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향수를 모으는 여자
캐슬린 테사로 지음
영림카디널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84쪽 | 2015-09-1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캐슬린 테사로 소설. 1927년 뉴욕, 1955년 파리. 시공을 잇는 향수의 미스터리. 따분하고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그레이스 먼로는 어느 날, 에바 돌시라는 의문의 여인이 자신에게 거액의 유산을 남겼다는 한 통의 편지를 받는다. 왜 생면부지인 자신에게 유산을 남겼는지 그 이유를 알기 위해 파리로 향한 그레이스는 변호사 티소와 함께 에바 돌시의 행적을 쫓는다. <BR> <BR> 그레이스는 파리의 버려진 향수 가게에서 만난 마담 제드에게 에바 돌시의 과거를 듣게 되면서 베일에 가려져 있던 진실에 조금씩 다가간다. 그레이스는 위대한 조향사의 뮤즈였던 에바 돌시가 자신에게 남긴 것이 단지 돈과 향수뿐만이 아님을 차츰 깨닫는다. 원하지도 않는 형식적인 삶에서 벗어나 스스로 삶을 개척하고 선택하길 원했던 에바 돌시의 진심을 알게 된 그레이스는 새로운 인생과 사랑을 찾는 순간을 맞이하는데…
더보기
목차

1954년 겨울, 파리
1955년 봄, 런던
1927년, 뉴욕
1955년 봄, 파리
1927년, 뉴욕
1955년 봄, 파리
1927년, 뉴욕
1955년 봄, 파리
1927년, 뉴욕
1955년 봄, 파리
1927년, 뉴욕
1955년 봄, 파리
1927년, 뉴욕
1955년 봄, 파리
1927년, 뉴욕
1955년 봄, 파리
1927년, 뉴욕
1955년 봄, 파리
1932년 몬테카를로, 허미티지 호텔
1955년 봄, 파리
1928년 런던 서부, 크롤리
1955년 봄, 파리
1935년, 영국, 옥스퍼드 주 웨스트 챌로우
1955년 봄, 파리
1942년 9월, 나치 점령하의 파리
1955년 봄, 파리
1954년 겨울, 파리

더보기
저자 정보
캐슬린 테사로
무려 10여 년 동안 배우 생활을 했던 이색적인 경력의 작가이다. 피츠버그 대학을 다니다 카네기 멜론 대학의 드라마 과정에 진학했다. 대학교 2학년 때, 3개월 계획으로 런던으로 연수를 떠났다가 그 후 23년 동안 런던에서 살았다. 10년 넘는 세월을 배우로 활동하며 영화, TV 드라마, 연극에 출연했다. 이후 영국 국립오페라단에서 연기와 발성을 지도했다. 이때부터 친구의 권유로 글을 쓰기 시작하여 윔폴 스트리트 작가 워크숍의 초창기 회원이 되었다. 꾸준한 글쓰기 작업 후 발표한 데뷔작 《루이즈 카노바의 우아한 인생(Elegance)》이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화제를 모았다. 이후 발표한 《순수(Innocence)》 《바람둥이(The Flirt)》 《사교계 여성(The Debutante)》 등도 모두 호평을 받으며 다양한 언어로 번역되어 전 세계 수많은 독자의 사랑을 받았다. 2009년에 피츠버그로 돌아와 작품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