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대한민국 부모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픈 사람들의 이야기)
이승욱 외 2명 지음
문학동네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고민될 때
읽으면 좋아요.
#가정
#모순
#부조리
#붕괴
#비판
#사회
312쪽 | 2012-06-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상담소에서 만난, 대한민국의 십대와 그 부모의 진짜 이야기. 다양하고 풍부한 상담 사례를 통해 대한민국 가정이 얼마나 병들어 있는가를 보여주는 실태보고서이다. 또한 그 가정을 이끄는 대한민국 부모들에게 아이로부터 독립할 것을 촉구하는 대한민국 부모 독립선언서이기도 하다. <BR> <BR> 자식을 둔 부모이자, 상담실에서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픈 이들을 만나온 두 명의 심리학자와 하자작업장학교에서 교사로 아이들을 만났던 한 명의 인문학자는 더 이상 우리 시대 아이들의 아픔을 함구할 수 없다는 생각에서 이 책을 쓰게 되었다. 매일 아침 신문 지면을 장식하는 대한민국 십대들의 뉴스는 그들만의 문제가 아니다. 이 책은 1, 2, 3부에서 어디서도 얘기된 적 없는 대한민국 아이, 부모, 부부의 내밀한 아픔과 고통을 생생하게 전달한다. <BR> <BR> 이들의 증상과 문제 행동들은 먹이사슬처럼 교묘하고도 정교하게 서로 맞물려 있다. 4, 5부에서 저자들은 대한민국 사회의 근간을 뒤흔드는 이 아픔의 원인을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 구조의 모순과 부조리에서 찾는다. 더불어 고도 경제성장의 주역으로 살아온 요즘 부모들의 연대기를 돌아보며 부모들에게 스스로 성찰할 기회를 제공한다. <BR> <BR> 이 책은 우리 시대 부모들의 아픈 성장기이며 통렬한 자기비판이다. 가정이 붕괴되고 있음을 직시하고, 변화를 꾀하고자 하는 용기 있는 부모들이 꼭 읽어야 할 필독서이다. 현실을 비판하고 아픔을 증언하는 것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어떻게 다른 삶을 준비해야 할지 고민하는 독자들에게 방향을 제시해줄 것이다.
더보기
목차

서문 : 다른 삶도 가능합니다.

1부 죽거나 죽이거나 미치거나: 병든 것이 정상인 아이들
‘교육’이라는 야만의 정글에 갇힌 아이들
무기력으로 저항하는 아이들
똑똑한 아이들이 앓는 마음의 병
어른을 경험하지 못한 아이들
가족, 학교, 사회, 그 모두를 없애고 싶은 아이들
속이 텅 빈 아이들
에필로그 - 이대로라면 아이들의 미래는 없다

2부 부모 실종 시대 : 대한민국 가정의 자화상
부모는 언제 상담실을 찾는가
아이를 삼키는 엄마
정처 없는 아버지
“아빠는 찌질해”
에필로그 - 마음을 희생하지 않는 부모들

3부 어른이 되지 못한 우리, 사랑할 수 있을까 : 대한민국 부부들의 이야기
그 여자의 복수혈전
그 남자의 발기불능
가정 : 외도 = 공교육 : 사교육
<아내가 달라졌어요>는 없다
에필로그 - 어른이 되지 못한 오누이 부부

4부 부모, 무엇을 배우고 가르쳤는가 : 대한민국 부모들의 연대기
1980년의 소묘 - 난파의 전조
2012년의 소묘 - 대졸자 주류사회의 허상
세상은 결국 그들만의 리그
당신은 아이에게 전할 말이 있는가
교육, 비빌 언덕 없는 부모들의 유일한 보험?
에필로그 - 우리가 불행한 이유

5부 원하는 것을 진정으로 추구하자 : 우리가 그려나갈 미래
아이는 부모의 성찰을 물려받는다
나는 부모다
부모가 아이에게서 독립하라
이제 정말 교육다운 교육이 필요하다
에필로그 - 다시 태어나기 위해, 이제 무엇을 해야 할까

더보기
저자 정보
이승욱 외 2명
뉴질랜드에서 정신분석과 철학을 공부하고, 오클랜드의 정신병재활치료센터에서 정신분석가, 심리치료 실장으로 일했다. 경복궁 옆 서촌에서 ‘닛부타의 숲 정신분석클리닉’을 운영하고 있으며, 정신분석과 심리학을 공공재로 공유하기 위해 팟캐스트 ‘이승욱의 공공상담소’를 진행하고 있다. 『천 일의 입맞춤』, 『상처 떠나보내기』, 『소년: 한 정신분석가의 성장기』, 『애완의 시대』(공저), 『대한민국 부모』(공저), 『공공상담소 마음의 증상을 말하다』(공저) 등을 썼다.
더보기
남긴 글 2
Millie Le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결국 저자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가장 마지막 챕터에. 아이들이 자립하지 못하는 것이 아니라 부모가 아이에게서 자립하지 못하고 있음을. 부모만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시스템 자체가 움직여줘야 함을. 나로선 힘들다고만 생각하지 말고 변화를 위한 작은 발걸음을 함께 해주기를 독려하는 책이랄까.
더보기
realstar2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세상에서 가장 아픈 사람들의 이야기... 라니. 아이들, 부모, 부부, 그리고 다시 부모. "부모가 먼저 정서적으로 독립해야 한다" 존재론적 표현하면 '무엇-됨'의 욕망에서 벗어나 '있음'을 향유하라는.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