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늑대토템 2

장룽 지음 | 김영사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13,000원 10% 13,000원
592 | 2008.7.21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07년 제1회 ‘맨 아시아 문학상’을 수상한 소설. 중국 문화대혁명 시기 내몽골에서 늑대와 생활하며 깨우친 경험을 기반으로 한 작가의 자전적 소설이다. 늑대와 인간이 벌이는 생존을 위한 두뇌싸움이 드넓은 초원을 배경으로 장대하고 긴장감 넘치게 펼쳐진다. 여기에 작가가 품고 있는 문명관, 역사관, 세계관, 사상, 지식 등이 중국의 역사와 문화를 하나로 꿰뚫고 있다. <BR> <BR> 작가의 분신이라고 할 수 있는 지식청년 천전은 북경에서 멀리 떨어진 내몽골 국경지역 목장으로 들어간다. 그리고 지혜롭고 유명한 사냥꾼 빌게 할아버지 집에서 양치기 생활을 하게 된다. 어느 날, 빌게 할아버지와 떨어져 행동한 아주 짧은 시간에 수십 마리의 늑대 무리와 마주친다.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이었지만 그는 빌게 할아버지의 가르침을 떠올리며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진다. <BR> <BR> 이 전율적인 체험 이후 그는 늑대라는 존재와 늑대와의 관계 속에서 배양된 유목민의 문화에 대한 외경심을 품게 된다. 무엇보다 늑대의 강한 단결 정신, 가족에 대한 책임감, 지혜와 용맹스러움 등을 통해 몽골의 군사가 길들여지고 초원의 생태를 보호해왔다는 사실에 감동한다. 그리고 늑대에 매료당한 그는 초원사람들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사건을 벌인다. 바로 늑대의 굴에 들어가 직접 늑대를 기르는 것이다. <BR> <BR> 이러한 일은 초원과 몽골민족사회의 전통을 위반하는 일이다. 또한 목숨을 위태롭게 만들 수 있다. 하지만 천전은 이를 극복하고 늑대를 기르기 시작한다. 물론 높은 긍지와 공격적인 성질을 지닌 늑대는 결코 길들여지지 않았다. 하지만 천전은 그런 늑대의 모습에서 그들만의 자존심과 용맹함을 하나씩 발견한다. 그러던 어느 날, 새끼 늑대가 조금씩 성장하며 기어이 농장에서 늑대의 울음소리를 내 상황은 그에게 더욱 불리하게 흘러가는데...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