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책벌레들 조선을 만들다
강명관 지음
푸른역사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80쪽 | 2007-10-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조선의 뒷골목 풍경>, <조선 사람들 혜원의 그림 밖으로 걸어나오다> 등으로 널리 알려진 강명관의 또다른 조선 새로보기. 전작이 역사책 밖으로 내쫓긴, '족보'없는 사람들의 일상을 복원했다면, 이 책에서는 책에 미친 책벌레들의 이야기를 전한다.<BR> <BR> 지은이는 '역사는 책벌레들이 만든다'는 화두로 서문을 열어 조선시대의 책벌레들을 소개한다. 책, 그리고 책을 읽는다는 것 자체가 일종의 권력이었던 당시 조선으로 돌아가, 그 관점을 바탕으로 우리가 미처 알지 못한 조선의 새로운 풍경을 드러낸다. '책'의 시선에서 세종조에 이르러 활짝 핀 출판문화는 지배층을 확대 재생산하는 본격적인 시기라는 것을 보여준다는 것, 중국 서적의 유입과 '문체반정'의 연결고리 등이 보다 선명하게 그 개연성을 드러내고 있다.<BR> <BR> 지은이의 다른 저작들에서도 돋보였던 '아무런 비판 없이 받아들인 역사적 '사실'들에 대한 뒤집어보기'는 이 책에서도 어김없이 잘 살아난다. 책벌레들의 역사를 통해 우리는 조선 지식 역사의 큰 흐름을 읽을 수 있다.
더보기
목차

책머리에
이끄는 말

혁명의 완성을 꿈꾸었던 정도전의 금속활자
정도전의 아이디어를 훔친 태종의 계미자
타고난 독서가 세종 그리고 금속활자
모든 인간을 도덕화하라-조광조의 소학으로 여는 세상
주자대전을 섭렵한 퇴계 이황
율곡 이이의 독서 예찬
미암 유희춘의 책 모으기
세상의 모든 것, 이수광의 지봉유설
허균이 만든 가짜 책과 이단 시비
장서가 이의현의 책자랑
한가하게 쓴 방대한 사전-이익의 성호사설
홍대용, 베이징 유리창에 가다
책 읽는 바보 이덕무
연암의 문학은 어디에서 왔을까
책을 탄압하는 호학의 군주, 정조
이옥과 문체반정 다산 정약용의 다작
사대부의 이상적 삶과 서유구의 임원경제지
홍석주 가문의 책 읽기
유만주-한 젊은 지식인의 광적인 독서 체험
신채호의 영어책과 고서

찾아보기

더보기
저자 정보
강명관
텍스트에 대한 엄밀한 분석과 날카로운 해석으로 고전과 역사의 이면을 보여주는 귀한 한문학자. 주로 공부방 책주산실(冊酒山室)에서 읽고 쓰는 일을 한다. 그는 종종 학계의 정설이나 기존 연구를 뒤집는 색다른 이야기를 내놓는다. 실학이 성리학 안에서 이루어지는 개혁안일 뿐이라는 입장, 조선에서 가장 독창적이라 평가받는 연암의 텍스트에서 명나라 공안파의 사유를 찾아낸 연구 등은 학계에 큰 파장을 일으키며 새로운 담론을 이끌어냈다. 역사적 맥락과 당대 지식의 지형도를 바탕으로 고정관념에 매몰되지 않고 텍스트를 톺아보는 그의 사유 덕분에 우리는 훨씬 다양하고 풍부한 조선시대의 풍경을 만날 수 있다. 부산대학교 한문학과 교수로 있다. 2008년 제8회 지훈국학상, 2010년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간행물문화대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 《조선후기 여항문학 연구》, 《조선의 뒷골목 풍경》, 《공안파와 조선 후기 한문학》, 《농암잡지평석》, 《책벌레들 조선을 만들다》, 《열녀의 탄생》, 《그림으로 읽는 조선 여성의 역사》, 《조선에 온 서양 물건들》, 《신태영의 이혼 소송 1704~1713》, 《독서한담》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