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누구 (아사이 료 장편소설)
아사이 료 지음
은행나무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08쪽 | 2013-08-1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13년 제148회 나오키상 수상작. 풋풋한 청춘들의 사랑 얘기, 혹은 자아 찾기, 그도 아니면 관계니, 상실이니 운운하는 기존의 청춘소설들을 비웃기라도 하듯, 너무나 적나라하고 솔직한, 그래서 더 무서운 청춘들의 진짜 이야기. 대학 졸업반 친구 다섯 명의 취업활동 이야기와 SNS를 통한 그들의 현실을 보여 주는 단면을 절묘하게 조화시킨 소설이다. <BR> <BR> 스물셋의 작가는 자신이 겪은 혹은 주변 친구들을 통해 느꼈을 법한 젊은 세대의 현실과 심리를 고도의 리얼리티를 살려 표현하는 데 중점을 둔다. 남에게 보여지고 싶은 자신의 모습으로 SNS 안에서 살아가는 또 다른 그들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며 오늘날 젊은이들의 모순적 실상을 보여준다. 이 책의 클라이맥스인 마지막 30여 페이지는 누구나 아파할 이 시대 청춘들의 가슴 서늘한 자기 고백이다. <BR> <BR> 다쿠토는 취업활동을 위해 소속되어 있던 극단을 멀리 한다. 룸메이트인 고타로도 밴드에서 은퇴하려 한다. 이미 취업활동을 본격적으로 하고 있는 고타로의 여자 친구 미즈키와 미즈키가 유학생 교류회에서 알게 된 리카도 합류하여 각각 취업을 위한 정보를 서로서로 교환하며 지낸다. <BR> <BR> 사회성이 좋은 고타로, 언제나 진지한 미즈키, 자신이 직접 명함까지 만드는 등 적극적으로 자기 PR을 하는 리카, 그리고 취업활동을 하지 않고 독자적인 자기 미래를 모색 중인 리카의 남자 친구 다카요시. 트위터 계정을 갖고 있는 이 다섯 명은 각자 자신의 근황이나 기분을 트위터에 올린다. 그러던 중 다쿠토는 다카요시의 비밀 계정을 발견한다.
더보기
저자 정보
아사이 료
1989년 일본 기후 현에서 태어남. 와세다대학교 문화구상학부 졸업. 2009년 <내 친구 기리시마 동아리활동 그만둔대>로 제22회 소설 스바루 신인상을 수상하면서 데뷔. 장이 안 좋다. 2010년 <치어 남자!!>에서는 다수의 인물이 등장하는 스포츠 소설의 특징으로 인해 각 인물들에 대한 묘사구분에 실패함. 2013년 <누구>로 제148회 나오키상을 수상하면서 한순간에 우쭐해짐. 2014년 <세계지도의 밑그림>으로 제29회 쓰보다조지 문학상을 수상하는데 좋은 얘기 쓰고 사람 좋은 척 좀 하지 말라고 규탄받음. 봄옷과 가을 옷을 똑같이 입고 다님. 물건을 험하게 안 씀. 맛을 잘 구별하지 못함.
