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아빠의 서재 (책벌레 아빠가 남기고 간 책을 읽고 쓰다)
최서해 외 2명 지음
북바이북
 펴냄
13,500 원
12,1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독서
#독후감
#따뜻
#보물
#빈자리
292쪽 | 2015-07-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평생 책을 읽고 글을 써왔던 출판평론가 故 최성일. 그의 아내 신순옥이 남편이 남기고 간 책을 읽고 쓴 독서에세이 <남편의 서가>에 이어, 이번에는 두 아이들이 아빠가 남기고 간 책을 읽고 글을 썼다. <아빠의 서재>는 엄마와 아이들이 함께 아빠의 책을 읽고 글을 쓴 기록이다. <BR> <BR> 아이들은 주인이 없는 빈 서재에서 찾은 보물 같은 책들을 매개로 아빠에 대한 그리움을 달래기도 하고, 일상 속 생각들을 솔직하게 펼쳐내기도 한다. 남은 세 가족이 책벌레 아빠가 남기고 간 책을 버팀목 삼아 씩씩하게 일상을 살아내는 모습은 사랑하는 이를 잃고 상심에 빠진 이들에게 큰 위로의 순간을 선사한다.
더보기
목차

머리말

1장 가족입니다
자전거를 처음 배울 때 『자전거를 못 타는 아이』
가족입니다 『우리 가족입니다』
아빠의 빈자리 『아빠 보내기』
시골 이야기 ‘하이타니 겐지로의 시골 이야기’
사람을 품은 집 『만희네 집』
우리 아이 글쓰기 『글짓기 시간』
동기간 싸움은 칼로 물 베기 『엄마는 동생만 좋아해·엄마는 누나만 좋아해』

2장 아이들은 자란다
만화로 만난 태일이 『태일이』
도서관을 대하는 우리의 자세 『도서관의 기적』
나는 『어린 왕자』가 어렵다 『어린 왕자』
일기 쓰기는 괴로워! 『일기 도서관』
아이들과 함께 읽는 이솝 이야기 『정본 이솝 우화』
즐거운 시장 구경 『징가의 신나는 장터 나들이』
백일장에 나가다 『문장강화』

3장 세상 모든 것은 소중하다
강아지똥 속내 들여다보기 『강아지똥』
두고 보자, 모기 『모기는 왜 귓가에서 앵앵거릴까』
나이 들어도 괜찮아 『괜찮아 괜찮아요』
남의 물건에 손대지 말라 『빨간 매미』
먹지 않을 자유를 허하라 『콩도 먹어야지!』
생명의 소중함, 어떻게 가르칠까? 『돼지가 있는 교실』
자연을 살리는 방법 『도도새와 카바리아나무와 스모호 추장』

더보기
저자 정보
최서해 외 2명
함북 성진 출생. 본명은 최학송(崔鶴松). 1918년 어머니와 간도로 들어가 유랑생활 및 농노생활을 함. 1924년 《조선문단》에 단편 〈고국〉으로 등단. 신경향파 문학의 기수. ‘빈궁의 문학’이라는 1920년대 ‘단자적’ 영역을 만듦. 작품으로 〈탈출기〉 〈홍염〉 〈서막〉 〈갈등〉 〈무명초〉 〈큰물 진 뒤〉 〈박돌의 죽음〉 외 다수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realstar2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아빠의 빈자리. 책으로 메우다. 따뜻한 책. 기대 이상~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