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만약 우리가 천국에 산다면 행복할 수 있을까? (오슬로 국립대학 토마스 휠란 에릭센 교수가 전하는 풍요와 상실의 행복론)
토마스 휠란 에릭센 지음
책읽는수요일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84쪽 | 2015-01-1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나라 노르웨이에서 보내온 경고와 성찰. 스칸디나비아를 대표하는 인문학자이자 오슬로 국립대학 토마스 휠란 에릭센 교수가 인생의 허무를 잠재우는 행복을 향한 제3의 길을 안내한다. ‘풍요와 상실의 행복론’, ‘21세기 인생론’, ‘자아의 사회학’ 등으로 평가받으며 지금도 널리 읽히고 있다.<BR> <BR> 책은 애니메이션과 영화, 고전 문학, 심리학과 철학, 가정과 사회, 종교와 문화, 사회현상과 개인적 일화 등을 넘나들며, 현대의 허무와 불안, 절망을 극복하는 방법들을 모색한다. 그리고 비교라는 채찍, 느린 시간, 분산된 인간, 인스턴트 만족감, 한계효용 하락 법칙, 문화적 과식증, 기대와 만족의 예술, 행복학, 집단 프로젝트 등 흥미로운 개념과 원리를 소개하며, 새로운 행복의 길을 안내한다.
더보기
목차

서문
1장. 빅 배드 울프 패러독스
행복은 왜 지루한가 / 풍요와 장수의 시대 / 천국에 없는 것 / 우리에게도 돼지가 필요하다
2장. 비교라는 채찍
비교로 결정되는 삶 / 기대감의 국제화 / ‘우리’ 안에서 비교하기 / 만족을 위한 본능 / 표준 잣대란 없다 / 사회가 만드는 비교의 장 / 관점을 달리하라
3장. 문화적 과식증
더 많이, 더 빨리 스쳐가는 것들 / 선택의 자유, 만족하십니까 / 가능성 뒤의 부정적 가능성 / 각자의 가치를 선택하는 사회 / 더 적은 것이 더 많은 것이다
4장. 모든 것은 비교적 상대적이다
성공을 바라보는 두 가지 관점 / 성역할의 문제 / 안정 vs. 도전 / 상대적인 것의 상대성
5장. 줄어드는 한계효용
신선함이 습관이 될 때 / 유행에 동참하라는 유혹 / 부자들에게 더 필요한 것 / 극대화와 만족화 / 기쁨을 분산하라
6장. 기대와 만족의 예술
기대할 것이 있는 삶 / 여행은 실망을 동반한다 / 다른 삶을 동경하는 사람들 / 전두엽이 존재하는 이유 / 희망의 크기를 줄이는 사회
7장. 도전적인 일을 할 권리
현실은 유토피아보다 다양하다 / 건강한 야망을 위하여 / 이른 성취, 빠른 하강 / 다양한 목표와 열린 가능성 / 외로운 항해사가 말하는 것
8장. 행복학 ―어리석은 난센스들
행복 측정하기 / 좋은 삶을 묻는 연구들 / 푸시핀 게임과 시문학의 가치 비교 / 긍정 심리학과 다윈주의 / 각자에게 맞는 최선의 삶 / 그럴듯한 난센스
9장. 의미 있는 것들 - 천국은 지루하다
필요한 존재가 되기 / 소말리아 여자와 노르웨이 남자 / 불평할 것은 많다 / 신은 진보적 인간과 닮았다
10장. 인생의 의미에 관한 몇 가지 대답
획득하기 위한 과정에 답이 있다 / 균형 찾기
11장. 또 무엇을 할 것인가?
복지와 성장의 다음 단계 / 환경과 소비의 문제 / 전체를 고려한 창의성이 필요하다

더보기
저자 정보
토마스 휠란 에릭센
오슬로 국립대학 사회인류학 교수. 스칸디나비아를 대표하는 인문학자이다. 유럽 과격주의자들의 표적으로도 유명한 다문화주의 전도사이기도 하다. 1962년 노르웨이에서 태어난 그는 오슬로 국립대학에서 사회 인류학을 전공, 1991년 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1995년 33세의 나이로 교수에 임용되었다. 노르웨이 국립 과학 및 문학 아카데미 회원으로, 2011년 유럽연구위원회ERC에서‘ 경력연구원 장학금Advanced Grant’을 받은 바 있다. 주요 연구 분야는 세계화, 다문화주의, 정체성 정치, 생태주의 등이며, 그가 발표한 일련의 저서는 세계 30여 나라의 언어로 번역 출간되었다. 유럽 내 여러 매체에 기고하고 있으며 토론 패널로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노원균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앞날이 불안한 사람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