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수선화에게 (정호승 시선집)
정호승 지음
비채
 펴냄
10,000 원
9,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04쪽 | 2015-03-2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정호승 시인이 지난 42년간 발표한 작품 중 가장 대중적으로 사랑받은 시를 가려 엮은 시선집. 표제작인 '수선화에게'와 '미안하다', '운주사에서', '꽃 지는 저녁', '선암사' 등 시인의 대표작 101편에 명상성을 모티브로 단아하고 서정적인 여성을 화폭에 옮겨온 박항률 화백의 그림 50점이 더해졌다. <BR> <BR> 사랑의 기쁨과 이별의 한, 삶의 외로움과 깨달음이 맞물린 이 시화선집은 새봄의 향기와 깊고 고요한 서정의 세계를 동시에 선사할 것이다. 지난 2005년 출간된 시선집 <너를 사랑해서 미안하다>의 개정판으로, 그후 출간된 시인의 신작 시집 <포옹>, <밥값>, <여행>에 수록된 신작시 32편이 새롭게 실려 있다.
더보기
목차

시인의 말

제1부
반달 15
첫키스에 대하여 17
기차 18
수표교 19
눈부처 21
모두 드리리 23
강물을 따라가며 울다 25
풍경 달다 27
꽃 지는 저녁 29
너에게 30
내 마음속의 마음이 33
끝끝내 34
나그네새 37
인수봉 38
그리운 사람 다시 그리워 39
비 오는 사람 41
봄눈 43
별똥별 45
사랑 47
풀잎에도 상처가 있다 49
미안하다 51

제2부
사랑 55
어떤 사랑 56
설해목 57
키스에 대한 책임 59
꽃 61
무릎 62
강물 63
물 위를 걸으며 65
나는 물고기에게 말한다 66
증명사진 67
사막여우 68
까닭 71
나의 길 73
친구에게 75
징검다리 77
새벽에 아가에게 78
선암사 낙엽들은 해우소로 간다 81
모닥불을 밟으며 83
아무도 슬프지 않도록 84
내가 사랑하는 사람 85
수선화에게 87

제3부
내 가슴에 91
봄눈이 오는 날 편지를 부친다 93
무인등대 94
갈대 95
어린 낙타 97
푸른 애인 99
어느 벽보판 앞에서 101
사랑에게 102
그네 104
창문 106
늪 109
별 110
비닐우산 111
또 기다리는 편지 114
바람의 묵비 115
겨울밤 117
운주사에서 119
사랑노래 121
가난한 사람에게 123

제4부
꽃을 보려면 127
연꽃 구경 128
부러짐에 대하여 130
가시 131
상처 132
고래를 위하여 134
참회 135
스테인드글라스 137
마음에 집이 없으면 138
막다른 골목 141
꽃과 돈 142
리기다소나무 145
돌멩이 146
벽돌 147
바닷가에 대하여 149
손에 대한 묵상 150
철길에 앉아 153
쓸쓸한 편지 155
별의 길 156
낙화 159
별들은 울지 않는다 161

제5부
꽃향기 165
나무에 쓴 시 167
나무에 대하여 169
용서의 의자 170
감자를 씻으며 171
여행 172
왼쪽에 대한 편견 173
개에게 인생을 이야기하다 174
허물 177
어머니를 위한 자장가 179
아버지의 나이 180
초상화로 내걸린 법정스님 181
지하철을 탄 비구니 182
귀뚜라미에게 받은 짧은 편지 185
후회 187
첫눈 오는 날 만나자 188
그리운 부석사 191
새벽기도 193
당신에게 195

해설_부드러운 영혼과 사랑의 자세 · 문태준 197

더보기
저자 정보
정호승
1950년 경남 하동에서 태어나 대구에서 성장했으며, 경희대학교 국어국문학과와 같은 대학원을 졸업했다. 1972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시, 1973년 대한일보 신춘문예에 시, 1982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이 당선되었다. 시집 《슬픔이 기쁨에게》 《서울의 예수》 《새벽편지》 《별들은 따뜻하다》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눈물이 나면 기차를 타라》 《이 짧은 시간 동안》 《포옹》 《밥값》 《여행》 《나는 희망을 거절한다》, 산문집 《정호승의 위안》 《내 인생에 힘이 되어준 한마디》 《내 인생에 용기가 되어준 한마디》 《당신이 없으면 내가 없습니다》 《우리가 어느 별에서》, 어른을 위한 동화집 《항아리》 《연인》 《모닥불》 《의자》 《울지 말고 꽃을 보라》 등을 출간했으며, 소월시문학상, 동서문학상, 정지용문학상, 편운문학상, 가톨릭문학상, 상화시인상, 공초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3
지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사람,사랑,위로,따뜻함 등의 여러 감정을 모아논 시집 아무도 생각하지못한 비유로 나의 심금을 울렸다. 요즘 여러모로 힘들었지만 시집을 읽고 조금이나마 치유가 된거 같아서 좋았다.
더보기
이소프로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처음으로 나름 괜찮았던 시집 #사랑 #자연 #슬픔 시를 이해하기 힘든건 추상적인 감정과 감상에 근거해 썼기 때문 - 비오는날 느낌은 비오는날을 겪어본 사람만 알 수 있다. 다른 많은 사소한 감정들도 마찬가지. 나와 결이 비슷한 감정을 언어로 표현한걸 읽고 따뜻한 설렘을 느끼기 위해 시집을 읽는다. 이해하지 못하고 놓친게 있을까 제일 천천히 읽는다.
더보기
박지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마음이 따뜻해지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