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인생독학 (정글 같은 일상은 유쾌하게 사는 법)
권희린 지음
허밍버드
 펴냄
13,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04쪽 | 2014-10-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어떤 남자와 결혼해야 하는 걸까?", "이렇게 힘든 직장 생활, 도대체 뭐가 문제일까?" 하루에도 몇 번씩 머리를 스치는 이런 질문에 어떤 대답을 해야 할까? <B끕 언어>로 주목 받은 권희린 작가는 <인생독학>에서 크게 4개의 주제, 사랑과 이별, 삶을 즐기는 법, 사회생활, 삶의 의미에 대해 '우리에게 진짜 필요했던 조언'들을 특유의 유쾌한 말투에 담아 돌직구로 날린다.<BR> <BR> '이별 후 아플 때',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커질 때' 등 구체적인 상황을 제시하고 그때 자신은 어떻게 행동했는지, 혹은 어떤 태도가 도움이 되는지를 위트 있게 보여 준다. 온전히 경험에서 우러나온 조언인 만큼 공감의 농도는 매우 진하다. 저자가 실제 도움을 받은 책도 함께 소개함으로써 독자의 공감 지수를 더 높이는 장치를 마련했다. <BR> <BR> 설레는 감정을 잊은 것 같다고 고민하는 사람에게 달달한 연애 소설과 손발 오그라드는 웹 소설을 추천하고, 이런저런 이유를 대며 여행을 떠나지 못하는 사람에게는 '커피 마신 후 받는 스티커 모아 다이어리 받는 정성이면 비행기 티켓값은 나온다'며 일침을 가한다. 그림 볼 줄도 모르면서 해외여행 갈 때마다 미술관에 들르는 사람들에게 미술관을 즐길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고, 폭풍우가 휘몰아치는 사회에서 아등바등 살아가는 직장인에게는 <미생>을 권한다.
더보기
목차

Part 1. 사랑이 어려운 날
“남자와 여자는 달라도 너무 다르다” _ 남녀의 속마음이 궁금할 때
“메마른 감정에 자극적인 치료제를 처방하다” _ 설레는 연애 감정을 느끼고 싶을 때
“로맨스의 끝에는 또 다른 로맨스가 있다” _ 이별 후 가슴이 아플 때
“어떤 인생을 살고 싶은지를 먼저 고민해라” _ 결혼의 의미를 알고 싶을 때
“다이아몬드보다 감동적인 프러포즈” _ 둘만의 프러포즈를 만들고 싶을 때
“혼수보다 중요한 몸가짐, 마음가짐” _ 결혼을 앞두고 싱숭생숭할 때

Part 2. 삶을 즐기고 싶은 날
“진짜 딱 아는 만큼만 보인다” _ 미술 작품을 제대로 감상하고 싶을 때
“내게도 고상한 취미 하나쯤” _ 고상한 취미 생활을 원할 때
“가끔은 한 템포 쉬어 가도 괜찮아” _ 산책의 묘미를 느끼고 싶을 때
“책만큼 좋은 여행 친구는 없다” _ 가장 편한 여행의 동반자를 찾을 때
“여행은 일상을 위한 필요충분조건이다” _ 문득 어딘가로 떠나고 싶을 때
“독서는 사라지지 않는 강력한 자산이다” _ 책 읽기에 대한 강한 동기 부여가 필요할 때

Part 3. 사회가 힘들게 하는 날
“우리는 모두 ‘미생’이다” _ 직장 생활이 힘에 부칠 때
“인생은 퀴즈쇼가 아니다” _ 청춘이 외롭고 힘들 때
“꿈이 있다면 무엇이든 가능하다” _ 위로를 받고 싶을 때
“시간의 주인이 될 것인가, 노예가 될 것인가?” _ 시간에 쫓기며 살 때
“진짜 인생은 삼천포에 있다” _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커질 때
“평범한 일상을 뒤집는 유쾌한 발상” _ 낡은 편견을 깨고 싶을 때

Part 4. 나, 그리고 우리를 생각하는 날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는 거야” _ 우정에 대한 회의가 생길 때
“엄마의 내일은 어떤 모습일까?” _ 문득 엄마 생각에 뭉클할 때
“가족은 보금자리인가, 족쇄인가?” _ 가족이 평생의 숙제처럼 여겨질 때
“내가 살고 싶은 삶은……” _ 삶의 방향을 진지하게 고민할 때
“평범한 일상을 살 수 있음에 감사” _ 내 삶에 만족하지 못할 때

더보기
저자 정보
권희린
매일 아침 체중계에 올라서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늘 일관되게 비루한 실루엣에 단련되었기 때문에 웬만한 숫자에는 놀라지 않는 강한 멘탈을 탑재하고 있다. 전신 거울 앞에서의 내 모습을 즐길 줄도 안다. 호빗족인 나의 아이덴티티는 하이힐이 맡고 있다. 팟캐스트를 들으며 뇌섹남들을 만난다. 덕분에 자연스럽게 뇌섹녀로 업그레이드 중이다(라고 느낀다). 5개의 밴드에 가입해 일상을 쫀쫀하게 만들고, 매일 밤 체크리스트에 동그라미를 그리며 펌프질 치는 몸속의 아드레날린을 즐긴다. 서재는 안 읽은 책으로 가득 채운다. 괜찮다. 책의 물성이 훨씬 더 좋으니까. 나를 위한 선물로 종종 꽃을 산다. 인생의 ‘단짠쓴’맛 앞에서 1일 1맥으로 품격 있는 삶의 내공을 쌓기도 한다. 부적과 같은 명함을 소중히 여기고, 내 명의의 집은 없어도 언제든 떠날 수 있는 여행 통장이 2개나 있음에 행복을 느낀다.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함으로써 자유를 얻고, 내가 하는 일을 좋아함으로써 행복해진다”고 굳게 믿으며 강연, 집필, 저술 활동을 통해 ‘자유와 행복’ 두 마리 토끼를 제대로 잡고 있는 9년 차 교사. 저서로는 《도서관 여행》, 《B끕 언어》, 《인생독학》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