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원 플러스 원 (가족이라는 기적,조조 모예스 장편소설)
조조 모예스 지음
살림
 펴냄
15,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사랑할 때
용기가 필요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족
#사랑
#싱글맘
#용기
#일상
#희망
552쪽 | 2014-11-26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미 비포 유>의 작가 조조 모예스. 그녀가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낸 우리 시대의 가족, 그리고 사랑 이야기. 두 아이와 함께 하루하루를 힘겹게 살아가는 싱글맘 제스. 좀처럼 지칠 줄 모르고 약간은 제멋대로인 그녀의 유일한 낙은 열일곱 살 때 낳은 딸아이 수학 천재 탠지의 어려운 수학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지금은 별거 중인 남편이 전 부인 사이에서 낳은 아들 니키가 편안하게 잠드는 것을 바라보는 일이다. <BR> <BR> 그녀는 낮에는 가사도우미로, 밤에는 바텐더로 일하면서 가족을 위해 최선을 다하며 살아가지만 늘 돈에 쪼들린다. 그러던 어느 날 탠지에게 평생 있을까 말까 한 기회가 찾아온다. 탠지의 수학 재능을 알아본 명문학교 세인트 앤에서 탠지에게 장학금을 줄 테니 입학하라는 권유를 해 온 것. 하지만 아무리 장학금을 받더라도 세인트 앤의 학비는 제스가 감당하기에는 너무 크다. <BR> <BR> 그녀 앞에 남은 유일한 한 가지 방법은 탠지를 스코틀랜드에 데려가서 수학 올림피아드에 참가시키는 것이다. 만약 탠지가 그 대회에서 우승한다면 그 상금으로 학비를 충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고민 끝에 제스는 그 가느다란 가능성에 운명을 걸어보기로 한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에드 | 1. 제스 | 2. 탠지 | 3. 에드 | 4. 제스 | 5. 니키 | 6. 제스 |
7. 제스 | 8. 에드 | 9. 탠지 | 10. 제스 | 11. 에드 | 12. 제스 | 13. 에드 |
14. 탠지 | 15. 니키 | 16. 탠지 | 17. 제스 | 18. 에드 | 19. 제스 | 20. 에드 |
21. 니키 | 22. 제스 | 23. 에드 | 24. 니키 | 25. 제스 | 26. 탠지 | 27. 제스 |
28. 니키 | 29. 탠지 | 30. 제스 | 31. 탠지 | 32. 에드 | 33. 제스 | 34. 니키 |
35. 제스 | 36. 니키 | 37. 제스 | 38. 에드 | 39. 에드 | 40. 제스 | 41. 탠지

더보기
저자 정보
조조 모예스
런던 로열할러웨이대학에서 공부했고 시립대학교에서 저널리즘을 배웠다. 홍콩 영자신문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에서 1년, 영국 「인디펜던트」에서 10여 년을 일한 후, 직장인의 삶을 마무리하고 전업 작가가 되었다. 소설가이자 저널리스트로서 꾸준히 사랑받아 온 그녀는 사지마비환자 윌과 그를 간병하며 사랑에 빠진 루이자의 이야기를 그린 『미 비포 유』로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존엄사 논란을 불러일으키며 폭풍눈물과 감동을 선사한 『미 비포 유』는 전 세계 독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동명의 영화로도 만들어졌고, 조조 모예스는 소설 세 편이 동시에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리스트에 오른 몇 안 되는 작가로 등극했다. 2016년 현재 남편과 세 아이와 함께 영국 에식스에 살고 있다. 트위터 @jojomoyes 홈페이지 www.jojomoyes.com 페이스북 www.facebook.com/JojoMoyesAuthor 사진출처 : ⓒ Phyllis Christopher
더보기
남긴 글 9
새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9달 전
요 근래 머리가 복잡해서 가볍게 술술 읽어나갈 책을 추천해달라고 부탁했더니 도서관 사서직원이 추천해줘서 읽게 된 책이다. 전에 선물받았던 '미 비포 유'는 책의 두께에 엄두가 안 나서 읽지도 않고 모셔만 두고 있었는데 이 책의 두께도 만만치는 않더라. 초반에는 살짝 지루한 감이 있었는데 어느 순간에 푸욱 빠져서 정신없이 읽게되더니 하루저녁에 다 읽게되는 몰입감을 선물로 주는 책이었다. 제스의 긍정적인 사고방식, 니키의 속깊은 마음, 탠지와 노먼... 그리고 에드까지... 같은 삶을 사는 사람이 없다지만 각자의 생각과 삶이 우리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음직한 이야기라 더 빠져서 읽을 수 있지 않았나 싶다. 자식도, 부모도 나몰라라 하는 요새 세대에 남편의 전 여친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이를 가족으로 받아들인 제스와 제스의 가족을 받아들인 에드에게서 새삼 세상의 따뜻함을 보게 되었다고 할까... 복잡한 머리가 조금은 숨쉴수 있는 꺼리를 만들어 준 책이었다.
더보기
Jinhwa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가족의 의미.. 어떤 상황이 딱 맞게 돌아가지 않더라도.. 우리 모두가 스위스 시계의 톱니바퀴처럼 딱 맞지 않더라도.. 내가 속해 있다는 느낌이 드는 것 그게 가족인 것 같다.. 또 다른 기억에 남는 문구.. '대수의 법칙과 결합한 확률 법칙에 따르면, 불리함을 극복하고 원하는 결과를 얻으려연 어떤 일을 점점 더 많이 반복해야 한다고 한다. 더 많이 할수록 성공에 더 가까위지는 것이다...(중략) 때로는 그냥 계속해서 하는 수밖에 없다.' 여러 상황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그냥 반복해서 살아간다.. 곧 나아질것이라는 믿음과 함께..
더보기
용혜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낮에는 청소부, 밤에는 바에서 서빙을 하는 싱글맘 제스. 학교에서 놀림을 받으며 매일 맞고 다니는 소년 니키. 수학천재 소녀 탠지 그리고 질질 침을 흘리는 덩치 큰 개 노먼. 이들은 남들과 구성원은 다르지만 가족이다. 이 특이한 가족과 함께 탠지의 수학 올림피아드 시험을 보기위해 여행길을 떠나게 된 소프트웨어 개발자 에드. 5명의 인물이 가족이라는 위대함은 담은 이야기이다. -- 전에 읽었던 '미 비포 유'와 마찬가지로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책이였다. 하지만 '미 비포 유'에 비해선 아쉬운 점이 많았다. 그래도 가족에 대해 다시 생각하고 조금 뻔하지만 그냥 한 번 읽기에는 딱 좋은 책이였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