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삶도 사랑도 참 서툰 사람들에게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따뜻한 한마디

참 서툰 사람들
박광수 지음
갤리온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이별했을 때
외로울 때
힘들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공감
#무기력
#서툰
#세상
#에세이
#이별
#카툰
276쪽 | 2009-01-1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광수생각>의 박광수가 5년 만에 쓴 카툰 에세이. 자신 또한 마흔이 넘었지만 아직도 모든 것에 서투르다고 고백하는 저자가 ‘삶도 사랑도 참 서툰 사람들’에게 가슴 따뜻한 응원가를 보낸다. 서툰 사람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들을 때로는 한 줄의 글에, 때로는 한 컷의 사진에, 때로는 한 컷의 만화에 담아내고 있다. <BR> <BR> “남들보다 서투르면 좀 어때? 세상에 서투르지 않은 사람이 정말 있을까? 내일은 아무도 모르고, 오늘은 누구에게나 처음이잖아!”라고 말하는 이 책은 열심히 살면서도 나만 부족하고 나만 못났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자신을 사랑하고, 삶을 사랑하며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지혜와 용기를 전한다.
더보기
목차

1. 삶도 사랑도 참 서툰 사람들

내 마음 |내가 아픈 이유 | 세상의 모든 사람 |나침반 | 그 사람이 왜 좋습니까? |
바람으로 | 커피를 마시는 이유 | 생각대로 | 유리 소년 | 충고 | 뻥쟁이 김 군 |
오직 사랑만으로 | 개와 놀면 이가 옮는다 | 룰루랄라 | 고양이를 놓치다 | 축복받은 삶 |그리움이란 향기의 빛깔 | 마흔, 서른이 다시 되고 싶은 나이
|

- 광수의 서툰 인생 이야기
서툰 이야기 하나, 비누 사건에서 인생을 배우다
서툰 이야기 두울, 개밥이 어때서?
서툰 이야기 세엣, 『나쁜광수생각』으로 잃은 것과 얻은 것
서툰 이야기 네엣, 대구 지하철 참사 현장이? 내게 가르쳐 준 것
서툰 이야기 다서엇, 깨진 그릇에 손을 베이고 나서야 배우다
서툰 이야기 여서엇, 잊을 수 없는 아버지의 한마디
서툰 이야기 하나 더, 행복에 이르는 첫걸음


2. 그들을 위한 변명

철부지 | 자격증 | 자살 충동 | 아픔으로부터 | 사랑, 그 미친 짓 | 운명 | 취객의 꿈 | 벽 | 유산 | 기억해요? | 재단사 | 작명 | 병 | 쓰레기통 | 심판 | 하지 못한 말 |
나이아가라 폭포를 보러 간다 | 먼 길

- 광수의 서툰 사랑 이야기
1. 사랑의 조건
2. 내 편
3. 그녀의 하늘은 푸르다
4. 당신이어야 하는 이유
5. 사랑의 증거
6. 당신의 주량
7. 진작에 했어야 할 일


3. 그래도 괜찮다

길들여지는 것, 무뎌지는 것 | 결국엔 | 벌거벗은 나무 | 수학이 좋다 |
어제와 다른 오늘 | 햇살이 더 단단해지면 | 궁금해서 | 사이다의 친구 정신 |
새로운 버릇 | 바람이 버드나무에게 | 당신께 다가가는 한 걸음 | 화분 | 거꾸로 |
사랑의 끝 | 별사탕 | 캐러멜 마키야토 | 다시는 | 너의 결혼식장에서

- 광수의 끝나지 않은 노래
참 서툰 사람들 | 삶의 기준 | 농담 같은 삶 | 유전 | 별 | 신념에 찬 싸가지 |
그때의 나처럼 | 세븐 일레븐 | 불리한 게임 | 혼자 남겨진 진심 | 행복의 자리 |
대포항에서 | 사랑에 빠진 달 | 내가 나에게 | 3일 만에 먹는 밥 | 롤러코스터 |
The Happiest | 그 남자 그 여자 | 그런 나 | 불나무 | 고민남 | 베토벤 바이러스 |
혼자이고 보니 | 이 땅으로 유배되어 | 서투름의 미학

더보기
저자 정보
박광수
세상을 향한 따뜻한 이야기를 담은 '광수생각'으로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을 감동적으로 그려낸 만화가. 우리 이웃이 느끼는 서러움, 삶의 버거움, 가족에 대한 사랑, 희망들이 고스란히 담은 그림과 글을 통해 함께 하는 이들의 소중함과 이 세상이 살만한 세상임을 일깨워 주는, 행복과 희망을 그리는 만화가로 유명하다. 1969년생으로 단국대학교 시각디자인과를 졸업했다. 3년 반 동안 '조선일보'에 연재한 것을 책으로 묶은 『광수생각』으로 250만 독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다. 저서로는 『광수생각』 외에도 『광수 광수씨 광수놈』 등의 만화책과 『그때 나를 통과하는 바람이 내게 물었다. 아직도 그립니?』, 『무지개를 좇다, 세상 아름다운 풍경들을 지나치다.』, '삶도 사랑도 참 서툰 사람들'에게 보내는 가슴 따뜻한 응원가인 『참 서툰 사람들』, 자신의 실패를 솔직히 드러내면서 삶과 죽음, 행복에 대한 단상을 담은 『해피엔딩』, 『나쁜 광수생각』,『어쩌면, 어쩌면, 어쩌면』 등의 에세이를 통해 희망과 행복의 삶을 그려내고 있다. 2000년 말까지 조선일보에 연재됐던 만화 「광수생각」은 2006년 11월에 연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로 재탄생했다. 이후 연극 「광수생각」은 서울, 경기도, 부산, 대구, 광주 등 전국 순회공연을 했을 뿐만 아니라, 오랫동안 꾸준히 공연되고 있다. 한편 박광수는 2007년 7월 SBS 드라마스페셜 '완벽한 이웃을 만나는 법'에서 극 중 '위대한'이라는 역할로 안선영과 함께 호흡을 맞춰 연기자로 변신하였고 그 여세를 몰아 2007년 12월 SBS 금요드라마 '아들 찾아 삼만리'에서는 도인 같은 왕유식의 캐릭터로 4차원적인 정신세계를 가진 과장 역할을 맡아 연기하였다. 영화감독을 하기 위해 원래 직업인 만화 그리는 것을 중단하고 연기를 택한 박광수는 2016년 현재 시나리오 4편을 집필 중에 있을 정도로 어렸을 때부터 꿈꿔왔던 영화감독으로서의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한다.
더보기
남긴 글 4
배상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서툴러서 더 공감 됐고 괜찮아 진 줄 알았지만 아니였다 읽으면서 떠오르는걸 보면
더보기
냐옹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이별하고 많이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읽으면 공감할 것 같음. #무기력 #이별
더보기
Jimi Park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참 서툰 나와 너 그리고 우리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