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내 곁의 세계사 (오드리 헵번에서 페리클레스까지, 내 곁에 있지만 미처 알지 못했던 ‘사람들의 세계사’)
조한욱 지음
휴머니스트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문화사
#세계사
#유사성
296쪽 | 2015-08-1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작고 사소해보이지만 거대한 역사를 움직여온 사람들의 이야기로 풀어낸 세계사. 서양문화사학자 조한욱이 짧지만 깊이 있는 세계사 한 장면 한 장면을 통해 휴머니즘 가득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세계사에 투영된 오늘날 모습을 성찰한다. 우리가 잘 알고 있다고 여기는 역사적 인물의 가려진 행보나 업적을 들추어 그 공과를 되짚어보거나, 미처 역사적 인물이라 생각하지 못했던 사람들을 역사 인물로 재탄생시키는 역사 보기를 제안한다.<BR> <BR>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세계사의 주요 장면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다. 또 각각의 이야기에 담겨 있는 주요 주제를 키워드로 분류해 주제별로 관련된 인물과 이야기를 찾아볼 수 있게 했다. 세계사 속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데에만 그치지 않고, 세계사에 투영된 오늘날 우리 사회의 모습을 되돌아보게 한다. <BR> <BR> 자신의 자리에서 역사를 만들어온 사람들의 삶을 통해 세계사에 대한 이해는 물론, 과거는 사람을 위해 사람이 만들어온 사람들의 역사임을 깨닫게 한다. 문화사라는 새로운 역사학의 분야를 한국 사회에 널리 알린 저자는 역사에서 소외된 민중에 대한 이해와 그들의 삶을 전달하는 것이 역사가의 소임이라 여기며 끊임없이 대중과 소통하며 과거와 현재를 잇는 글을 쓰고 있다.
더보기
목차