더보기
남긴 글 4
레리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취직에 대해 진지한 생각을 해본적 없는 다쿠토 다쿠토의 룸메이트 고타로 해외 연수 경험이 있고 북유럽을 좋아하는 미즈키 인턴, 리더 등 각종 경험이 많고 인맥 쌓기를 좋아하는 리카 취업활동보단 독자적인 움직임을 선호하는 리카의 남친 다카요시 이 다섯명의 친구들이 모여 구직활동에 대한 정보와 준비를 하며 트위터로 상태와 기분을 올린다. 취업활동, SNS 이 두 가지로 풀어나가는 이야기로 현재의 청년들이 읽기 괜찮은 책 같다. 나름의 반전?도 있고ㅋㅋ 이런저런 생각을 넓혀주는 이야기들도 있다. 무엇보다 주인공들이 평범한, 어디에나 있을듯한 주변 인물들이라는 점이 마음에 든다. 취업활동이 고통스러운 이유는 두 가지라고 생각한다. 한 가지는 물론 시험에서 계속 떨어지는 것이다. 누군가에게 거절당하는 체험을 몇 번이나 되풀이한다는 것은 고통이다. 그리고 또 한 가지는 별로 대단치 않은 자신을 대단한 것처럼 계속 얘기해야 하는 일이다. - p.46 언젠가부터 우리는 짧은 말로 자신을 표현해야 했다. 페이스북이나 블로그 톱 페이지에서는 알기 쉽게, 또한 간결하게. 트위터에서는 140자 이내로, 면접에서는 일단 키워드부터. 아주 약간의 말과 작은 사진만으로 자신이 누구인지 이야기할 때, 어떤 말을 취사선택해야 할 것인가. - p.60 회사 시험에 힘을 백 퍼센트 써 버리기는 아깝다. 담력 테스트라는 말로 자신을 속이고, 복권 사는 기분으로 시험을 치지 않으면 체력이 아깝다. - p.112
더보기
시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_ 148회 나오키상 수상작. 등장인물들과 같이 취업 활동을 통해 신입사원이 된 89년생의 작가. 일본 배경의 일본 작가가 쓴 소설이지만 한국의 20~30대 이야기와 다르지 않다. . 실험실 구석 자리에서 몰래 숨어 자소서 쓰던 나, 내 평생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렌즈를 사서 끼고 뻑뻑함에 눈물 줄줄 흘리며 면접 보러 가던 나, 낯설고 불편한 정장에 어색하게 자세를 고치던 나. 그 때의 나는 어떤 마음이었지? _ “같은 장소에 있으면서 각자의 생각을 직접 얘기하지 않는 두 사람과 같은 곳에 남겨지면 대수롭잖은 얘기조차 하지 못하는 두 사람. 다카요시가 R&B를 계속 틀어 주어 다행이었어, 하고 아무도 아무 얘기도 하지 않는 방 안에서 나는 생각했다.” (p.89) . 진짜 ‘파이팅’은 인터넷이나 SNS 어디에도 굴러다니지 않는다. 바로 바로 서는 전철 안에서, 너무 센 2월의 난방 속에서 툭 굴러 떨어진 것이다. (p.127) . “살아간다는 것은 아마도 자신의 선로를 함께 봐 주는 인원 수가 달라져 가는 거라고 생각해. (중략) 나 이외의 사람과 함께 보아 온 자신의 선로를 자기 혼자 바라보게 되고, 이윽고 또 누군가와 함께 응시할 날이 와. 그 즈음에는 그 소중한 누군가의 선로를 함께 바라보겠지. (p.227) . “마지막 개명(改名)같은 것이 끝났나고 생각하니, 뭐랄까, 좀 쓸쓸해지더군요. (중략) 우리는 지금까지 그렇게 자동적으로 바뀌어 왔잖아? 초등학교 들어가서 6년 지나면 중학생이란 이름으로 바뀌고, 3년 지나면 고등학생이란 이름이 되고. 그런데 앞으로는 스스로 그걸 해 나갈 수밖에 없다는 거야.” (p.254) . “난 그냥 취업활동을 잘하는 것 뿐이었어. 달리기를 잘한다, 축구를 잘한다, 요리를 잘한다, 글씨를 잘쓴다 하는 것과 같은 레벨에서 취업활동을 잘하는 것 뿐이었어. 그런데 취업활동을 잘하면 마치 그 사람이 통째로 아주 대단한 것처럼 말해. 취업활동 이외의 일도 뭐든 해낼 수 있는 것처럼. 그거, 뭐랄까. 그것과 마찬가지로 말이야, 피망을 못 먹는 것처럼, 윗몸일으키기를 못하는 것처럼 그냥 취업활동을 못하는 사람도 있잖아. 그런데 취업활동을 잘하지 못하면 그 사람은 통째로 무능한 게 되어 버려.” (p.265) . “10점이어도 20점이어도 좋으니 네 속에서 꺼내. 네 속에서 꺼내지 않으면 점수조차 받을 수 없으니까. 100점이 될 때까지 무언가를 숙성시켰다가 표현한들 너를 너와 똑같이 보는 사람은 이제 없다니까.” (p.283)
더보기
앨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괴리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