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빠빠라기
투이아비 지음
동서고금
 펴냄
7,500 원
6,7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79쪽 | 2003-10-18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빠빠라기'는 남태평양 사모아 제도의 원주민들이 백인들을 부르는 말이다. 선교사를 태운 돛단배가 멀리서 섬을 향해 다가오는 것을 본 원주민들이 배의 돛을 하늘이 찢어진 것이라고 생각한 데서 유래된 이름으로, 자연의 이치를 거스르기 좋아하는 현대인의 본성을 상징한다.<BR> <BR> 이 책은 1920년 독일인 선교사 에리히 쇼이어만이 문명 세계의 언어로 번역하여 출판한 것이다. 문명에 대한 비문명인의 적나라한 비판이 당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으며, 아직까지도 곳곳에서 사랑받고 있는 책이다. 그들의 순수한 눈을 통해 우리의 인위적인 삶을 되돌아볼 기회를 제공하는 책.
더보기
목차

1. 빠빠라기의 고깃덩어리 감추기, 허리 도롱이와 거적에 관해서
2. 돌궤짝, 돌 틈, 돌섬 그리고 돌 사이에 있는 것에 관하여
3. 둥근 쇠붙이아 묵직한 종이에 대하여
4. 많은 물건이 빠빠라기를 가난하게 만든다
5. 빠빠라기는 시간이 없다
6. 빠빠라기가 하느님을 가난하게 만들었다
7. 위대한 영혼은 기계보다 강하다
8. 빠빠라기의 직업과 그것 때문에
9. 그들이 얼마나혼란스러워 하는지에 대해
10. 거짓 삶이 난무하는 곳과 뭉치로 된 종이에 대해
11. '생각'이라는 이름의 중병
12. 빠빠라기는 우리를 자기들이 갇혀 있는 어둠 속으로 끌어들이려 한다

더보기
저자 정보
투이아비
남태평양 사모아 제도 작은 섬의 추장. 젊은 시절 선교사에게 교육을 받으며 서양 문물에 눈뜬 그는 성인이 되자 문화 사찰단 일원으로서 유럽을 방문했고, 그곳에서 자신이 목격한 문명 세계를 폴리네시아의 형제들과 원주민들에게 문명 발달의 폐해를 경고하기 위해 연설문 형식으로 기록했다. 이 글은 문명에 대한 비문명인의 적나라한 질타로 평가되어 문명 세계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고, 고전으로서 지금까지도 세계 각국에서 번역되어 출판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