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43번지 유령 저택 3 (유언장에 숨어 있는 비밀)
케이트 클리스 지음
시공주니어
 펴냄
9,000 원
8,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31쪽 | 2013-01-1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3년 연속 미국 어린이도서관협회 선정 도서, 미국 17개 주 도서상 수상 및 후보작. 새 책을 쓰기 위해 ‘으슥한 공동묘지 길 43번지’에 있는 ‘유령 저택’에 들어온 어린이책 작가 부루퉁 B. 그럼플리가 이미 그곳에 살고 있는 소년 드리미 호프와 유령 올드미스 C. 스푸키와 함께 지내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편지, 이메일, 신문, 리플릿 등의 다양한 형태로 재미있게 보여 준다.<BR> <BR> 이름만큼이나 개성 만점인 등장인물들이 편지로만 의사소통을 한다는 독특한 설정이 무척이나 흥미롭고, 그 안에 숨어 있는 깨알 같은 말장난이 처음부터 끝까지 유쾌함과 유머를 선사한다. 엄청 무서운 이야기인 척하지만, 실은 너무 어설프고 어이없어서 웃을 수밖에 없는 ‘웃기는 유령 이야기’가 펼쳐진다.<BR> <BR> 어느 날, 겁나라 오싹 시립 도서관에서 집으로 돌아가는 드리미 호프 뒤를 어떤 덩치 큰 개가 따라온다. 개 목걸이엔 ‘시크릿(비밀)’이란 이름이 적혀 있다. 사실, 시크릿은 수집가이자 백만장자인, 하지만 이젠 고인이 된 쿠리쿠리 스멜이 키우던 개다.<BR> <BR> 드리미는 시크릿을 키우자고 부루퉁과 올드미스에게 편지를 쓰지만, 부루퉁은 주인을 찾아보자고 하고, 평소 고양이를 더 좋아하는 올드미스는 반대를 한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시크릿이 밤새 짖어 대는 통에 고양이 섀도는 집을 나가 버리고, 부루퉁과 올드미스는 불면증에 시달리며 예민해진다.<BR> <BR> 단란했던 ‘43번지 유령 저택 삼총사’ 사이가 삐걱대기 시작하자, 이 모든 일이 자기 탓이라고 생각한 드리미는 결국 시크릿을 데리고 가출을 하고, 드리미의 가출에 죄책감을 느낀 올드미스마저 집을 나가 버린다. 한편, 쿠리쿠리 스멜은 자식들인 워리워리 스멜과 키티키티 스멜에게 알쏭달쏭 오행시로 된 유언장을 남기는데….
더보기
저자 정보
케이트 클리스
미국 일리노이 주에 있는 피오리아에서 자랐습니다. 지은 책으로 《43번지 유령 저택》 시리즈, 《분수에 관하여 Regarding the Fountain》, 《평범하지 않아 Deliver Us from Normal》, 《난 이제 절대 울지 않아》 등이 있습니다. 《불량 하우스》는 온갖 물건을 집에 쌓아 두는 아빠와 그의 가족, 그리고 그를 둘러싼 마을 사람들이 어지러운 인생의 파편 속에서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재난을 이겨 내고, 희망과 의미를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홈페이지 www.kateandsarahklise.com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