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난중일기 (인간 이순신을 만나다)
이순신 지음
중앙books(중앙북스)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56쪽 | 2014-12-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국어시간에 들어봤을 고전만큼은 읽기 쉬운 한글로 번역해야 한다는 신념으로 고전의 대중화에 앞장서온 연세대 국문과 허경진 교수가 이순신 장군의 <난중일기>를 번역했다. <난중일기>는 이순신 장군이 애초에 전란을 기록하겠다는 생각으로 써나간 것이 아니다. 전란 중에 쓴 일기라는 뜻의 제목은 1795년 정조의 명으로 간행된 <이충무공전서>에 권5부터 권8까지 네 권에 걸쳐 일기가 실리면서 붙은 것이다. <BR> <BR> 이 책은 <이충무공전서>에 수록된 '난중일기'를 바탕으로 쓰였으나 이순신의 참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전서본에는 빠진 초고본의 문장을 보완하여 '인간' 이순신의 면모를 잘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전서본에는 성웅의 모습을 부각시키기 위함인지 초고본의 여러 부분이 생략되었는데, 원균을 비난하는 이야기, 첩 이야기, 꿈 이야기, 전쟁을 앞두고 점을 치는 이야기 등이 삭제되었다. <BR> <BR> 그러나 이순신 장군의 인간적인 면을 알기 위해서는 그런 부분을 읽어볼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약 40회 정도 꿈에 대해 서술하는데 꿈자리가 뒤숭숭해 가족의 안부를 걱정하거나 꿈속에서 국사를 논하기도 한다. 인간 이순신이 느꼈을 심리적 압박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BR> <BR> <난중일기>에는 이순신 장군의 일상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술을 마시기도 하고, 시를 짓기도 하고, 눈물을 흘리기도 한다. <난중일기>를 공식기록으로 썼다면 전쟁과 관련된 내용 외에는 알 수 없었을 테지만 사적인 일기이기에 '인간' 이순신의 면모를 더욱 잘 바라볼 수 있다.
더보기
목차

머리말 『난중일기』를 엮으며

권1 왜적의 침략
-
임진년 1592년_유비무환이 통탄스럽다
정월, 전쟁의 기운이 스미다
2월, 전투 준비를 위해 순시에 나서다
3월, 거북선의 대포를 시험하다
4월, 임진왜란이 시작되다
5월, 옥포에서 적과 마주하다
6월, 당항포에서 적을 무찌르다
8월, 부산 앞바다에서 싸우다

계사년 1593년_원균의 계속되는 모함
2월, 적을 소탕하기 위해 웅천으로 나가다
3월, 웅천에서 적과의 대립이 계속되다
5월, 왜적을 쫓기 위해 명나라 관리가 오다
6월, 진을 한산도로 옮기다
7월, 진주가 함락되다
8월, 원균의 거짓말에 탄식하다
9월, 전쟁에 쓸 조총을 완성하다

권2 명.일 강화
-
갑오년 1594년_명나라의 참전
정월, 전선을 만들기 시작하다
2월, 호남에 들어온 왜적을 무찌르다
3월, 당항포의 왜적을 불태워버리다
4월, 왜선 100여 척이 절영도로 향하다
5월, 수군을 거제도로 진격시키다
6월, 명나라 장수가 오다
7월, 명나라 장수와 문답하다
8월, 원수 권율과 만나다
9월, 적도 앞바다에 배를 대다
10월, 적의 소굴이 있는 장문포를 공격하다
11월, 항복한 왜군들을 훈련시키다

을미년Ⅰ 1595년_수군을 재건하다
정월, 나랏일과 어머니 걱정으로 밤을 새우다
2월, 군량을 위해 둔전을 만들다
3월, 히데요시가 다시 침략을 꾀하고 있다
4월, 왜선이 웅천에서 진해로 향하고 있다
5월, 임금의 총애가 커서 분에 넘친다

권3 왜적의 철수
-
을미년Ⅱ 1595년_한산도 달 밝은 밤에 수루에 홀로 앉아
6월, 화친이 결정되다
7월, 거제의 적들이 철수하다
8월, 체찰사와 군사 업무를 의논하다
9월, 오랜 동료 선 수사와 작별하다
10월, 왜군의 정세를 살피다
11월, 수륙을 정탐하다
12월, 체찰사와 다시 만나다

병신년 1596년_왜적의 간계에 속아 넘어가다
정월, 왜적이 반격하려는 기미를 보이다
2월, 둔전에서 벼를 받아 거두다
3월, 몸이 불편해 공무를 보지 못하다
4월, 명나라 관리가 달아나다
5월, 왜군이 철수한다는 소문이 돌다
6월, 활쏘기 연습을 쉬지 않고 하다
7월, 나라 안팎으로 도적이 일다
8월, 아들들에게 활쏘기 연습을 시키다
윤8월, 체찰사와 전라도 일대를 돌다
9월, 전라도 순시를 계속하다
10월, 어머니를 위해 수연을 베풀다

권4 최후의 싸움
-
정유년 1597년_죽기를 각오하면 살고, 살려고 하면 죽는다
4월, 어머님이 돌아가시다
5월, 백의종군하다
6월, 초계로 옮기다
7월, 왜군에 대패하다
8월, 삼도통제사를 겸하다
9월, 명량대첩을 승리로 이끌다
10월, 아들 면이 전사하다
11월, 보화도에 진을 치다
12월, 나라를 구하는 데 온 힘을 쏟다

무술년 1598년_민족의 영웅, 스러지다
정월, 전쟁이 계속되다
9월, 명나라와 협공해 적의 기세를 꺾다
10월, 명나라의 육군이 철수하다
11월, 마지막 싸움에 나서다

해설 ‘성웅’ 이순신과 ‘인간’ 이순신을 엿보다
임진왜란 주요 사건 및 전투 연표
참고문헌

더보기
저자 정보
이순신
1545년 3월 8일 문반 가문의 셋째로 태어났다. 1576년에 병과로 급제해 함경도 동구비보 권관, 훈련원 봉사, 충청 병사 군관, 발포 수군만호, 함경도 건원보 권관, 훈련원 참군, 사복시 주부, 조산보 만호 겸 녹둔도 둔전관, 전라순찰사 군관 겸 조방장 등을 거쳤다. 이어 1589년 정읍 현감으로 지방관 생활을 했으며, 1591년 전라좌도 수군절도사로 임명되었다.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옥포해전, 적진포해전, 사천해전, 당포해전 등에서 전승해 이름이 널리 알려졌다. 1593년 8월에 삼도수군통제사에 최초로 임명되어 1594년에도 장문포해전, 영등포해전 등에서 승리를 거두었다. 1597년 1월 조정을 기망한 죄로 통제사직에서 파직되어 투옥되었다. 출옥 후 도원수 권율 밑에서 백의종군했다. 1597년 7월 원균이 이끌던 조선 수군이 칠천량해전에서 대패하자 삼도수군통제사에 재임명되었다. 9월 16일 남은 12척의 배와 120명의 군사로 130여 척의 왜선과 맞서 명량해전을 대승으로 이끌었다. 1598년 명의 수군과 연합해 왜선 500여 척과 싸우다 노량해전에서 11월 19일 새벽에 전사했다. 1604년 선무공신 1등에 녹훈되었고, 1643년에는 ‘충무(忠武)’라는 시호가 내려졌다. 1793년에는 영의정에 추증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