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시의 힘 (절망의 시대, 시는 어떻게 인간을 구원하는가)
서경식 지음
현암사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힘들 때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디아스포라
#문학
#언어
#정체성
296쪽 | 2015-07-0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재일조선인 디아스포라 사상가', '우리 시대 최고의 에세이스트', '베스트셀러 <나의 서양미술 순례> 저자'. 서경식을 수식하는 문장들이다. 그는 꾸준히 글을 읽고 쓰는 '글쟁이'이지만 지금까지 그가 발표한 작품 중 순수하게 문학만을 다룬 것은 없었다.<BR> <BR> 재일조선인으로서의 정체성을 다룬 도서, 예술과 음악 등의 문화를 다룬 도서를 집필하다 보니 정작 문학과 글쓰기에 대해 말하는 것은 너무 늦어버린 것이다. 어린 시절부터 시인이 되길 열망했으며, 청춘기에는 "어떻게든 문학과 관련된 분야에 끼어들어 살고 싶다고 생각"한 그이기에 이 책의 출간은 늦었지만 예정된 일이었다.<BR> <BR> <시의 힘>은 그의 첫 문학 에세이이자, 시대의 격류와 그 흐름에 휘말린 개인사를 아우르는 '언어'에 관한 비평집이다. 제목은 '시의 힘'이지만 그의 사유는 '시'와 '문학'을 넘어서서 '언어'의 바다에 닿는다. 인간이 태어나면서부터 습득하기 시작하는 '말'과 학습을 통해 배우는 '글'이 어떻게 개인의 사상을 구축하는지, '모어'와 '모국어'의 틈새에 갇힌 디아스포라의 외로움은 이해받을 수 있는지, '시'와 '문학'이 주는 힘은 무엇이며 어디서 비롯되는지를 진지하게 탐구한다.
더보기
목차

* 한국어판 서문

1장 의문형의 희망 - 사이토 미쓰구 시집 『너는, 티끌이니』에 부쳐
-너는, 티끌이니-사이토 미쓰구

2장 나는 왜 글쟁이가 되었는가
어린 시절-첫 단편소설
시집 『8월』-고등학교 1학년, 조국과의 첫 만남
대학 시절-현장도 없고, 독자도 없던
‘민족 문학’과의 만남
- 타는 목마름으로-김지하
- 어느 날 고궁을 나오면서-김수영
서양미술순례-미술과의 대화
그 후-일본을 ‘현장’삼아

* 시집 『8월』

3장 시의 힘
제1부 루쉰과 나카노 시게하루
동아시아-일본이 침략 전쟁 혹은 식민지 지배를 했던 지역
탈원전운동도 평화운동
엇갈린 만남
- 코코아 한 스푼-이시카와 다쿠보쿠
희망
어떤 측면-나카노 시게하루
망각을 위한 기념
서정시 형태의 정치적 태도 결정

제2부 조선의 시인들-‘동아시아’ 근대사 속에서
역사적 분기점
- 당신을 보았습니다 - 한용운
지금도 일본인에게 묻고 있는‘3·1독립선언’
-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이상화
조선.오키나와.후쿠시마
생략해서는 안 되는 것
- 별헤는 밤-윤동주
번역에서 보이는 식민지주의의 심성
- 서시-윤동주
안락사하는 일본 민주주의
한국민주화 투쟁.노동운동 속에서
- 겨울 공화국-양성우
- 노동의 새벽-박노해
- 서른, 잔치는 끝났다-최영미
- 돌-정희성
- 세상이 달라졌다-정희성
시인이란 침묵해선 안 되는 사람

4장 ‘한국문학’과 ‘세계문학’을 둘러싼 단상 - ‘새로운 보편성’을 찾아서
‘한국문학’이란 무엇을 가리키는가?
‘문학’이 지닌 한계성과 보편성

5장 경계를 넘은 자의 모어와 읽기 쓰기 - 어느 재일조선인 1세 여성의 경험에서
어머니가 남긴 노트
어머니 앞을 막아섰던 네 개의 벽
배움의 원동력
‘배우지 못한’ 것의 강함과 괴로움
풍성한 이야기를 떠받쳤던 민중적 네트워크
‘참된 목소리’를 어디까지 담아낼 수 있는가?
역경이 불러온 만남, 언어의 획득
모국어를 일본인의 틀 밖까지 펼쳐내다
국민(nation)의 틀을 넘어서는 언어교육을

6장 ‘증언불가능성’의 현재 - 아우슈비츠와 후쿠시마를 잇는 상상력
「지상의 유력자들이여, 새로운 독의 주인이여」
- 폼페이의 소녀-프리모 레비
제노사이드 문학의 ‘불가능성’
표상의 한계
『안네의 일기』의 교훈
프랑클과 레비
동심원의 패러독스

7장 패트리어티즘을 다시 생각한다 - 디아스포라의 시점에서
어느 택시 기사와의 대화
향수와 국가주의
가족애와 애국심
‘패트리어티즘’이라는 용어

8장_픽션화된 생명
- 산다는 것-이시가키 린

* ‘돌아선 인간’의 저항-후기에 갈음하여
* 작품 해설
* 역자 후기

더보기
저자 정보
서경식
1951년 일본 교토에서 재일조선인 2세로 태어나 와세다 대학 문학부 프랑스문학과를 졸업했다. 현재 도쿄게이자이 대학 현대법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며, 2006년부터 2년간 성공회대 연구교수로 있으면서 한국의 다양한 지식인, 예술인 등과 교류하기도 했다. 1971년 재일교포 유학생 간첩단 사건으로 구속된 형 서승과 서준식의 구명운동을 벌였고, 1980년대 초부터는 디아스포라의 입장에서 재일조선인의 역사와 현실, 일본의 우경화, 예술과 정치의 관계, 국민주의의 위험 등을 화두로 글을 써왔다. 1995년 『소년의 눈물』로 일본 에세이스트클럽상을, 2000년 『시대의 증언자 쁘리모 레비를 찾아서』로 마르코폴로상을, 2012년에는 민주주의 실현과 소수자의 인권 신장에 기여한 공로로 제6회 후광김대중학술상을 받았다. 국내에서 펴낸 책으로는 『나의 서양미술 순례』 『청춘의 사신』 『소년의 눈물』 『디아스포라 기행』 『난민과 국민 사이』 『시대의 증언자 쁘리모 레비를 찾아서』 『사라지지 않는 사람들』 『시대를 건너는 법』 『고뇌의 원근법』 『언어의 감옥에서』 『나의 서양음악 순례』 『디아스포라의 눈』 『나의 조선미술 순례』 『시의 힘』 『내 서재 속 고전』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realstar2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진짜를 말하는 사람은 중과부언하지 않는 법이다. ...... 그는 그저 담담하게 이야기 할 뿐이다. 절망의 시대의 <시의 힘>을. 이 책 좋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