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휘트먼의 천국
마이클 커닝햄 지음
생각의나무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72쪽 | 2005-09-26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퓰리처상 수상작 <세월 The Hours>의 작가, 마이클 커닝햄의 장편소설이다. 과거, 현재, 미래를 넘나들며 미국과 세계의 운명을 그린 3부작으로 구성되었다. 인물들은 각 장이 시작될 때마다 새로운 관계 속에 놓이고, 사건과 상징들은 절묘하게 맞물린다.<BR> <BR> 1장 '기계 속에서'는 산업혁명 절정기의 뉴욕에서 노동자들이 부딪치는 현실을 그린 일종의 괴담이다. 죽은 형 사이먼의 약혼녀 캐더린을 사랑하는 12살 소년 루크는, 형을 죽인 공장의 기계 안에 형의 유령이 살면서 캐더린을 데려가려 한다는 것을 깨닫는다.<BR> <BR> 2장 '어린이들의 십자군'은 9.11 테러로 치유불가능의 만성적 공포에 빠진 뉴욕에서 무작위로 폭탄을 터뜨리는 테러집단을 추적하는 누아르 스릴러. 흑인 수사원인 캣은 테러 행위 집단의 일원인 불구의 소년과 만나면서 잃어버린 아들 루크를 떠올린다.<BR> <BR> 3장은 핵폭발이 후 외계 행성들에서 온 피난민들이 다수를 점한 150년 후 뉴욕을 무대로 하고 있다. 인조인간 사이먼, 도마뱀처럼 생긴 외계 행성의 피난민 카타린, 소년 예언자 루크가 파탄에 이른 지구를 떠나려는 사람들의 여행에 뛰어든다.<BR> <BR> 세 이야기를 하나로 엮는 것은 미국의 시인 월트 휘트먼이다. 등장인물들은 일상적 대화에서 무의식적으로 휘트먼의 시를 인용하거나, 휘트먼의 책이 있으니 학교에 가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한다. 또 테러집단의 정체를 휘트먼의 시 구절에서 찾아내려 하며, 휘트먼의 시가 든 메모리 칩을 이식받는다.
더보기
목차

머리말

1부 기계 안에서
2부 어린이들의 십자군
3부 아름다움처럼

감사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마이클 커닝햄
1952년 미국 오하이오 주에서 태어났다. 스탠퍼드 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아이오와 대학에서 예술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아이오와 대학시절 단편소설을 발표하기 시작했다. 장편소설 《세상 끝의 사랑》의 모티프가 된 <하얀 천사>는 1989년 ‘올해의 미국 단편선’에 선정되었으며, <브라더 씨>는 1999년 ‘오 헨리상 수상집’에 실렸다. 15세 무렵에 읽은 버지니아 울프의 《댈러웨이 부인》에 《세월》을 변주해 1998년 커닝햄 버전의 새로운 《세월》을 발표,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것은 물론 1999년 퓰리처상과 펜 포크너상 동시 수상이라는 문학적 영예를 안았다. 《세월》은 2002년 스티븐 달드리 감독, 니콜 키드먼, 메릴 스트립 주연의 <디 아워스>로 영화화되어 이듬해 골든글로브 최우수작품상과 여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미국에서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작가로 손꼽히는 커닝햄은 매일 아침 9시에 책상에 앉아 오후까지 글을 쓰는 성실한 작가이며, 집필 이외에 시민 저항 운동과 올바른 에이즈 인식 캠페인에도 활발히 참여하고 있다. 메릴 스트립과 클레어 데인스가 주연한 영화 <저녁>의 시나리오를 비롯하여 프로빈스타운 여행 에세이 《그들 각자의 낙원》을 발표하는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고 있다. 글쓰는 틈틈이 매사추세츠의 프로빈스타운에 있는 파인아트 워크센터와 브루클린 대학에서 예술학 석사과정을 가르치고, 예일 대학에서도 창의적 글쓰기 수업을 맡는 등 후진 양성에도 힘을 쏟고 있다. 현재 뉴욕에 거주하며 새 작품을 준비 중이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