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오늘이 마지막은 아닐 거야 (아파서 더 소중한 사랑 이야기)
정도선 외 1명 지음
마음의숲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96쪽 | 2015-09-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힘들고 어려웠던 시절, 책을 통해 큰 위로를 받아 그것을 계기로 서점에서 일하게 된 정도선 씨, 아이들에게 지식이 아닌 지성을 가르치는 선생님이 되고 싶어 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다시 학교로 돌아간 박진희 씨. 둘은 책을 매개로 운명처럼 만나 숙명처럼 결혼하게 된다. <BR> <BR> 숨만 쉬어도 행복한 신혼 2개월째, 부부에게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날아든다. 평소 허리가 아파 찾아간 병원에서 박진희 씨에게 뜻밖의 선고를 한 것이다. 단순한 디스크인 줄만 알았던 허리 통증의 원인은 희귀 척추암…. <BR> <BR> 이 책은 결혼과 동시에 투병을 하게 된 아내와 그의 곁을 지키는 남편의 아파서 더 소중한 사랑이야기이다. 함께이기에 더 많은 꿈을 꾸며 미래를 그렸던 부부, 그러나 박진희 씨가 발병한 이후 그 모습들은 사라진 채, 병에 갇혀 그저 하루하루를 무기력하게 보내고 있었다고 한다. <BR> <BR> 그렇게 희망도 목적도 없이 지내던 어느 날, 정도선 씨와 박진희 씨는 현재의 삶을 잠시 내려놓고 평생소원이던 세계여행을 떠나기로 마음먹는다. 살기 위해 '치료'가 아닌 '세계여행'을 용기 있게 선택한 그들의 이야기는 그 어떤 멜로 영화나 드라마보다 눈물겹고 아름답다.
더보기
목차

작가의 말

1장 우리의 이야기
“어떻게 살아야 더 행복할까?”

2장 중력을 벗어던지다
“다들 어디로 향하는 것일까?”

3장 길 위의 고향
“지금이 내 삶에서 가장 특별한 순간이야!”

4장 어쩌면 여행은
“그래, 언젠가 어딘가에서 또 보자”

5장 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다
“사막 한 가운데에 마치 꽃들이 피어 있는 것 같아!”

6장 슬픔을 대하는 방법
“이번이 마지막은 아닐 거야”

7장 다시 시작
“새로운 땅에 가족이 생겼다”

8장 그들과 우리의 다른 점
“내 앞에서 춤을 추던 모든 이들은 웃고 있었다”

9장 여행에서 정말 필요한 것
“미안하다, 고맙다, 사랑한다는 말을 아끼지 않기”

10장 운명이 떠미는 대로
“네버랜드는 바로 그곳이었다”

11장 위하여!
“우리는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되었다”

더보기
저자 정보
정도선 외 1명
<오늘이 마지막은 아닐 거야>는 ‘살기 위한 수술’이 아닌 ‘살기 위한 여행’을 선택한 젊은 부부의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담고 있다. 다시는 가슴 뛰는 삶을 살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에 더욱 용기를 낸 부부. 7개월 간 대륙과 대륙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여행을 즐긴 그들은 작고 낮은 일상 속으로 들어가 숨어있는 행복을 발견했다. 2015년 현재 부부는 지리산 자락의 작은 마을로 귀촌해 자연과 삶이 주는 풍요로움을 만끽하며 행복하게 살고 있다. 시골마을 앞마당에는 아이들이 뛰어 놀고, 뒷마당에는 어르신들이 책을 읽는 동네 사랑방 서점을 차리는 게 이들 부부의 꿈이다. 그리고 남편은 그 꿈을 이루기 위해 현재 진주문고에서 일하고 있다. 언젠가는 자신의 서점을 갖는 게 꿈이라고 말하는 남편 정도선. 아이들에게 지식이 아닌 지성을 심어주는 선생님이 되는 게 꿈인 아내 박진희. 절판된 책을 통해 우연히 인연을 쌓게 된 두 사람은 첫눈에 반해 사랑에 빠졌고, 2년여의 장거리 연애 끝에 가정을 이룬다. 하지만 신혼의 단꿈이 채 시작되기도 전에 아내의 척추암 판정으로 결혼 생활에 그림자가 드리워졌다. 둘은 삶을 되돌아보게 되었고, 근원적인 질문에 마주했다. ‘어떻게 살아야 할까?’ 이 물음에 답하기 위해, 절망을 털어내고 희망을 찾기 위해, 가슴 뛰는 삶을 위해, 배낭을 짊어지고 세상을 향해 발을 내딛었다. 이들은 페이스북을 통해 투병 소식을 알리며 많은 사람의 응원을 받았고, 암 치료 대신 세계 여행을 선택해 용감하고 무모한 일상을 끊임없이 기록했다.
더보기
남긴 글 1
Pro ssunny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달 전
여행할땐 꼭 지역 동네 서점을 간다 제주도에서 책방 '소리소문'을 찾아갔다 뜨거운 가을볕이 내리쬐는 마당에서 요가 고양이자세를 하는 고양이 "쫄순이"를 만났고, 애교가많은 개냥이여서 한참을 놀다가 서점에 들어갔다 서점은 내가 원하는 딱 그 자세 그 모습이었다 이달의 작가 추천이 있고, 제주 지역에서만 살 수 있는 지역한정판 책이 있고, 책방지기의 추천글과 취향이 담긴 책이있고, 키워드로 구매하는 블라인드북과 책표지의 아트가 더해진 리커버북이 있었다. 한쪽에는 지나가는 여행객이 남기는 필사 공책이 수권 쌓여있어, 나도 볼펜 하나를 들어 글을 남겼다. 그리고 제일 안 쪽 구석 작은 공간에서 두 부부의 이야기를 발견했다. 스토리까지 있는 서점이라니 독립서점으로는 완벽했다 두 사람이 궁금해 여행에서 돌아오자마자 읽었고 뜨거운 사랑에 감동했고 옆에있는 내 남자가 더 애틋해졌고 비우는 삶을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책도 좋지만, 두 부부를 만나러 제주에 가기를 추천한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