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제1회 문학동네작가상 수상작)
김영하 지음
문학동네
 펴냄
9,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권리
#몽롱
#유디트
#자살
#죽음
#파괴
136쪽 | 2010-07-3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제1회 문학동네 신인작가상 수상작. 삶과 화해하지 못하는 인물들의 자살을 도와주는 자살안내인이 화자로 등장한다. 화자의 고객으로 '유디트'를 닮은 세연은 형제인 C·K와 기묘한 삼각관계를 이룬다. 정주하지 못하고 부박하는 삶을 사는 세 주인공을 중심으로 황폐한 삶의 단면을 보여준다. 2003년 정보석, 추상미 주연의 영화로도 제작되었다.
더보기
목차

마리의 죽음
유디트
에비앙
미미
사르다나팔의 죽음

더보기
저자 정보
김영하
1995년 계간 『리뷰』에 「거울에 대한 명상」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살인자의 기억법』 『너의 목소리가 들려』 『퀴즈쇼』 『빛의 제국』 『검은 꽃』 『아랑은 왜』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소설집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아무도』 『오빠가 돌아왔다』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호출』, 산문집 삼부작 『보다』 『말하다』 『읽다』 등이 있다. F. 스콧 피츠제럴드의 『위대한 개츠비』를 번역했 다. 문학동네작가상 동인문학상 황순원문학상 만해문학상 현대문학상 이상문학상 김유정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그의 작품들은 현재 미국 프랑스 독일 일본 이탈리아 네덜란드 터키 등 해외 각국에서 활발하게 번역 출간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7
Rum Le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주 전
닝겐은 나약해...
더보기
BookWorM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주 전
#선택 #삶과죽음 #권태 #김영하 #여행 처음으로 읽은 김영하의 작품. 90년도에 써 놀라게 했던 히가시노 게이고의 가면 산장 살인 사건이 생각날 만큼, 나보다 나이가 많은 작품이다. 작품 속의 권태와 타나토스적 욕구는 지금 읽어도 진부하지는 않다. 작중 인물들의 자살은 실존에 대한 두려움보다 자신의 실재 여부에 대한 의심에서 시작되는 것 같다. 삶의 마지막을 스스로 결정 지음으로써 실존을 처음 느낄 것이라는 기대, 또는 삶이 아닌 죽음으로 실재를 증명할 수 있다는 믿음이 적극적인 자살을 만드는 것이다. 자살율 1위의 대한민국,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이들은 유디트나 미미와 같은 마음이었을까. 보통은 삶의 무게보다 죽음의 무게가 더 가볍다고 생각해서 떠난다고 한다. 그렇게 본다면 작중 인물들의 죽음은 그저 개연성 있는 예술의 일부라는 생각이 든다. 작가는 인물들의 죽음을 통해 무엇을 보여주려 했을까. 인간마다 가지는 '자신을 파괴할 권리'? 그들은 그 권리를 행사한 것뿐일까? 그 권리는 그와 연결된 사람들의 가슴을 후벼파는 테러와 같다고 본다. K의 모호한 절망은 테러의 희생자다. 작가는 이 이야기를 공감을 일으키는 것과는 다른 감정을 유도하는 듯하다. 이야기에서 느껴지는 검푸른 기운을 말로 표현하려면 나에게 더 많은 색깔의 삶을 보고 표현하려고 힘써야겠다.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어려웠던 책. 두번 읽을 것 같진 않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