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밤새워 준비하고도 항상 상사에게 깨질 때
상사의 마음을 바꿀 수 있는 고수의 보고법

고수의 보고법 (상사의 마음을 얻는 보고의 기술)
박종필 지음
옥당(북커스베르겐)
 펴냄
15,000 원
15,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보고법
#보고서
#직장꿀팁
#직장인
#프레젠테이션
322쪽 | 2015-01-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8년 공무원 생활 동안 기획 및 보고 업무로 잔뼈가 굵은 박종필의 책. 이 책에서 강조하는 보고법의 핵심은 “상대방의 입장이 되어 보고서를 쓰고, 보고 내용은 스토리로 묶어라.”라는 것이다. 스토리텔링은 어떤 논리적인 말보다 상대방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데 탁월한 기법이 다. 저자는 보고서에도 스토리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같은 내용의 보고서라도 단순히 나열한 것과 일관된 스토리로 엮인 것은 읽는 입장에서 큰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BR> <BR> 흔히 정보만 나열된 보고서를 읽은 상사는 “이 많은 걸 지금 다 읽으라는 거야? 대체 포인트가 뭐야” 와 같은 반응을 한다. 보고서처럼 무미건조한 글을 읽는데, 내용이 한눈에 들어오지 않는다면 짜증이 날 수밖에 없다. 보고서를 스토리로 만들면 보고서를 작성하는 사람에게도 이점이 있다. 스토리를 고민하는 과정에서 보고할 내용이 일목요연해지기 때문이다. <BR> <BR> 한편, 보고서를 쓸 때 많은 사람이 자신의 문장력을 탓하며, 보고서 쓰는 데 어려움을 토로한다. 하지만 보고서는 특출한 문장력을 필요로 하지 않다. 저자는 신문기사의 육하원칙처럼 보고서의 글도 사실을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한 간결한 문장이 핵심이라고 강조한다. 이에 이 책은 보고서의 비문이나 명확하지 않은 표현의 문장을 사례로 들면서, 내용은 달라지지 않으면서 그 취지가 정확히 드러나는 다양한 수정 방법을 설명한다.<BR> <BR> 저자는 프레젠테이션 방법에 대해서도 설명한다. 문서에 익숙한 직장인들은 프레젠테이션을 화면이 아닌 자료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저자는 프레젠테이션을 읽는 차원에서 보는 차원으로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프레젠테이션에 표현된 글마저도 하나의 이미지로 받아들일 수 있게 표현하고, 내용을 구성할 때도 본론만큼 시작과 끝을 중요하게 생각해야 한다는 것이다. 아무리 본론에서 좋은 내용을 전달하려고 해도 시작과 끝에 임팩트가 없다면 좋은 인상을 남기기 어렵기 때문이다. <BR>
더보기
목차

■ 프롤로그 | 기억에 남는 보고, 어떻게 할까?

1 | 기획 스토리를 찾아내는 생각 정리하기
■ 먼저 ‘왜’라고 질문하자
■ 덩어리로 생각하자
■ 중복과 누락을 없애자
■ 비교하여 좌표를 찾자
■ 마무리하고 수정하자

2 | 쓰기 누가 봐도 알 수 있는 생각 풀어내기
■ 비문을 쓰면 비명이 나온다
■ 길게 쓰면 숨이 막힌다
■ 정보만 나열하면 의미가 안 보인다
■ 원칙만 쓰면 내용이 사라진다
■ 어렵게 쓰면 아무도 모른다

3 | 편집 내 생각을 그려주는 생각 보여주기
■ 마우스를 잡지 말고 자판으로 해결하자
■ 헷갈리게 하지 말고 일관성을 유지하자
■ 글자를 읽지 말고 문맥을 파악하자
■ 모양을 꾸미지 말고 의미를 보여주자
■ 무작정 드리지 말고 한 번 더 확인하자

4 | 말하기 알기 쉽게 말하는 생각 전달하기
■ 시기에 맞는 보고 타이밍을 잡자
■ 상황에 맞는 전달 방법을 고르자
■ 내용에 맞는 화법을 만들자

5 | 훈련 종류별 보고서 쓰기
■ 정책검토보고서 | 제목부터 확인을
■ 계획수립보고서 | 행사에도 스토리를
■ 상황보고서 | 빨리 쓰려면 신중하게
■ 개요정리보고서 | 짧을수록 제대로
■ 회의 참고자료 | 현장에서 도움이 되도록
■ 사례 분석 | 보고.협의.설명.말씀 자료

6 | 훈련 상황별 보고하기
■ 1대1 대면보고 | 상대방 파악부터
■ 회의 | 모두가 아는 말로
■ 프레젠테이션 | 문서가 아니라 그림으로
■ 행사 | 즉석 말하기는 평소 연습으로
■ TIP | 이럴 땐 이렇게
① 동료와 업무 협의할 때
② 부하직원에게 코칭할 때

■ 에필로그 | 상대방 입장에서 생각하라

역량평가 이해하기
특강
■ 역량평가에 관한 네 가지 오해와 이해
■ 평가방법별 의미 생각하기
■ 미리 준비하는 역량평가

더보기
저자 정보
박종필
고려대 사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와 영국 버밍엄대학에서 행정학 석사과정을 마쳤다. 1994년 제38회 행정 고등고시에 합격한 후 줄곧 고용노동부에서 근무하였고, 현재 강원지청장(부이사관)으로 있다. 그는 최근 20년 이래 고용노동부의 최장수 기획재정담당관이었을 정도로 기획과 보고 업무에 관한 한 탁월한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그래서 공무원들 사이에서는 ‘보고의 고수’로 불린다. 그간 5,000여 공무원의 직장생활을 바꾸어놓은 그의 강의의 화두는 “당신은 어떻게 일하고 있는가”이다. 업무자세에 따라 직장인은 두 부류로 나뉜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웃으며 제때 퇴근하는 사람과 쩔쩔매며 야근하는 사람이 그들이다. 그는 전자가 되기 위해서는 보고의 기술이 중요하며, 그 핵심에는 상대의 입장에서 한 번 더 섬세하게 생각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이에 그는 '고수의 보고법'에서 자신이 터득한 보고법의 원리를 상세히 공개한다.
더보기
남긴 글 2
seungdong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달 전
ㄹㅇ
더보기
낯선 여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공무원인 저자가 현직에서 터득한 노하우들을 상세하고 다양한 예제들로 설명해 놓아 업무보고서 작성시 참고가 될 만한 내용이 많다. 사기업 보다는 공기업이나 공무원 중 중간관리자 이상이면 꼭 읽어보라고 권하고 싶은 책. 맨 뒤에 역량평가 특강이 있는데 그 중 신문사설 팁은 꼭 실천 해 보고 싶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