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파우스트 2 (한편의 비극)
요한 볼프강 폰 괴테 지음
책세상
 펴냄
7,900 원
7,11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522쪽 | 2006-08-1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독일의 대문호 괴테의 희곡 <파우스트 - 한 편의 비극>을 완역했다. 2부 12,111행으로 이루어진 <파우스트>는 괴테가 60여 년에 걸쳐 집필한 필생의 역작으로, 독일은 물론 세계 문학사상 가장 위대한 문학 작품 가운데 하나로 평가받는다.<BR> <BR> <파우스트>는 학자의 길을 버리고 세상 속으로 뛰어들어 인류에게 주어진 모든 것을 체험하려는 파우스트와 그를 유혹하기로 신과 내기를 한 악마 메피스토펠레스의 장구한 노정을 그린다. 성서와 서양 고전 텍스트는 물론 다양한 형식과 상징, 알레고리 기법을 차용한 이 희곡을, 괴테 자신은 '괴테라는 이름을 가진 집단의 작품'으로 규정하였다.<BR> <BR> <파우스트>는 국내에서도 이미 20여 차례 이상 번역되었고 고전 필독서가 된 지 오래다. 이 책은 정본으로 공인된 도이처 클라시커(Deutscher Klassiker) 사의 <파우스트>를 텍스트로 삼아, 함부르크 판본을 번역본으로 삼은 기존 번역에서 누락된 부분을 복원하고 오역을 바로잡았다.<BR> <BR> 1994년 도이처 클라시커판 괴테 전집이 출간되었을 당시, 독일의 일간지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은 "이제야 충분하다"라는 표제와 함께 "우리 시대 처음으로 괴테의 저작에 온전하고도 새롭게 다가갈 수 있다"는 내용의 서평을 실은 바 있다. 이 전집 가운데, <파우스트> 편집자인 쇠네(Albrecht Scho"ne)는 괴테의 친필 원고에는 들어 있으나, 출간 당시 삭제되었던 텍스트를 엄밀한 고증을 통해 복원했다.<BR> <BR> 쇠네의 판본을 옮긴 독문학자 김수용 교수는 지나친 의역을 경계하고 원문의 의미를 정확히 살리면서도, <파우스트>에 대한 자신의 문제의식을 부각시키는 번역을 택했다. 2004년 <괴테 파우스트 휴머니즘 - 신이 떠난 자리에 인간이 서다>에서 파우스트에 대한 독자적인 해석을 시도한 바 있다. <파우스트>를 반성적, 성찰적 현대성에 대한 텍스트로 보면서 <파우스트 - 한 편의 비극>의 번역에도 이러한 해석을 녹여냈다.
더보기
목차

1권
헌사
무대에서의 서연
천상의 서곡
비극 제1부


2권
비극 제2부 - 전5막
제1막
제2막
제3막
제4막
제5막

작가 인터뷰
작가연보

더보기
저자 정보
요한 볼프강 폰 괴테
1749년 프랑크푸르트의 부호 집안에서 태어나 생전에 이미 독일 문학사상 최초로 세계문학의 거목으로 평가받은 대문호이다. 스물다섯살에 발표, 그의 출세작이 된 『젊은 베르터의 고뇌』는 감성의 해방과 전인적 자아실현의 이상을 추구한 질풍노도 문학운동을 대표하는 서간체 소설이다. 이 작품은 주인공 베르터의 옷차림이 유행하고 모방 자살이 잇따르는 등 당시 유럽 전역에서 열광적인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그밖에 유럽 교양소설(Bildungsroman)의 효시로 평가받는 『빌헬름 마이스터의 수업시대??와 그 후속편 『빌헬름 마이스터의 편력시대』 『친화력』 등의 소설을 남겼다. 죽기 직전까지 육십여년에 걸쳐 집필한 희곡 『파우스트』는 근대적 자아의 갈등과 자본주의적 근대화의 내적 모순을 파헤친 불후의 대작이다. 시, 소설, 희곡을 통틀어 모든 장르에서 빼어난 작품을 남겼을 뿐 아니라, 이십대 후반 이후 평생 동안 바이마르 공국(公國)의 고위 관리로 재직하며 국정에 참여한 정치인이기도 했다. 또한 해부학, 식물학, 광물학, 광학 등 자연 탐구에도 몰두했는데, 뉴턴의 광학을 논파하려 연구를 거듭하고 그 결실인 『색채론』을 저술했다. 오늘날의 관점에서 보면 인문학, 사회학, 자연과학의 모든 분야를 지칠 줄 모르고 탐구한 괴테는 세계문학에서 전무후무한 ‘종합적 지성’을 갖춘 작가라 할 수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