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오스카와 장미 할머니

에릭 엠마뉴엘 슈미트 지음 | 열림원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4명

11,000원 10% 9,900원
128 | 2011.11.21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프랑스 작가 에릭 엠마뉴엘 슈미트 자신이 '영계(靈界) 사이클'이라 이름 붙인 연작소설 중 한 편이다. 이 연작은 영적인 세계, 즉 종교에 관한 믿음을 이야기하면서 사람이 살아가는 데 있어 정말로 중요한 것이 무엇인가에 대해 보여주는 소설로 그 후속작들인 <밀라레파>, <이브라힘 씨와 코란의 꽃>, <살찌지 않는 스모선수>, <노아의 아이>로 이어지는 그 선두에 있는 작품이다.<BR> <BR> 어렸을 때 물리치료사였던 아버지를 따라서 목요일마다 소아 병동에 놀라갔던 작가의 어린 시절의 경험을 토대로 쓰인 소설로, 죽음을 눈앞에 앞두고 있으면서도 자신을 간호하러 온 장미 할머니와 같은 병원 생활을 하고 있는 친구들과 우정과 추억을 쌓아가는 오스카를 통해 '죽음'은 두려운 것이 아니며 '삶은 매우 소중한 것'이라는 것을 깨닫게 한다.<BR> <BR> 한 편의 동화와도 같은 느낌을 주는 작품으로, '죽음'을 어른들보다 훨씬 더 용기 있고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줄 아는 오스카라는 소년을 통해 '삶이 얼마나 소중하고 아름다운가'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소설뿐 아니라 연극으로도 상연되었다. 특히 20003년 프랑스에서 크리스토프 리동의 연출로 무대에 올려져 주연을 했던 다니엘 다리외가 몰리에르 연극상 최우수 여자 연기상을 수상하였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