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엄마에 대한 사랑을 잊고 사는 이들에게
깊은 울림과 감동을 선물하는 책

말순씨는 나를 남편으로 착각한다 (70대 소녀 엄마와 40대 늙은 아이의 동거 이야기)
최정원 지음
베프북스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슬플 때
힘들 때
용기가 필요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동
#동거
#사랑
#엄마
#힐링
304쪽 | 2015-08-3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70대 소녀 엄마와 40대 늙은 아이의 동거 이야기 <말순 씨는 나를 남편으로 착각한다>. 70대 소녀 같은 어머니와 40대 결혼 못한 늙은 아들의 동거 생활은 어떨까? 두 사람은 어떤 생각을 하고, 어떤 마음으로 살며, 꿈꾸며, 사랑할까? <BR> <BR> 윤수일의 '사랑만은 않겠어요'를 즐겨 부르고, 매일 한 잔의 커피를 마시며, 밤하늘을 보며 눈물 짓는 소녀 같은 어머니. 아무리 늦은 시간이라도 퇴근한 아들을 위해 두 눈을 부비며 밥상을 차리고, 한정식 집보다 많은 반찬의 도시락을 싸주면서도 국물 없는 한 끼에 미안해하는 변함없는 어머니의 사랑… 그리고 이제는 오랜 세월 묵혀두어야만 했던 어머니의 아픔에 함께 울어줄 수 있는 나이가 된 늙은 아들이 써내려가는 이야기. <BR> <BR> 마치 13년차 권태기 부부처럼 티격태격하는 모자母子의 모습에 피식 웃음이 나다가도, 소소하게 건네는 말 한 마디에 울컥 가슴이 먹먹해지는 각각의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이야기는 어느새 누구의 가슴에나 살고 있는 '어머니'라는 이름에게로 가 닿는다. 모자를 바라보는 오랜 지기 유별남 작가의 따듯한 시선이 담긴 사진 작품들은 이야기의 한 조각이 되어 감동을 더해준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어머니의 마음으로 자식의 마음으로 함께 물든다는 것

1부. 가끔, 말순 씨는 나를 남편으로 착각한다
나는 아버지를 연기했다
추억을 남기고 간 사람
말할 수 없는 마음을 듣다
그녀도 한때는 꽃이었다
짜장면에 한 맺힌 날
늙은 소녀의 날
한쪽 눈이 실수로 울지라도
그 된장독은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
라일락꽃 독살 미수사건
소주 두 병짜리 날
그녀는 아직도 소녀일까
꽃보다 말순 씨
0퍼센트의 사랑
말순 씨는 날 남편으로 착각한다
이상한 술집
마음이 기억하는 한
참기름만은 아니되오
그날의 시린 발은 무사할까
마음 열고 사랑을 해봐
작두를 대령하라
봄처녀 제 오시네
사랑이란 등대가 되는 것

2부. 나에게 아내는 오지 않는다
가스레인지 위의 반성문
축제의 의미
치명적 음식
말순 씨, 너구리 한 마리 몰고 가세요
꿈꾸는 숲속의 소녀
살과의 전쟁
꽈배기는 다이아몬드보다 세다
가슴이 비뚤어졌다
늙은 어린이날
한라산은 오르는 게 아니라 마시는 것
캔디가 울었다
칼로 물 베기
메트로 도난 사건
보쌈가방
나에게 아내는 오지 않는다
꽃마차는 어디로
명절은 전쟁이다
세상에서 가장 따듯한 말 한마디
진정한 위로
만날 술이야
희미해져 가는 시어머니의 꿈
김밥꽃
시래기 갤러리
그녀는 양말도둑
중독은 그리움을 낳는다
겨울잠 자는 곰탱이
술주정
말순 씨 코는 못 속여
술 먹은 내 마음속 한마디는 옹알이
몰라, 알 수가 없어

