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책 읽는 여자는 위험하다 (13세기에서 21세기까지 그림을 통해 읽는 독서의 역사)
슈테판 볼만 지음
웅진지식하우스
 펴냄
13,800 원
13,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77쪽 | 2006-01-3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책 읽는 여자'라는 모티브는 많은 화가들이 즐겨 그린 소재 중의 하나였다. 미켈란젤로의 '쿠마이의 무녀', 렘브란트의 '책을 읽고 있는 노파', 베르메르의 '편지를 읽는 푸른 옷의 여인', 빈센트 반 고흐의 '아를의 여인' 등은 널리 알려진 명화들이다. 이 밖에 수많은 예술가들이 책을 읽고 있는 여자들의 모습을 그림으로 남겼다.<BR> <BR> 책을 읽고 있는 여자들이 화가들의 중요한 모티브였음에도, 여자들이 자신이 원하는 것을 당당하게 읽을 수 있는 자유를 갖기까지는 수백 년의 세월이 걸렸다. 책을 통해, 가정이라는 좁은 세계를 상상력과 지식으로 이루어진 무한한 세계와 맞바꿀 수 있는 가능성을 얻게 된 순간, 책이라는 자신만의 공간을 얻게 된 순간부터 여자들은 달라졌다. 현실과 꿈 속을 오가는 그녀들의 시선은 예술가를 유혹하는 은밀한 위험이 되었다.<BR> <BR> 이 책은 '책 읽는 여자'에 매혹되었던 여러 화가들의 그림들을 통해 독서의 역사를 추적한다. 13세기에서 21세기까지, 성경을 든 성녀 마리아에서 <율리시스>를 읽고 있는 마를린 먼로까지, 책을 읽고 있는 여자들의 매력을 그림과 사진을 통해 보여준다. 독서의 역사, 그 중에서 책 읽는 여자의 역사, 여성에 의한 독서의 역사를 섬세한 시각으로 조명했다.<BR> <BR> 미켈란젤로, 렘브란트, 베르메르, 마티스, 고흐, 호퍼 등 유명 화가들이 자기만의 독특한 화풍과 시선으로 포착한 그림이 실려 있다. 시대별로 그림을 수록하고 있어 13세기에서 21세기까지 예술 사조의 변화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천.천.히 그림 읽기>(조이한.진중권 지음), <위험한 그림의 미술사>의 저자 조이한과 전문 번역가 김정근이 번역과 함께 '독서의 역사'를 개략적으로 살펴보는 글을 덧붙였다.
더보기
목차

- 옮긴이의 말
- 저자의 말 : '책 읽는 여자'와 '화가', 그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나 / 슈테판 볼만

1. 진리가 담긴 그릇 - 은총을 받은 독서가들
2. 내밀한 순간 - 책에 매혹된 여자들

조이한.김정근의 책 읽기와 여자 1

3. 즐거움이 머무는 곳 - 책 속에서 꿈을 꾸는 여자들

조이한.김정근의 책 읽기와 여자 2

4. 열락의 시간 - 책을 읽는 감수성이 예민한 여자들
5. 자신을 찾아서 - 열광적으로 책을 읽는 여자들

조이한.김정근의 책 읽기와 여자 3

6. 짧은 도피 - 책을 읽는 고독한 여자들

- 추천의 말 : 여자가 책을 지나치게 많이 읽을 때 생기는 위험에 관해서 / 엘케 하이덴라이히
- 참고문헌

더보기
저자 정보
슈테판 볼만
1958년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태어났다. 독문학, 연극학, 역사, 철학을 전공하고, 토마스 만에 관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뮌헨에 살면서 출판사 편집 고문과 작가로 활동 중이다. 2005년에 펴낸 《책 읽는 여자는 위험하다(Frauen, die lesen, sind gef?hrlich)》가 16개국에서 번역 출간되며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여자와 독서'를 주제로 서양문화사를 통찰하는 데 천착하여 《Frauen, die lesen, sind gef?hrlich und klug(책 읽는 여자는 위험하고 현명하다)》, 《Warum Lesen gl?cklich macht(왜 독서가 행복하게 만드는가)》, 《생각하는 여자는 위험하다(Frauen, die denken, sind gef?hrlich und stark)》, 《Frauen, die schreiben, leben gef?hrlich(글 쓰는 여자는 위험하게 산다)》 등을 연이어 발표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