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냉장고를 수집하는 여자
알랭 모니에 지음
열림원
 펴냄
13,500 원
12,1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32쪽 | 2010-07-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프랑스에서 알랭 로브 그리에와 미셀 우웰벡에 이어 공학관련 분야에서 활동하다 문단에 데뷔한 작가 중 하나로 손꼽히는 알랭 모니에의 장편소설.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알랭 모니에의 소설로, 조지 오웰의 애독자였던 작가는 무엇보다 소설의 해법을 풍자에서 찾는다. 냉장고를 통해 현대사회를 살고 있는 개인의 행동과 습관을 통쾌하게 비판한 작품이다. <BR> <BR> 소설은 주인공 마리 브와에의 아파트에 고장 난 냉장고가 잘못 배달되면서 시작된다. 최고의 서비스와 신속한 수리를 장담하는 냉장고 판매사와 AS센터는 실질적으로 마리에게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한 채 전화만 해댈 뿐이다. 소설가 친구와 마리의 유부남 애인, 새 애인과 동거를 시작한 친구 아니크 등으로 인해 마리의 아파트 안에는 냉장고들이 쌓이기 시작한다. <BR> <BR> 하지만 프레온 가스 때문에 냉장고들에 둘러싸여 있으면서도 정작 마리는 단 한 대의 냉장고도 이용할 수 없는 처지이다. 게다가 이러한 진실과 전혀 상관없이 마리는 냉장고를 수집하는 여자로 방송을 타게 되면서 "프렌치 콜드 걸"이라는 닉네임으로 불리며 인권과 환경을 사랑하는 유명인사로 탈바꿈하여 대중의 관심과 사랑을 받기도 한다. <BR> <BR> 이러한 일련의 사건 등을 통해 소설은 상대방의 이야기를 귀담아 듣지 않은 채 상황을 제멋대로 해석함으로써 진실을 왜곡하고, 엉뚱한 피해자들만을 양산해가는 현대 사회 모습을 익살스럽게 풀어냈다. 또한 여러 등장인물들을 통해 도시인이 겪는 고독과 소통 부재, 본원적인 고독, 소외감, 박탈의 감정을 이야기한다.
더보기
목차

699유로짜리 냉장고
깐깐한 수리기사 vs. 삐딱한 고객
불가사의한 일들
로테르담에서 온 전화
우정과 사랑 사이
세 번째 냉장고
키치 스토어의 배려?
‘애인’의 전략
냉장고들의 공격에 저항하기
냉장고에 대한 어릴 적 이야기
고객 상담원 장 위그 씨
냉장고의 여왕
한바탕 소동
사건들
가장 뜻밖의 경험
시작된 연인들
프렌치 콜드 걸
당신, 아직 거기 있어요?
아직 못 다한 냉장고 이야기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알랭 모니에
1954년에 프랑스 남부의 나르본느에서 태어났다. 대학에서 태양에너지 공학을 전공한 뒤 모로코의 수도에 있는 라바트 대학에서 교수를 역임하기도 했다. 39세에 첫 소설 『파르포라고 서명하다』를 발표하며 문학 비평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그 이후 새롭게 발표하는 작품마다 정상과 일탈이 혼재하는 모순적인 인간 조건의 현상들을 다양한 서술 형식을 빌어 풀어내면서 독자적인 작품세계를 만들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파르포라고 서명하다』, 『파르포의 사랑』, 『행복한 파르포』, 『정원 쪽으로』, 『한나의 그늘』, 『지상에서 생존한다는 해결할 수 없는 문제』, 『생존』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