3부. 당신이 있어 삶이 향기롭다
우리 집엔 선녀가 산다
나는 정말 행복한 사람
꼬마 의자 네 개의 의미
초등학교 6년산 신붓감 구하기
나가요
일주일 후 나는 인간이 된다
그리움이 붉은 꽃을 피웠다
붙박이 사랑
나는 정글에 산다
산삼 한 뿌리 먹고 가세요
그녀는 매일 탑을 쌓는다
청국장 냄새를 휘날리며
사랑이었다
안타까운 마음뿐
절 떡은 괜찮아
‘노숙자’와 ‘실업자’는 한 끗발 차
부시우먼과는 못 살아
내가 회사에서 잘리면 그녀는 가장이 된다
사업하느니 그냥 놀아
소설가 말순 씨
행복한 술상
세상에서 가장 슬픈 음악
약은 항상 2인분
기네스 맥주와 숙성된 콜라
말보로를 입에 문 서부의 쌍권총
말순 씨가 술병 났다
사람 속을 아는 여자
미안한 마음, 고마운 마음
적과의 아침식사
보석 같은 사람
말순 씨는 상상 영양실조 중
적과의 먹방 휴가
한 지붕 두 가족
행복을 주는 도시락

더보기
저자 정보
최정원
서울예술대학교 문예창작과 졸업. 잡지사 기자와 출판사 편집장과 주간을 지냈다. 다수의 중앙일간지와 잡지에 칼럼을 썼고, 기자아카데미 및 공공기관에서 잡지기획, 출판기획 및 디자인 강의를 했다. 현재 출판기획자, 출판사 기획위원, 숭실대 문예창작학부에서 출판기획 강의를 하고 있다. 저서로 《말순 씨는 나를 남편으로 착각한다》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5
Sarah.K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생활 밀착형 에세이가 내겐 익숙지 않나보다. 인간극장이나 관찰카메라 처럼 영상으로 보는 것이 더 다가온다.
더보기
꿈쟁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70대_소녀_엄마와  #40대_늙은_아이의_동거이야기 이럴거면 헤어져. 더 이상은 못참아! 어느 누가 엄마와 아들의 대화라고 생각하겠는가. "우리 삶이 그리 고소하지는 않았잖아? "발색깔이 왜 그래? "돈 때문에 결혼했어, 100퍼센트 "나에게 아내는 오지 않아!  나도 인간답게 살아볼거야. 엄마 가슴에 생채기를 내는 것도 모자라, 그 생채기를 계속 긁고 긁어 아물 틈이 없게 만드는 늙은 아이. 그런 아들을 남편이 죽은 후, 더 사랑을  쏟으며 매끼니 10가지 이상의 반찬과 술상으로 정성스럽게 키우는 소녀엄마. 이들의 대화는 #기승전지랄 #기승전결혼 이지만 서로가 서로를 얼마나 생각하고 있는지 그대로 전해진다. 가끔 가슴 아픈 일도 과장되고 아름답게 기억될 때가 있다. 그건 누군가를 아름답게 기억해 당신이 아름답게 살아야 할 가치를 찾아야 겠다는 강한 그리움의 표현이 아닐까? 그래서 아픈 기억도 때론 사랑의 추억으로 바뀌는 것이 아닐까?(p.66) 그랬다. 말순씨가 내 뒤에서 말없이 바쳐주고 있기에 험난한 세상속에서 헤엄칠 수 있었다. 혹 내가 물속에 빠져도 건져줄 사람도 그녀였고. 내가 쓰러져도 다시 일어날 용기를 주는 사람도 그녀였다. 아무리 힘들어도 말순씨 앞에서 눈물을 흘리는건 삼가야겠다. (p.123) #늙은아이와_소녀엄마의 #사랑이_오래도록_이어지길. 그런데, 작가님 지금은 결혼 하셨을까요? 안하셨어도 이해 됩니다. 그리고, 작가님!   제 생각엔 작가님이 어머님을  아내로 생각하시는것 같습니다만ㅋ
더보기
사는게버거운정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그것은 사랑이였다. 절대 우린 흉내낼수 없는... 그리고 시간이 지나야 알게되는... #은비령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