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무명인
쓰카사키 시로 지음
황금가지
 펴냄
13,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85쪽 | 2013-12-2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방송 작가 출신의 작가 쓰카사키 시로의 장편소설로, 기억과 정체성이라는 테마를 과학적 상상력과 치밀한 서스펜스를 바탕으로 흥미진진하게 풀어 간 작품이다. 산토리 미스터리 대상 독자상을 수상한 이번 작품은 기억에 문제가 깨달은 주인공이 자신의 진짜 정체성과 아내의 죽음에 얽힌 진실에 다가가는 과정을 속도감 있는 전개와 촘촘한 구성을 통해 보여 준다. <BR> <BR> 결혼 후 맞게 된 첫 생일, 일러스트레이터인 도리야마 도시하루는 아내 미유키와의 저녁 약속을 지키기 위해 집으로 갈 길을 재촉한다. 그러나 그가 집에 도착하여 보게 된 것은 조명이 나간 거실과 열일곱 개의 촛불, 그리고 아내의 시체였다. 그런데 그 순간 전화벨이 울리기 시작한다. <BR> <BR> 패닉 상태에서 전화를 받은 도리야마의 귀에 분명 그의 옆에 시체가 되어 누워 있는 아내 미유키의 목소리가 들린다. 곧이어 형사라고 밝히며 두 남자가 찾아와 도리야마를 추궁하다가 끝내 집 안으로 들어오고 만다. 도리야마는 방금 전만 해도 있었던 아내의 시체가 사라진 것에 당황한다. <BR> <BR> 그 순간 정체를 알 수 없는 사람이 전화로 도리야마에게 두 남자의 정체가 사실 형사가 아니며 그를 납치하러 온 것이니 당장 도망치라고 지시한다. 추격을 피하다가 우연히 오쿠무라 지아키라는 여성의 도움을 받게 된 도리야마는 자신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그녀와 함께 파헤치기 시작한다. 그리고 지금까지의 인생이 자신의 것이 아니었다는 충격적인 진실에 직면하게 되는데…
더보기
목차

목차가 없는 도서입니다

더보기
저자 정보
쓰카사키 시로
1950년 1월 25일 아이치 현 출생. 나고야 대학 문학부를 졸업했으며 방송작가로 활동하다가 소설가의 길로 들어섰다. 1983년 야하기 도시히코와 공저한 작품 『어둠의 시합 종료』로 제10회 가도카와 소설상, 1994년 『한 알의 모래로 사막을 말하라』로 제3회 가이코 다케시 상을 수상하였으며 본 작품 『무명인(게놈 해저드)』으로 제15회 산토리 미스터리 대상 독자상을 수상했다. 저서로는 『마음은 언제나 황야』, 『가을과 황혼의 살인』, 『파트너』, 『MW』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