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그대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강은교 외 9명 지음
휴먼앤북스(Human&Books)
 펴냄
6,000 원
5,4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42쪽 | 2003-03-21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마음과 마음을 이어주는 시' 시리즈 첫번째 권으로, 우리 시단을 대표하는 시인들이 최근 발표한 사랑시 55편을 모았다. 이성복, 장석주, 황동규, 박형준, 함민복, 나희덕, 신경림, 정끝별 등의 작품은 물론이고, 소설가 성석제, 장정일, 윤후명의 이름도 보인다.<BR> <BR> 사실 이런 종류의 시선집은 드물지 않다. 그런 책들 중 이 시리즈만의 특징을 꼽자면, 다른 시선집에 실린 시들을 배제하고 새로 발굴한 시편으로만 채웠다는 것이다. 2000년 이후에 발표된 시들을 수록하여 생생한 시대감을 느낄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BR> <BR> '그대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란 제목의 두 번째 권 역시 한국을 대표하는 시인들의 사랑의 절창 53편을 엮었다. 김춘수, 황지우, 정호승, 안도현, 김용택, 문정희, 최문자, 천양희 등의 수준 있는 사랑 시편이 마음을 아련하게 한다.
더보기
목차

헤어져 있어도 우리는 사랑이다

제1부 입술

입술/이성복
숨은 사랑/박해석
사랑에 실패한 이를 위로하는 시/장석주
소곡3/황동규
저물녘에 부르는 사랑노래/전윤호
이별한 자가 아는 진실/신현림
단오/곽재구
낙화유수/황성호
사랑을 놓치다/윤제림
당신이 내 앞으로 걸어오면/이승하
사랑은 큰 일이 아닐 겁니다/박 철
5월/장석남
죽도록 사랑해서/김승희
연인들/김상미
첫사랑을 기리는 노래/성석제
그리운 당신이 오신다니/안도현
가을 상처/문정희
남으로 띄우는 편지/고두현
화전/이문재

제2부 내 마음속의 마음이

내 마음속의 마음이/정호승
나의 서역-비망록/김경미
눈길/박남준
모반의 사랑2/박주택
애인/배문성
연가2/고운기
강/황학주
저곳/박형준
연애편지를 쓰는 밤/정해종
치자가 말하면/박태일
가을/함민복
달맞이꽃/이홍섭
꽃자리/조윤희
먼 별/이희중
너에게/최승자
겨울 저수지에서 쓰는 편지/이정록
라디오같이 사랑을 끄고 켤 수 있다면/김춘
수의 <꽃>을 변주하여/장정일
새란 새들은 온갖 구름들은/김명리

제3부 사랑의 허물

사랑의 허물/윤후명
단 한 번의 사랑/최갑수
뜨거운 재/최문자
그 복숭아나무 곁으로/나희덕
떠도는 자의 노래/신경림
자운영-K에게/홍신선
응시/황인숙
춘분(春分)-그리운 102/원재훈
사 백 년 동안의 사랑/권현형
별이 되었으면 해/강문숙
등나무 사랑/김영남
뼛국물 같은 사랑으로/권대웅
사랑/이산하
비밀이 사랑을 낳는다/이재무
사막의 사랑/홍영철
강/강연호
다시 바닷가의 장례/김명인
내 애인이 씹던 츄잉껌은/정끝별


그대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제1부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정현종
편지 1/이성복
목련/안도현
등꽃 아래의 사랑/김영현
밤길/이경림
칸나꽃밭/도종환
첫눈에/박해석
몽블랑-나의 신부에게/고운기
칸델리 꽃/권현형
목포항/김선우
꿈처럼 달려와줘요/박서원
또 다른 사랑의 노래/박주택
착가/고형렬
사랑/윤희상
모든 것/나해철
파꽃/조은
장미의 사랑/홍영철
약이 없는 병/김용택

제2부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고정희
첫사랑을 보러 가네/강은교
제22번 비가/김춘수
강 깊은 당신 편지/김윤배
연잎에 고이는 빗방울처럼/이홍섭
열애/이대흠
모과/김중식
연어/정호승
아름다운 뿔/강신애
금화터널을 지나며/강혈철
그믐달-건널목에서/문인수
오늘밤 나는 쓸 수 있다-네루다 풍으로/문정희
인연/최영철
망명/오정국
내 사랑/전윤호
동백꽃/김완하
나나 이야기 1/정한용
베티 블루/김갑수
재앙스런 사랑/황지우

제3부 고백

고백/최문자
두붉나무/천양희
사금/이윤학
그대와의 입맞춤/이선영
빈집/기형도
그날은/서석화
축제의 꽃/마종기
당신의 소포/이원
나무 속의 방/김명리
아름다운 동행/배한봉
벙어리 연가/조인선
땅 끝에서/박균수
마음 기울다가/김경미
사랑/고찬규
메타세쿼이아 나무 아래서/박라연
다시 첫사랑의 시절로 돌아갈 수 있다면/장석주

더보기
저자 정보
강은교 외 9명
연세대학교 영문학과 및 같은 학교 대학원 국문학과를 졸업했으며, 1968년 《사상계》 신인문학상으로 등단했다. 시집 『바리연가집』, 『초록거미의 사랑』, 『시간은 주머니에 은빛 별 하나 넣고 다녔다』, 『풀잎』, 『빈자일기』, 『소리집』, 『등불 하나가 걸어오네』 등을 지었다. 그 밖에 산문집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 『무명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 『추억제』, 『그물 사이로』, 『잠들면서 잠들지 않으면서』 등이 있다. 한국문학작가상, 현대문학상, 정지용문학상, 박두진문학상, 구상문학상 등을 받았으며, 현재 동아대학교 명예교수이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