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초록숲 정원에서 온 편지
카렐 차페크 지음
다른세상
 펴냄
8,5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54쪽 | 2005-06-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체코 작가 카렐 차페크가 식물을 통해 얻은 인내와 자연의 시간, 평화에 대해 들려준다. 작가 자신이 오랫동안 정원을 가꾸며 겪은 에피소드를 바탕으로 씌어진 에세이집이다. 1월부터 12월까지 정원사의 한 해 일과를 소개하는 형식으로 구성되며, 형 요제프 차페크가 그린 삽화를 함께 실었다. 국내에서는 2002년에 <원예가의 열두 달>이란 제목으로 출간된 바 있다.<BR> <BR> 이야기는 식물들에 대한 기묘한 관심과 신비로 가득 차 있다. 식물을 가꾼다는 것은 도시에 살면서도 매일매일 자연과 벗하는 것, 또 흙을 통해 순수한 원시성을 가까이 하는 것이 된다. 그가 정원을 가꾸며 식물에게서 배워나가는 것은 미래에 대한 희망이다.<BR> <BR> 더 들여다보면 식물이 인간에게 주는 선물을 발견할 수 있다. 정원사는 식물을 위해 자신의 몸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애쓰면서 스스로 인간임을 잊게 된다는 것이다. 살아 있는 모든 것과의 연대감은 여기서 비롯된다. 사랑하는 대상이 생겼을 때 우리가 하는 희생은 즐겁고 기쁘다.
더보기
목차

초록빛 정원을 꿈꾸며 잡초를 뽑고 또 뽑는다
정원사를 탄생시키는 강력한 바이러스

정원사의 1월
정원사는 1월에도 결코 한가하지 않다
위대하고 흥분된 '기다림', 새싹이여

정원사의 2월
정원사는 봄의 첫 징후에 열광한다
흙 속으로 파고든 정원사의 즐거움

정원사의 3월
겨울이 봄의 공격에 저항하고 있다
연두빛 어린 새싹들의 힘찬 행진

정원사의 4월
정원을 가꾸기에 너무 부적절한 손과 발
오직 꽃을 피우기 위한 위대한 노동

정원사의 5월
심고 또 심어도 결코 만족이란 없다
정말 고마운 5월의 단비

정원사의 6월
잡초와 싸우고 진딧물과 싸우고
장미와 은방울꽃을 뜯어먹고 싶지 않다

정원사의 7월
누차 강조하지만 "비가 와야 한다!"
이곳에는 어떤 식물이 잘 자랄까?

정원사의 8월
이런 녀석을 믿고 내 정원을 맡기다니!
선인장 애호가의 광기는 이유 있다

정원사의 9월
힘이 넘치고 열정적인 개화의 달
흙은 진정한 깨달음의 세계

정원사의 10월
꽃을 심을 빈 땅이 어딘가 있을 텐데
가을의 아름다움에 함께 건배하자

정원사의 11월
깊이 파묻혀 있고 싶은 뿌리의 심리
새싹은 땅 밑에서 미래를 준비한다

정원사의 12월
정원사의 마음은 겨울에도 봄이다
정원을 가꾸는 즐거움에 관하여

- 옮긴이 후기
- 부록

더보기
저자 정보
카렐 차페크
프란츠 카프카, 밀란 쿤데라와 함께 체코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작가다. 오늘날 보통명사가 된 ‘로봇’이라는 단어를 처음으로 탄생시킨 희곡 <R.U.R. : 로숨의 유니버설 로봇>(1920)으로 유명하다. 1890년 1월 9일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보헤미아 북동 지역인 말레 스보토뇨비체에서 태어났다. 어릴 적부터 두 살 위인 형 요제프 차페크(1887~1945, 이 책에 실린 삽화를 그린 화가이자 ‘로봇’이라는 말을 카렐에게 제안한 장본인)와 각별한 형제애를 나눴고, 평생 동안 여러 희곡과 단편들을 공동으로 창작하기도 했다. 프라하를 비롯해 베를린과 파리의 여러 대학에서 공부했고, 1915년에 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카렐 차페크는 1917년부터 <민중신문> 등의 신문사에 다니면서 소설, 희곡, 신문기사, 수필, 동화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수많은 작품을 썼다. 사회 활동에도 적극적이어서 파시즘에 저항하고 민주 정부를 수립하기 위한 운동에 마사리크(체코슬로바키아 초대 대통령) 등과 함께 참여했다. 평생도록 전체주의에 반대했고 인간 개인의 존재 가치를 드러내는 데 주목했다. 차페크 문학의 중심 주제가 과학 문명의 발달로 인한 폐해와 파시즘에 대한 치열한 고발, 그리고 모순적이고 부조리한 존재인 인간에 대한 연민과 사랑인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1928년, 체코의 <민중신문>(Lidove noviny)에 정기적으로 칼럼을 쓰고 있던 카렐 차페크는 독특한 형식의 소설을 신문에 발표하기 시작했는데, 온갖 종류의 희한한 미스터리를 담은 이 소설들이 바로 <주머니 이야기>(Pocket Tales)다. 이 미스터리 소설들은 그 이듬해 <한쪽 주머니에서 나온 이야기>와 <다른 쪽 주머니에서 나온 이야기> 두 권의 책으로 출간되었다. 차페크는 이 작품을 통해 미스터리를 철학의 지위로 끌어올리는 데 성공했다. 이는 지금껏 어떤 미스터리 작가도 시도조차 하지 못했던 일이다. 그는 “범죄 세계에 관해 관심을 갖기 시작하면서, 나는 저절로 정의란 과연 무엇인가 하는 문제에 사로잡혔다. 대체 실제를 어떻게 규명하고 묘사할 것인가? 과연 인간을 어떻게 단죄할 것인가?”라고 하면서, 정의란 무엇이고, 누가 우리를 심판할 것인가, 이 불완전한 세계에서 판결과 처벌은 완벽하게 이루어지고 있는가를 묻는다. 무엇보다 이 소설의 독특함은 다루고 있는 주제들이 대단히 무겁고 진지함에도 불구하고, 체코인 특유의 유머 감각과 경쾌하고 발랄한 스타일을 통해 일상의 미스터리를 풀어냈다는 데 있다. 죄와 벌, 정의와 인간성, 운명과 자유에 관한 이야기가 때로는 웃음과 눈물로, 때로는 통찰력과 유머를 통해 펼쳐지면서 차페크 특유의 독창성이 발휘되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철학소설 3부작 <호르두발>, <유성>, <평범한 인생>과 <도룡뇽과의 전쟁>, 희곡 <R.U.R. : 로숨의 유니버설 로봇>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이슬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마음이 따뜻해지는 책
더보기
lavendi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카렐 차페크 홍차 브랜드가 체코 작가 이름에서 따왔다니.. 뒤늦게 알았음. 관심이 가는 작가이다 (순전히 홍차 덕분에)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