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평양 기생 강명화전 (이해조 장편소설)

이해조 지음 | 새움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3명

9,500원 10% 8,550원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강명화 #기생 #음독자살 #음모
232 | 2015.4.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일제강점기 때 크게 유행했던 '딱지본 소설'이 새롭게 출간됐다. '딱지본'은 1920년대 전후에 발행된 구활자본 책으로서, 표지가 아이들이 갖고 노는 딱지처럼 울긋불긋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책 가격이 당시 국수 한 그릇 값인 6전에 팔렸기 때문에 '육전소설'이라고도 불렸다. 딱지본 소설은 사랑과 자유연애 등 대중적이고 오락성 강한 내용 때문에 독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BR> <BR>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딱지본 소설은 <평양 기생 강명화전>. 1920년대 실존인물이었던 평양 기생 강명화와 영남갑부 외아들 장병천의 자살을 직접적인 소재로 다뤄, 딱지본 소설 중에서도 가장 인기가 높았던 작품이다. 뛰어난 미모와 사교술에다 빼어난 춤과 노래 실력까지 갖춘 평양 기생 강명화의 음독자살은, 당시 언론에 대서특필되었고, 시인이자 화가인 나혜석이 그녀의 자살을 두고 신문에 장문의 논평(책 부록 게재)을 게재하는 등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BR> <BR> 출간 직후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킨 이 소설은, 연애지상주의와 정사(情死) 신드롬을 불러일으키는 등 숱한 화제를 남겼다. "강명화를 따라간다"며 자신들의 사랑을 죽음으로 증명한 청춘남녀들이 줄을 이었고, 비련의 주인공 강명화처럼 이룰 수 없는 사랑을 품고 자신의 신세를 한탄한 기생들의 자살도 끊이지 않았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2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