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장소의 재발견 (우리가 살고 있는 곳들에 숨겨진 비밀)
앨러스테어 보네트 지음
책읽는수요일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12쪽 | 2015-07-24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아마존 에디터 선정 올해의 책. 우리가 지금 이곳에 살면서 잃어버린 것들은 무엇일까? 각박한 삶을 뒤로하고 자유롭게 탈출하고 싶은 욕망을 간직한 채 살아가는 도시인들의 토포필리아, 즉 ‘장소에 대한 본질적인 사랑’을 일깨우고 향수를 자극하는 세계 곳곳의 이색적인 장소들로 여행을 떠난다. 길모퉁이 골목에서 뉴욕의 빌딩 숲 사이, 아무도 살지 않는 도시를 지나 어린 시절 비밀 장소까지. 탐험의 낭만과 머묾의 의미를 동시에 선사한다.<BR> <BR> 앨러스테어 보네트는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은 여전히 미지의 세계이며, 아직 우리의 흥미를 끌 만한 장소들이 주변에 너무나도 많다고 말한다. 그는 몇몇 지도에서만 발견되거나, 어떤 지도에서도 발견되지 않은 장소, 즉 ‘지도 바깥에 있는(off the map)’ 곳을 찾아내어 천편일률적으로 변하고 있는 세계의 경관들 속에서 우리의 상상력을 자극하고 우리의 정체성을 다시금 일깨워주는 장소들을 소개한다. <BR>
더보기
목차

서문

제1장 잃어버린 곳에 관하여

첨단기술이 빼앗은 것들 | 샌디 섬
도시의 이름에 담겨 있는 것들 | 레닌그라드
상실된 삶과 평화의 역설 | 아르니
종교와 소비주의, 그리고 권력의 야심 | 메카
가라앉은 섬이 남긴 생존의 지혜 | 뉴 무어 섬
도시와 자연의 공존에 관한 딜레마 | <시간의 경관>
갈팡질팡하는 지리학 | 아랄쿰 사막

제2장 숨어 있는 곳에 관하여
도시는 우리들의 놀이터다 | 미궁
자발적 고립의 심리학 | 젤레즈노고르스크
누가 이들을 땅 밑으로 내몰았나 | 카파도키아의 지하 도시
도시와 동물의 생태학 | 여우 굴
주거에 관한 상식을 깨다 | 마닐라의 북공동묘지
타인과 함께 사는 법을 배우다 | 노스 센티널 섬

제3장 주인 없는 땅에 관하여
자유와 경계 사이의 거리 | 기니와 세네갈 국경 초소 사이
영토에 얽힌 이기적 논리 | 비르 타윌
버림받은 사람들의 전쟁 | 나후아테리크
왜 그들은 정착할 수 없는가 | 트와일 아부 자르왈
방향상실의 공간 | 교통섬

제4장 죽은 도시에 관하여
도시는 기억을 먹고 산다 | 위테눔
왜 아무도 살지 않는 도시를 만드는가 | 캉바시
콤플렉스를 감추기 위한 도시학 | 기정동
서로 다른 종교가 만든 폐허의 도시 | 아그담
인간이 떠난 자리에 남겨진 것들 | 프리피야티
방치된 도시의 미학 | 시칠리아 미완성 고고 유적 공원

제5장 예외의 장소에 관하여
나라 안에 또 다른 나라 만들기 | 제이스트 공군 기지
창고와 예술이 만든 경제학 | 제네바 자유무역항
비밀의 장소를 만드는 완벽한 방법 | 브라이트 라이트
하늘의 주인은 누구인가 | 국제 공역
한 줌의 토지에 얽힌 욕망 | 자투리 공간
도시에 지친 사람들의 공동체 | 풍요의 마을
여성을 배척하는 수도원의 궤변 | 아토스 산
노예의 후손들이 되찾은 정체성 | 새싹 농장
게릴라들이 영토에 집착하느라 놓친 것들 | 콜롬비아의 FARC 통치 지역
야만의 도시를 만든 우리들의 무관심 | 호비오

제6장 고립 영토와 분열 국가에 관하여
국경 없는 세계의 유쾌한 미래 | 바를러나사우와 바를러헤르토흐
감옥으로 변해버린 국경 지대 | 치트마할
나만의 나라를 세우는 데 필요한 것 | 시랜드
제2의 영국은 탄생할 수 있을까 | 룬다 초크웨 연합 왕국
국가는 얼마나 더 세분화될 것인가 | 가가우지아

제7장 떠 있는 섬에 관하여
바다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왕국 | 부석과 쓰레기 섬
왜 가라앉을 섬에 부자들이 몰리는가 | 떠 있는 몰디브
지도를 바꾸려는 인간의 상상력 | 니프터크 P-32 분무식 얼음 섬
집에 앉아 세계를 여행하는 법 | 더 월드 호

제8장 일시적 장소에 관하여
에로티시즘의 지리학 | 호그스 백 레이바이
왜 항공사 직원들은 주차장에서 잘까 | LAX 주차장
일주일간의 유토피아 | 노웨어 축제
아이들의 비밀 기지에서 가상현실게임 심즈까지 | 스테이시네 골목

결론 | 장소를 좋아하는 생물 종을 위한 공감
감사의 말
참고문헌

더보기
저자 정보
앨러스테어 보네트
런던 근처의 작고 오래된 마을 에핑Epping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 어른들의 눈을 피해 언제라도 숨을 수 있는 비밀 장소 만들기를 좋아했고, 이탈로 칼비노의 《보이지 않는 도시들》과 J. G. 발라드의 《물에 잠긴 세계》를 즐겨 읽었다. 그는 다른 무엇보다 장소가 우리의 상상력을 자극한다고 생각한다. 또한 큰 도시의 성장으로 자신의 고향을 비롯한 작은 마을들이 무참히 잠식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했던 그의 관심은 지리학의 다양한 연구를 하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1994년에는 기존 질서에 문제의식을 제기함으로써 새로운 사회를 만들고자 한 상황주의자들의 이론을 표방하는《 경계 넘기: 도시 탐험 잡지Transgressions: A Journal of Urban Exploration》의 편집을 맡아 다양한 지리학적 실험을 시도했다. 베를린의 지도를 보며 뉴캐슬에서 어린이집 찾아가기, 도시의 숨겨진 터널이나 지하 도시 찾아가기처럼 이미 탐험이 끝난 장소들을 새로운 시각으로 접근하는 방식들을 선보여 학계와 독자들로부터 주목을 받았다. 뉴캐슬 대학의 사회지리학 교수가 된 이후로는 서양 세계의 사상, 향수와 기억의 지리학과 정치 문제, 반인종주의와‘ 백인성’의 국제 역사, 유럽 아방가르드의 지리학적 이론 등을 주로 연구했다. 저서로는 《지리학이란 무엇인가》, 《서양의 사상: 문화, 정책 그리고 역사》, 《향수의 지리학》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