 붉은깃발 훈장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