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 (김연수 장편소설)
김연수 지음
문학동네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사랑할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사랑
#상흔
#파도
392쪽 | 2007-09-2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작가 김연수에게 1991년은 '세계관의 원점'이었다. 역사를 회의하고 진실을 열망하게 된 분기점이었다. 장편소설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은 몇 겹의 눈으로 들여다본 그 시절의 이야기이다. 작중화자는 1991년 여름 이른바 '5월투쟁'이 끝난 후 정체성의 혼란을 겪고 있던 대학생 '나'. 하지만 '나'는 어쩐지, 1990년대의 굵직한 사건들을 마치 다큐멘터리라도 감상하듯 한 발짝 물러나 있다.<BR> <BR> 뜻하지 않게 방북 학생 예비대표 자격으로 독일로 가게 된 '나', 일본군에 학병으로 징집돼 남양군도까지 가야 했던 할아버지, '나'가 독일에서 만나게 된 강시우(=이길용)와 독일인 헬무트 베르크, 그리고 여자친구인 정민의 삼촌까지. 작품 속에는 1990년대를 살았지만 그 주변부에 자리했던 수많은 인물과 이야기들이 등장한다. 작가는 역사적 기록의 틈새에 박힌 개인의 진실을 파고들어, 역설적으로 공동체의 내면을 밝히고자 한다.<BR> <BR> 텍스트 전체의 화자인 '나'는 이야기의 한 주인공이자 작중인물들의 이야기를 듣는 청자인 동시에, 무수한 이야기들을 수집가이자 편집자, 그리고 논평자이다. 수많은 개인들의 기이한 이야기들은 끝도 없이 끼어들고 중첩되고 증식하며, 그 이야기와 이야기 사이에는 일관되고 필연적인 인과관계조차 부여되어 있지 않다.<BR> <BR> "시작도 끝도 없이 한없이 이어지는" 일종의 '라운지 소설'을 의도했다고 밝혔듯, 작가는 장편소설의 장르적 유연함을 한껏 활용하여 시공간을 종횡무진 넘나들고, 다양한 개인의 수많은 이야기를 엮어나간다. 단행본 출간 전 2005년 겨울부터 2007년 봄까지, 계간 「문학동네」에 '모두인 동시에 하나인'이란 제목으로 연재되었다.
더보기
목차

단 하나의 실낱같지만 확실한 무엇
그리고 대뇌(大腦)와 성기(性器) 사이에
라디오의 나날들
사랑에는 아무런 목적이 없으니
모든 게 끝장나도 내겐 아직 죽을 힘이 남았어
내게 조국은 하나뿐입니다, 선생님
그 누구의 슬픔도 아닌
지옥불 속에서도 붐붐할 수 있는
건포도 폭격기와 낙타의 역설
비둘기도 바다 건너 산을 건너서
門 열어라 꽃아, 門 열어라 꽃아
그리고 그의 이름은 헬무트 베르크
인간이란 백팔십 번 웃은 뒤에야 겨우 한 번
베를린, 레이, 십 그램의 마리화나
뒷산에서 놀러 내려왔던 원숭이 바쿠도
모두인 동시에 하나인
그러면 존재하는 현실은 무너지리라
커다랗고 하얗고 넓은 침대로

더보기
저자 정보
김연수
성균관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했다. 1993년 계간 《작가세계》 여름호에 시를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가면을 가리키며 걷기》로 제3회 작가세계문학상을, 《내가 아직 아이였을 때》로 동인문학상을, 《나는 유령작가입니다》로 제13회 대산문학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 《청춘의 문장들》,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 《밤은 노래한다》 들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안경 끼고 랄랄라》, 《조지, 마법의 약을 만들다》, 《별이 된 큰 곰》 들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5
김현중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옛 우리 사회의 상흔 틈 속에서 얼마나 외롭든
더보기
은비령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두색이 겹치던 바닷가, 나도 겹쳐 파도와 한몸이 되리,
더보기
miya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그냥 그런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