머리말

1 브루스 이스메이 - 타이타닉의 침몰과 뒤바뀐 운명
2 콜린 매컬로와 시오노 나나미 - 독서 편중의 폐해
3 미리엄 마케바 - 정당한 연예인과 부당한 정부
4 오드리 헵번 - 스타 탄생의 전말
5 루시타니아 호 - 침몰과 의혹
6 올로프 팔메 - 모든 사람은 정치인
7 에드워드 톰슨 - 지식의 전당에서 대학교 회사로
8 저항하는 아일랜드인 - 그곳에도 광주가
9 조지 오웰 - 1984+30
10 나디아 코마네치 - 정당한 평가는 어디로?
11 켄 로치 - 그들 속의 나, 내 안의 그들
12 피터, 폴 앤드 메리 - 대통령에게 권하는 공연
13 베라 차슬라프스카 - 정권에 맞선 올림픽 여전사
14 조지프 매카시 Ⅰ - 쥐 한 마리가
15 조지프 매카시 Ⅱ - 정치인의 꼭두각시
16 자와할랄 네루 - 아버지의 편지
17 그리고리스 람브라키스 - 그는 살아 있다!
18 에릭 홉스봄 - 큰 별이 지다
19 빅토르 유셴코 - 오렌지혁명
20 레흐 바웬사 - 권력 무상
21 니콜라에 차우셰스쿠 - 독재자의 말로
22 아서 러브조이 - 존재의 대연쇄
23 안드레이 타르콥스키 - 절망에서 희망을
24 오스카르 로메로 - 목소리 없는 자의 목소리가 되어
25 마르크 블로크 - 어떤 역사가의 삶과 죽음
26 에드워드 사이드 - 지식인의 책무
27 로버트 포겔과 스탠리 엥거먼 - 숫자에만 의존한 역사의 오류
28 움베르토 마투라나 - ‘앎’이 곧 ‘함’이다
29 아타우알파 유팡키 - 가우초의 노래를 부르는 음유시인
30 비올레타 파라 - 삶에 감사를
31 페데리코 펠리니 - 그의 자서전
32 아돌프 아이히만 - 이상한 정언명령
33 립스태트 vs 어빙 Ⅰ - 홀로코스트 논쟁
34 립스태트 vs 어빙 Ⅱ - 홀로코스트 논쟁, 그 이후
35 카살스와 로스트로포비치 - 두 거장에게 바치는 헌사
36 외젠 이오네스코 - 코뿔소와 부조리
37 자크 데리다와 미셸 푸코 - 오도된 포스트모더니즘
38 샤프빌 사람들 - 흑인 독립운동의 상징
39 존과 앨리스 해리스 - 사진의 힘
40 마틴 루서 킹 - 일찍 늙은 심장
41 파스칼 블랑샤르 - 프랑스의 식민지 근대화론
42 한스와 조피 숄 - 나치에 대항한 백장미
43 프란츠 파농 - 제 땅에서 유배된 사람들
44 존 스타인벡 - 분노의 포도
45 제시 오언스와 루츠 롱 - 올림픽 1936
46 크리스털 이스트먼 - 여성의 적은 여성?
47 독일의 물리학자들 - 독일 민족주의 물리학의 패배
48 카를 만하임 - 이데올로기와 유토피아
49 시드니 모나스 - 노학자의 회환
50 앨리스 폴 - 조용한 보초
51 프란츠 카프카 - 우리 주변의 카프카
52 그리고리 라스푸틴 - 로마노프 왕가의 몰락
53 전쟁터의 군인들 - 크리스마스 1914
54 맨해튼의 의류 노동자들 - 그곳의 갑과 을
55 로즈 슈나이더만 - 빵과 장미
56 업턴 싱클레어 - 정글
57 케테 콜비츠 - 어머니의 이름으로
58 알렉산드라 콜론타이 - 여성의 날
59 에밀린 굴든 - 말이 아닌 행동으로
60 소스타인 베블런 - 유한계급론
61 에밀 졸라 - 희망의 씨앗
62 막스 베버 - 방법론의 시대
63 마이러 브래드웰 - 아름다운 여성이란
64 오거스트 스피스 - 메이데이가 슬픈 이유
65 헬렌 켈러 - 출발점엔 선생님이
66 프리드리히 니체 - 국가의 본질
67 윌리엄 로이드 개리슨 - 불굴의 투사
68 프레더릭 더글러스 - 인간의 가능성
69 빅토르 위고 - 여명
70 헨리 데이비드 소로 - 시민 불복종
71 엘리자베스 개스켈 - 메리 바턴
72 토머스 칼라일 - 영웅을 원해!
73 오귀스트 콩트 - 사랑이 깊으면
74 그늘 속의 아이들 - 아동 노동을 고발하다
75 톨퍼들의 영웅들 - 노동자의 죽음에 관심을
76 쥘 미슐레 - 민중의 역사가
77 피히테 - 한국 국민에게 고함
78 니콜라 드 콩도르세 - 투표의 역설
79 리처드 프라이스 - 옳은 애국
80 임마누엘 칸트 - 감히 알려고 하라
81 피에르 보마르셰 - 피가로의 결혼
82 토머스 페인 - 상식이 통하는 나라
83 애비게일 애덤스 - 이쯤은 해야 퍼스트레이디지
84 에드먼드 버크 - 원조 보수주의자
85 볼테르 - 종교적 관용
86 장 자크 루소 Ⅰ - 시민 종교
87 장 자크 루소 Ⅱ - 루소를 기억해야 하는 이유
88 프리드리히 대제 - 왕의 표리부동
89 몽테스키외 - 법의 정신
90 벤저민 프랭클린 - 진정한 능력자
91 대니얼 디포 - 로빈슨 크루소와 프라이데이
92 버나드 맨더빌 - 꿀벌의 우화
93 남해회사 - 계산할 수 없는 인간의 욕심
94 이반 마제파 - 슬픈 우크라이나
95 존 로크 Ⅰ - 혁명의 의무
96 존 로크 Ⅱ - 이런 ‘타불라 라사’
97 자크 보쉬에 -왕권신수설의 근거
98 후아나 이네스 - 열 번째 뮤즈
99 토머스 홉스 - 리바이어던
100 존 밀턴 - 이 땅에도 표현의 자유를
101 올리버 크롬웰 - 나누어야 선
102 후고 그로티우스 - 네덜란드의 기적
103 프랜시스 베이컨 Ⅰ - 시장의 우상
104 프랜시스 베이컨 Ⅱ - 극장의 우상
105 라블레와 도미에 - 거인의 배변
106 요한 테첼 - 면죄부보다는 면벌부
107 마르틴 루터 - 구원은 어디에
108 발다사레 카스틸리오네 - 교양인의 덕목
109 이사벨라 데스테 - 역사를 아는 여인
110 남아메리카의 선교사들 - 그들만의 미션
111 이븐 할둔 - 아프리카의 지혜
112 장 프루아사르 - 기사도의 산증인
113 성녀 카테리나 - 성스러운 단식
114 칼레의 시민들 - 노블레스 오블리주
115 고다이바 - 벌거벗은 영주 부인
116 카롤루스 대제 - 크리스마스 대관식
117 애국주의자들 - 국가를 진정 사랑한다는 것
118 성 베네딕투스 - 수도원의 규칙
119 보에티우스 - 철학의 위안
120 성 시메온 - 고공의 성인
121 이단 Ⅰ - 너희가 이단을 아느냐
122 이단 Ⅱ - 이단의 참된 의미
123 성 안토니우스 - 사막의 성인
124 디오클레티아누스 -성인과 죄인
125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 나에게 보내는 생각
126 하드리아누스 - 황제의 여행
127 타키투스 Ⅰ - 악과 덕의 역사가
128 타키투스 Ⅱ - 명문장가
129 그리스의 노예들 - 노예의 권리
130 헤시오도스 - 철의 시대
131 호라티우스 - 카르페 디엠
132 소 카토 - 어떤 자살
133 폴리비오스 - 총체적 타락
134 아리스토텔레스 - 걸음의 철학
135 히포크라테스 - 히포크라테스 선서
136 소크라테스 - 소크라테스의 죽음
137 플라톤 - 동굴의 우화
138 솔론 - 재물보다 미덕
139 페리클레스 - 바람직한 지도자

찾아보기

더보기
저자 정보
조한욱
서강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교 대학원 사학과에서 석사학위를, 미국 텍사스 주립대학교 사학과에서 논문 「미슐레의 비코를 위하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문화사학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한국교원대학교 역사교육과 교수로 재직중이다. 지은 책으로 『문화로 보면 역사가 달라진다』 『서양지성과의 만남』 『역사에 비친 우리의 초상』 『마키아벨리를 위한 변명, 군주론』 『내 곁의 세계사』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바이마르 문화』 『고양이 대학살』 『금지된 지식』 『프랑스 혁명의 가족 로망스』 『마녀와 베난단티의 밤의 전투』 『문화사란 무엇인가』 『주변부의 여성들』(공역)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realstar2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모든 인간은 개별적이다. 그리고 개인의 역사가 진짜 역사다. 이런 맥락에서 이 책의 방향은 옳다. 책 내용은 다소 아쉬운.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