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명상록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지음
도서출판 숲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용기가 필요할 때
고민될 때
읽으면 좋아요.
#고대
#관점
#스토아
#일기
#자아성찰
237쪽 | 2005-11-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잘 알려져 있듯이,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안토니우스(121~180)은 로마의 황제로 플라톤이 꿈꾸던 철인(哲人) 황제를 구현한 전설적인 인물로 평가받는다. 그러나 그가 후세 사람들에게 이러한 평가를 받는 것은 황제로서의 정무에 종사할 때나 전선에 나가 전투를 지휘하는 동안에도 틈틈히 기록해두었던 철학적 성찰이 담긴 일기가 세상에 알려졌기 때문에 가능했다. <BR> <BR> 뛰어난 스승 아래 갈고 닦은 재능을 십분 발휘하여 수사학적이고 시적으로 씌어진 이 일기가 우리에게는 '명상록'이라는 제목으로 알려져 있지만 일기의 필사본에는 '자기 자신에게'(ta eis heauton)라는 그리스어 제목이 붙어져 있다. 그 당시 로마의 내노라하는 지식인들 사이에서는 그리스어로 글을 쓰는 것이 드문 일이 아니었다.<BR> <BR> 이 책은 국내 최초의 그리스어 원전 번역 <명상록>이다. 개화기 이후 25종에 이르는 중역본이 나와 있는 상황에서 다소 늦은 감이 없지 않지만 비로소 문학과 철학의 걸작 <명상록>의 진가를 접할 수 있게 되었다. <BR> <BR> 직업이 황제였던 아우렐리우스의 <명상록> 어디에도 권력자나 1인자에 관한 이야기는 나오지 않는다. 오히려 자신의 결함에 대한 경계, 스토아 학파의 입장에게 자신에게 들려주는 충고와 반성, 귀감이 될 만한 교훈적 성격의 짤막한 경구와 인용문, 그리고 신의 섭리, 인생의 무상함, 도덕적 정진, 같은 인류에 대한 관용 등 우주에 홀로 선 고독한 인간에게 필요한 삶의 자세들이 세세하게 기록되어 있다.<BR> <BR> 아우렐리우스와 마찬가지로 로마 최고의 권력자였던 카이사르가 쓴 <갈리아 전쟁기>와 <내전기>가 로마의 영토 전쟁과 그에 따른 전술과 전투 상황을 기록하고 있다면, 그 후 200년 이상의 시차를 두고 역시 전장에서 집필된 <명상록>이 자신과의 치열한 싸움과 그 정신을 기록하고 있다는 점에서 자못 흥미로운 비교를 보인다.
더보기
목차

철인 황제의 셀프 리더십 - 옮긴이 서문
일러두기

본문


참고문헌
찾아보기

더보기
저자 정보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161년부터 180년까지 로마 제국을 다스렸던 16대 황제로서 로마 제국의 중흥 시대를 이끌었던 5현제의 마지막 황제이기도 하다. 121년 로마에서 귀족인 안니우스 베루스의 아들로 태어나 일찍 아버지를 여읜 아우렐리우스는 시의 장관이자 집정관을 세 차례나 역임한 할아버지에게 입양되어 당대 최고의 학자들에게서 수사학, 철학, 법학, 미술 등을 공부했다. 146년부터는 스토아 철학자 루스티쿠스와 에픽테토스의 영향을 받아 주로 철학에서 지적 흥미와 정신적 자양분을 구했다. 황제가 되어서도 스승과 가족과 친지들을 애정 어린 태도로 대했고, 학문에 대한 열정도 높아 늘 책을 손에서 놓지 않았다. 후기 스토아학파의 대표적인 철학자이기도 한 그는 재위 기간의 대부분을 화려한 제국의 수도 로마가 아닌 변방의 전쟁터에서 머물며 군사들과 고락을 함께했다. 그러던 중 180년 서게르만의 한 부족 마르코만니의 침입을 직접 격퇴하다 빈도보나(오늘날의 오스트리아 빈)에서 병사했다고 알려지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지성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스토아 #철학 #이성 #자연 #신 #본성 #정의 #리더십 #철인정치 #로마 #천병희 #고전 "너에게 어떤 일이 어렵다고 해서 인간에게 불가능한 일이라고 여길 것이 아니라, 그것이 인간에게 가능하고 인간의 본성에 맞는 일이라면 너도 틀림없이 해낼 수 있다고 생각하라. -6장 19절- 죽음은 자연스러운 것이며 우리는 영원한 시간 속에서 짧은 시간을 살다가 가는 것이다. 현재를 살면서 자신의 본성에 맞는 일을 해내는 것이 바로 의미있는 삶인 것 같다. 이성으로써 고통과 쾌락, 두려움을 다스리고 겸손, 정의, 베품, 관용, 용서와 같은 미덕으로 국가를 통치하려고 했던 저자가 존경스럽다.
더보기
Eunji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만물은 그것을 바라보는 관점에 지나지 않는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