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네루다의 우편배달부
안토니오 스카르메타 지음
민음사
 펴냄
8,000 원
7,2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186쪽 | 2004-07-0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현대 라틴아메리카에서 가장 주목받는 작가 중 하나인 안토니오 스카르메타의 대표작. 이미 27개 언어로 번역된 이 소설은 영화 '일 포스티노'로 제작되면서 널리 알려진 바 있다. 작품 자체가 하나의 메타포인 이 작품은 시인과 우편배달부 마리오를 통해, 한 편의 시가 새로운 삶과 사랑을 이끌어내는 장면을 소박하면서도 아름답게 그리고 있다.<BR> <BR> 소설은 어느 무명 저널리스트의 회고로 시작한다. 1970년대 초 칠레의 작은 어촌마을 이슬라 네그라에는 파블로 네루다에게 우편물을 전달하는 것이 유일한 업무인 젊은 우체부 마리오 히메네스가 있다. 아름다운 소녀 베아트리스를 보고 첫눈에 반한 마리오는 네루다에게 소녀를 위한 시를 써달라고 조른다. 네루다는 마리오에게 메타포를 가르쳐주고 베아트리스에게 사랑을 고백하게 한다.<BR> <BR> 마침내 결혼하게 된 마리오와 베아트리스. 이후 네루다가 대통령 후보로 지명되어 마을을 떠난 후에도 둘은 편지를 주고받으며 우정을 이어간다. 피노체트의 쿠데타로 네루다가 위험에 처했을 때 마리오는 목숨을 걸고 그를 찾아가 곁을 지킨다.<BR> <BR> 작가는 마리오의 개인적인 삶과 칠레의 냉혹한 정치사 사이에서 절묘한 평행선을 만들어낸다. 작가의 표현대로 '열광적으로 시작해서 침울한 나락으로 떨어'지는 이 이야기는 칠레 민중들에게 바치는 헌사인 동시에 사랑과 시와 문학을 이야기하는 감동적인 노래이다. 2004년은 네루다 탄생 100주년이다.
더보기
목차

서문
에필로그

- 작품 해설
- 작가 연보

더보기
저자 정보
안토니오 스카르메타
1940년 칠레의 안토파가스타에서 유고슬라비아 이민의 후손으로 태어났다. 산티아고대학교에 다니는 동안 대학 연극 클럽에서 에드워드 올비, 윌리엄 사로얀, 이오네스코 등의 희곡을 무대에 올렸다. 1967년 단편집 <열정>을 발표하며 문단에 데뷔했고, 단편집 <지붕 위의 누드>(1969)로 카사 데 라스 아메리카스 상(문학부문)을 수상했다. 1973년 피노체트가 쿠데타를 일으키고 군사 정권이 들어서자 베를린으로 망명, 작품 활동을 하며 영화 일에 매진했다. 이 시절의 작업은 평단의 찬사는 물론, 대중적으로도 크게 성공하여 1994년 이탈리아에서 <일 포스티노 II Postino>로 영화화된 장편소설 <네루다의 우편 배달부>에 커다란 영향을 미쳤다. 이 작품은 20여 개국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어 작가를 세계적인 소설가의 반열에 올려놓았다. 1989년 베를린 망명생활을 접고 칠레로 돌아온 이후 텔레비전 독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2000년에는 주 독일 대사로 임명되어 재직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쳤고, 2002년에는 괴테 훈장을 받았다. 2003년 발표한 장편소설 <빅토리아의 발레>로 남미 작가로는 세 번째로 스페인 플라네타 상을 수상했다. 이밖의 작품으로 <눈이 불타는 꿈을 꾸었네>(1975), <아무 일도 없었다>(1980), <반란>(1982), 한 가족의 이민사를 그린 3부작 <시인의 결혼식>(1999 프랑스 메디치 상, 이탈리아 그린차네 카보우르 상 수상), <트롬본 부는 소녀>(2001) 등이 있다. 3부작의 완결편인 <경의의 귀환>을 발표할 예정이다.
더보기
남긴 글 6
Limhy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주 전
어두운 시대상이 남미 특유의 낙천성으로 그려지니 이렇게 해학적일 수 있구나.
더보기
마술하는 야초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일 포스티노(IL POSTINO) 라는 영화를 먼저 봤다. 칠레의 민중 시인인 네루다 파블로와 그의 우편물을 전담으로 배달해주는 배달부의 이야기이다. 우편배달부의 이름은 마리오다. 영화를 보고 난 후 마리오와 네루다 그리고 주변 사람들의 자세한 이야기가 알고 싶어졌다. 원작의 제목은 <네루다의 우편배달부> 예상한 대로 책은 영화보다 더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었다. 영화는 영화대로 좋았고, 원작은 원작대로 좋았다. 보통은 원작이 좋더라도 영화를 봤을 때 만족도가 떨어지는 경우가 많은데, <일 포스티노>는 원작의 느낌을 제법 잘 살려냈다. 음악도 큰 역할을 했다. 마리오는 백수다. 아버지는 어부 일을 한다. 마리오는 그 일을 하기가 싫어서 이런저런 핑계를 댄다. 그러던 어느 날 우체국에 붙어있는 구인광고를 보고 우편배달부가 되기로 한다. 배달을 하는 주소는 딱 한 곳. 네루다 파블로의 집이다. 시인이자 민중의 마음을 얻은 네루다는 늘 인기가 많다. 주변엔 여성이 넘쳐난다. 처음엔 마리오도 그런 네루다의 인기를 함께 느끼고 싶어 한다다. 처음엔 네루다의 시를 그저 흉내 내 읊었을 뿐이었던 마리오가 시를 통해서 세상을 향한 눈을 뜨는 장면, 시를 노래하며 사랑을 쟁취해가는 모습, 그리고 그렇게 각성한 마리오의 삶을 영화보다 훨씬 비중 있게 다룬다. 네루다 또한 영화 속에서는 그저 인상 좋은 아저씨 같은 느낌이었는데, 원작에서는 다양한 감정을 담아내는 인물로 그려진다. 소설이지만, 칠레라는 나라의 역사를 궁금하게 만들어준 작품이다. 네루다 파블로라는 시인을 알게 된 것도 행운이다. 마리오는 가상의 인물이지만 꼭 실제로 있을 것만 같다. 영화를 보고, 책을 읽었다. 다시 영화를 한 번 더 보고 싶어졌다. #네루다의우편배달부 #안토니오스카르메타 #일포스티노
더보기
북벅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소설 전체가 긴 시처럼 느껴지는 작품이다. 주인공인 마리오는 네루다의 우편배달부로, 처음에는또래 소녀들로부터 환심을 사기위해 네루다에게 헌사를 부탁하며 다가간다. 네루다는 마리오에게 '메타포'의 의미를 알려주며, 온 세상이 메타포로 구성되어 있다고 한다. 그 후로 마리오는 메타포와 함께 다시 태어난다. 어린아이가 글을 깨우치고 말을 시작하듯, 마리오의 삶은 시와 함께 한다. 마리오는 네루다의 최측근이 되어 탄생, 사랑, 성숙, 끝을 경험한다. 배경이 지닌 고유한 매력이 잘 느껴지는 소설로, 난 칠레의 국민 시인 네루다를 바탕으로 한 '한 소년의 성장 소설'이라고 생각한다. 실제로 네루다의 지인이 되고 싶었던 작가의 욕망이 잘 드러났고, 그걸 승화시킨 작품이다. 나 또한 날 다시 태어나게끔 해주는 최측근이 있었으면 좋겠고, 나도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