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악마는 사라지지 않는다

도널드 레이 폴록 지음 | 은행나무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3명

14,000원 10% 12,600원
340 | 2015.8.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단편집 <녹켐스티프>로 펜/로버트 W. 빙엄상을 수상하며 데뷔한 도널드 레이 폴록의 첫 장편소설로, 작가 자신이 나고 자란 산간 도시를 무대로 희망 없는 삶이 증폭시킨 광기를 그린다. '오랜만에 나온 제대로 된 미국식 고딕 소설'이라는 평가 아래 프랑스 추리문학대상, 프랑스 추리비평 미스터리상, 독일 추리소설상을 수상했다. <BR> <BR> 또한 더 세고 빈틈없는 작품을 기다려온 마니아들로부터 '오랜만에 나는 재밌지만 웬만한 사람은 소화할 수 없는 책을 만났다'는 역설적 극찬을 받기도 했다. 생생한 캐릭터와 위악 없는 간결한 문장이 자아내는 공포가 압권인 작품이다. <BR> <BR> 20세기 중반, 오하이오와 웨스트버지니아의 낙후된 도시들. 자랑할 거라고는 오래된 제지 공장뿐이고 돈 되는 곳은 도축장뿐이다. 변태적 범죄가 들끓는 가운데, 아픈 아내가 먼저 떠날까 전전긍긍하는 애처가가 있고, 여자에 빌어먹고 사는 남자가 있고, 헌금이 걷히지 않는 교회가 있다. 나아질 줄 모르는 삶이 계속되고, 일상적 불행과 태만은 이제 광기로 이어진다. <BR> <BR> 남편은 혈안으로 피의 제물을 찾고, 남자는 여자를 이용해 차에 태운 자를 죽이며, 전도사의 서커스가 된 교회에는 어리석은 희생양만이 득시글하다. 신의 방관 속에 이제 심판은 누구의 몫으로 남는가. 이 광기의 공간에서 선한 자가 만들어내는 전복의 순간은 없다. 더욱더 큰 폭주가 악한 자들을 자멸케 하리라는 예감 속에 이야기가 잔인해지고 경악스러워질수록 오히려 희열을 맛보는 묘한 소설이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